공연뉴스

서울시뮤지컬단 ‘작은아씨들’ 오는 12월 개막…김소향, 신예 장민제·이재림 등 캐스팅 공개

작성일2021.10.19 조회수2649
RSS 구독
글자크기 본문 글자 크기 확대 본문 글자 크기 축소 이전글 다음글 목록



세종문화회관(사장 안호상) 서울시뮤지컬단은 오는 12월 7일(화) 세종문화회관 M씨어터에서 개막하는 뮤지컬 '작은아씨들'의 캐스팅을 전격 공개했다.

작년 초연에 이어 올 겨울 관객들을 ‘다시’ 찾아 온 정기공연 뮤지컬 <작은아씨들>은 루이자 메이 올컷(Louisa May Alcott)의 동명 장편소설을 원작으로 어려운 환경에도 굴하지 않고 서로를 아끼고 응원하며 아름답고 당당하게 성장해가는 네 자매의 이야기를 그린다. 

2021 뮤지컬 '작은아씨들'은 뮤지컬 '영웅', '윤동주, 달을 쏘다' 등 창작 뮤지컬계 대표 작가로 꼽히는 한아름과  뮤지컬 '베르나르다 알바', '빅피쉬', '엑스칼리버' 등 여러 라이선스 작품을 번역하고 '다윈 영의 악의 기원', '마라, 사드'를 작곡해 폭 넓은 스펙트럼을 선보인 박천휘 작곡가의 작품이다.

또 연극 '우리가 사랑했던 정원에서', 뮤지컬 '시티오브엔젤', '레드북' 등 드라마의 섬세한 해석과 세련된 표현으로 알려진 오경택이 연출을 맡았으며, 뮤지컬 '판', '다윈 영의 악의 기원', '지붕위의 바이올린'에 참여했고 지난해 '작은아씨들' 초연도 함께한 음악감독 김길려가 이번에도 참여해 음악적 완성도를 높일 예정이다. 안무는 뮤지컬 '지붕위의 바이올린', '프랑켄슈타인', '썸씽로튼' 등에 참여한 뮤지컬 안무가 서병구가 맡았다.

1년 만에 돌아온 2021년 서울시뮤지컬단 '작은아씨들'은 가족 간의 사랑과 저 마다의 방법으로 꿈과 사랑을 키워가는 네 자매의 스토리를 더욱 섬세하고 깊이 있게 업그레이드하여, 작은 아씨들을 완벽하게 표현하고 있는 넘버와 함께 연말 관객들의 마음을 따뜻하게 채워 줄 예정이다.

오경택 연출은 “작년에 코로나로 인해 공연이 중단 되어서, 배우·스태프들 뿐 아니라 관객 여러분께도 큰 아쉬움으로 남아있을 것이라 생각한다.”며 “어려운 여건이지만 방역에 세심하게 신경쓰며 준비하고 있다. 새로운 캐스트들을 기대하셔도 좋다. 작품 역시 더 밀도 있게 업그레이드 되었다.” 라며 조기 종영되었던 작년 작품에 대한 아쉬움을 털고, 기쁨과 반가움을 표했다.
 



쾌활하고 진취적인 작가 지망생으로 극 전체를 힘 있게 끌어가는, 둘째 ‘조’ 역은 배우 김소향, 이연경이 맡는다. 김소향은 그간 '마리 앙투아네트', '마리 퀴리', '시스터액트-월드투어' 등에서 다양한 캐릭터를 넘나들며 올해 데뷔 20주년을 맞이했다. 서울시뮤지컬단 소속의 이연경은 초연에 이어 다시 한 번 ‘조’의 역할을 맡았다. 그녀는 뮤지컬 '애니', '베니스의 상인', '광화문연가' 등의 뮤지컬 뿐만 아니라 영화 '하모니' O.S.T에 참여하는 등 활동 분야를 넓혀가고 있다.

따뜻한 마음을 가진 첫째 ‘메그’ 역은 배우 이혜란, 수줍음 많은 셋째 ‘베스’ 역은 우현아가 맡는다. '브로드웨이 42번가', '록키호러쇼'에서 넘치는 끼와 잠재력을 보여주며 서울시뮤지컬단에서 입지를 다지고 있는 이혜란은 '지붕위의 바이올린'에서 기존의 이미지에서 벗어나 용기있게 사랑을 찾아가는 긍정적이고 소탈한 자이틀 역할로 성장된 모습을 보여줬다. 이번 작품에서는 차분하고 따뜻한 마음씨를 가진 아름다운 첫째 딸 메그로 분한다. '애니', '베니스의 상인', '브라보 마이 러브'의 우현아는 수줍음 많지만 착하고 사려깊은 베스 역을 맡아 섬세하고 존재감 있는 연기를 선보일 예정이다.

현실적이고 야무진 막내 ‘에이미’ 역에는 주목받는 ‘뮤지컬 신예들’ 장민제, 이재림이 함께한다. 두 배우는 '작은아씨들'을 통해 서울시뮤지컬단과 첫 호흡을 맞춘다. 뮤지컬 '미인', '비틀쥬스', '검은사제들'에서 넘치는 개성과 남다른 존재감으로 크게 주목받은 장민제는 네 자매 중 막내로서 초반에는 통통 튀는 매력을 보이지만 점차 세련되고 성숙함을 갖춰가는 ‘에이미’의 모습을 보여줄 예정이다. 채널A 오디션 프로그램인 2021 DIMF ‘뮤지컬 스타’ 에서 섬세하면서도 안정적인 고음을 선보여 이름을 알린 이재림은 이번 '작은아씨들'로 본격 뮤지컬 무대에 선다.

마치家의 이웃이자 둘도 없는 친구 ‘로리’ 역은 허도영이 단독 캐스팅되었다. 서울시뮤지컬단 허도영은 '베니스의 상인', '브라보 마이 러브', '광화문연가', '밀사', '조선 삼총사', '지붕위의 바이올린' 등 다수의 뮤지컬에 참여했다. 이번 '작은아씨들'에서 순수한 부잣집 청년 ‘로리’ 역을 맡아 장난기와 기품이 공존하는 매력있는 연기를 다시 한 번 선보일 예정이다.

뮤지컬 '작은아씨들'은 오는 12월 7일(화)부터 12월 26일(일)까지 세종문화회관 M씨어터 무대에 오르며, 티켓 예매는 11월 2일부터 가능하다.

글: 강진이 기자(jini21@interpark.com)
사진: 세종문화회관 제공
 

[ⓒ 플레이DB www.playdb.co.kr,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RSS 구독
글자크기 본문 글자 크기 확대 본문 글자 크기 축소 이전글 다음글 목록

댓글쓰기

입력
플레이DB의 모든 공연DB는 다음, 네이트 등 포털사이트 공연정보로 연동되고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