공연뉴스

창작뮤지컬 ‘레드북’ 제15회 차범석희곡상 수상

작성일2021.12.07 조회수1071
RSS 구독
글자크기 본문 글자 크기 확대 본문 글자 크기 축소 이전글 다음글 목록



뮤지컬 ‘레드북’이 차범석희곡상을 수상했다. 

‘레드북’(제작 아떼오드, 예술감독 송은도)은 제15회 차범석희곡상의 뮤지컬 극본 부문 당선작으로 선정되었다. 극본을 쓴 한정석 작가는 지난 6일 조선일보사에서 개최된 제15회 차범석희곡상 시상식에 참석해 상금과 트로피를 받았다.

한정석 작가는 “고마우신 분들이 너무 많지만 그 중에서도 특히 ‘레드북’을 아껴 주신 관객분들께 마음 깊이 감사드립니다”라고 관객에게 감사를 전한 데 이어 “레드북을 함께 만든 모든 배우와 스텝들, 제작사 아떼오드 분들께도 감사드립니다. 꾸준히 성실하게, 정도를 걸어가는 작가가 되겠습니다”라는 수상 소감을 전했다.
 



차범석연극재단(이사장 차혜영)과 조선일보사가 공동 주최하는 차범석희곡상은 우리나라 연극 발전에 큰 자취를 남긴 故차범석 작가의 업적을 기리고, 창작인 발굴에 이바지하기 위해 제정한 상이다. 특히 지난해에는 뮤지컬 극본 부문에서 당선작이 나오지 않은 가운데 ‘레드북’이 2년만에 선정되며 의미를 더했다.

뮤지컬 ‘레드북’은 신사의 나라 영국, 그중에서도 가장 보수적이었던 빅토리아 시대를 배경으로 숙녀보단 그저 ‘나’로 살고 싶은 여자 안나와 오직 ‘신사’로 사는 법 밖에 모르는 남자 브라운이 서로의 모습을 통해 이해와 존중의 가치를 말하는 작품이다.

차범석희곡상 심사위원회는 ‘레드북’에 대해 “19세기 빅토리아 시대 영국의 도발적인 여성 작가를 통해 ‘지금 여기’를 살아가는 우리의 현실과 기대를 잘 반영한 작품이다. 젠더와 세대 갈등을 따뜻하고 명랑하게 아우르는 인물과 스토리를 구축하며 창작 뮤지컬의 영토를 넓혔다”고 선정 이유를 밝혔다.

앞서 ‘레드북’은 탄탄한 서사와 위트 넘치는 대사로 드라마와 음악의 뮤지컬적 결합의 진수를 보여준 수작이라는 평과 함께 제7회 예그린뮤지컬어워드에서 극본상, 작곡상 등 4관왕, 제3회 한국뮤지컬어워즈에서 작품상을 비롯한 4관왕을 기록하며 대중과 평단의 호평을 받았다.

글: 강진이 기자(jini21@interpark.com)
사진: 아떼오드 제공
 

[ⓒ 플레이DB www.playdb.co.kr,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RSS 구독
글자크기 본문 글자 크기 확대 본문 글자 크기 축소 이전글 다음글 목록

댓글쓰기

입력
플레이DB의 모든 공연DB는 다음, 네이트 등 포털사이트 공연정보로 연동되고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