공연뉴스

연극 ‘시련’ 이석준, 김재범, 박정복, 임강희, 김로사, 김주연 등 캐스팅

작성일2019.01.07 조회수1422
RSS 구독
글자크기 본문 글자 크기 확대 본문 글자 크기 축소 이전글 다음글 목록



오는 2월 개막하는 연극 '시련' 이 캐스팅을 발표했다.
 
아서 밀러가 1953년에 발표한 '시련'은 1950년대 미국에서 당시 공산주의자 색출의 광풍에 동료에게 고발 당한 자신의 경험과 매카시즘에 사로잡힌 당시의 사회 현실을 17세 마녀재판이라는 소재를 통해 비판한 작품이다.
 
연극 ‘시련’은 마녀사냥으로 피폐해진 세일럼이란 마을을 배경으로 펼쳐치며, 대학로의 믿고 보는 연기파 배우들이 캐스팅됐다.
 



10대 소녀들의 잘못된 사랑과 질투에서 시작되어 종교의 중압감이 극도에 치닫게 되는 세일럼의 마녀재판 속에서 진실을 밝히고자 노력하는 인물인 존 프락터에는 이석준과 김재범이 캐스팅됐다. 학문을 과신하며 진실에 대한 이해보다는 과학적인 지식에 사로잡혀 있는, 퇴마의식 전문가로 존 헤일은 박정복이 참여한다.
 
존 프락터의 아내로 자신의 실수를 말하며 용서를 구하는 남편을 향해 이해와 관용을 되찾는 엘리자베스 프락터 역에는 임강희와 연극 '돌아온다', ‘한밤중에 개에게 일어난 의문의 사건’ 등에 출연한 김로사가 더블 캐스팅됐다.
 
프락터의 하녀로 아비게일과 같이 혼령을 불러내는 놀이에 참여하며, 존 프락터 악마의 사주를 받았다고 거짓 증언하는 메어리 워렌 역은 뮤지컬 '인터뷰', 연극 '밑바닥에서' 등에 출연한 김주연이 연기한다.
 
이번 연극 '시련'은 영국 왕립 연극학교 출신으로 그동안 '라쇼몽', '밑바닥에서' 등 고전과 사회적 작품을 주로 다뤄온 강민재 연출이 맡았다. 그는 “2019년에 만나게 될 연극 '시련'은 작품의 깊이와 보편성을 훼손하는 착오를 범하지 않는다는 전제로, 300년이 넘는 과거를 배경으로 하고 있는 작품에 현대적 감성을 더하여 관객과의 공감대 형성과 작품의 메시지 공유를 더욱 긴밀히 도모하고자 한다”라고 밝혔다.
 
2019년 (주)더블케이필름앤씨어터가 제작하는 첫 연극 '시련'은 2월 26일부터 3월 31일까지 동국대학교 이해랑 예술극장에서 만날 수 있다.
 
글: 강진이 기자(매거진 플레이디비 jini21@interpark.com)
사진: (주)더블케이필름앤씨어터 제공
 

[ⓒ 플레이DB www.playdb.co.kr,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RSS 구독
글자크기 본문 글자 크기 확대 본문 글자 크기 축소 이전글 다음글 목록

댓글쓰기

입력
플레이DB의 모든 공연DB는 다음, 네이트 등 포털사이트 공연정보로 연동되고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