공연뉴스

마이클 리, 뮤지컬 ‘헤드윅’ 9월부터 합류…원어 공연+한국어 자막 제공

작성일2019.08.16 조회수5558
RSS 구독
글자크기 본문 글자 크기 확대 본문 글자 크기 축소 이전글 다음글 목록



▲ 2017 뮤지컬 '헤드윅' 컨셉 사진

뮤지컬 '헤드윅'의 제작사 ㈜쇼노트가 3차 티켓 오픈에 맞춰 새로운 캐스팅을 공개했다.

2017년 시즌 당시 국내 최초로 영어 버전을 선보이며 큰 사랑을 받았던 마이클 리가 팬들의 성원에 부응하여 스페셜 리미티드 공연으로 다시 한번 '헤드윅' 무대에 선다.
 
마이클 리는 2017년 공연 당시 ‘헤드윅’이 한국의 대학로 공연장을 찾는다는 설정으로, 국내 최초, 유일의 원어 '헤드윅'을 자막의 도움 없이도 생동감 넘치는 무대를 선보이며 관객들의 큰 사랑을 받았다. 미국에서 태어나 아시아계 미국인으로 자랐으며, 미국에서도 보수적이기로 유명했던 브로드웨이에서 활동했기에 소수자의 이야기를 다루는 '헤드윅'에 더욱 출연하고 싶었다고 밝히기도 한 마이클 리는 ‘헤드윅’에 대한 심도 깊은 이해로 관객들의 공감을 이끌어냈다. 

제작사 쇼노트는 “2017년 당시 ‘무자막’ 원어 공연을 선보였던 이유는 작품의 현장성과 즉흥성을 자막으로 전달하기에 다소 어려움이 따를 것이라는 판단 때문이었다. 그러나, 이듬해 대만 공연에서 마이클 리를 비롯한 세 명의 헤드윅 모두 자막을 통해 공연했음에도 '헤드윅'의 이야기가 관객들의 내면에 깊은 울림을 불러일으키는 것을 보며 마이클 리의 ‘자막’ 원어 공연에 대한 가능성을 떠올리게 되었다. 마이클 리의 이번 공연은 더욱더 많은 분이 함께 소통하고 즐길 수 있도록 생생한 한국어 자막을 제공할 예정이다. 더 뜨거워진 마이클 리의 무대를 기대해달라”라며 캐스팅 의도를 밝혔다.
 



▲ 2017 뮤지컬 '헤드윅' 공연 사진

뮤지컬 '헤드윅'은 과거의 아픈 상처를 딛고 음악을 통해 새로운 인생을 살고자 하는 동독 출신의 트랜스젠더 가수, 헤드윅의 이야기를 다룬 작품이다. 강렬하고도 스타일리시한 록 음악과 독특하면서도 공감을 불러일으키는 스토리로 2005년 초연 이래 전국 공연 통산 약 2,150회, 전회 전석 기립, 중·소극장 공연 중 ‘최고 객석 점유율’, ‘최다 누적 관객’을 기록했다.
 
마이클 리를 비롯해 오만석, 정문성, 전동석, 윤소호, 제이민, 유리아, 홍서영 등 실력파 배우들의 출연으로 더욱 화제가 되고 있는 2019 뮤지컬 '헤드윅'은 8월 16일부터 11월 3일까지 홍익대 대학로 아트센터 대극장에서 공연된다. 오는 19일 인터파크 티켓에서 3차 티켓 오픈할 예정이다.

마이클 리의 첫 공연은 9월 29일 저녁 6시로 예정되어 있다.

+ 뮤지컬 '헤드윅' 티켓예매

글: 강진이 기자(jini21@interpark.com)
사진: 쇼노트 제공
 

[ⓒ 플레이DB www.playdb.co.kr,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RSS 구독
글자크기 본문 글자 크기 확대 본문 글자 크기 축소 이전글 다음글 목록

댓글쓰기

입력

댓글 목록

전체댓글 수 2
  • yukiru*** 2019.08.16 강진이 기자님 마드윅이라는 별명 다시 체크하시고 기사 수정 부탁드려요.
  • kimseo*** 2019.08.16 마드윅은 마이클리가 아니라 김재욱 헤드윅입니다...
처음 페이지 이전 페이지1 다음 페이지 마지막 페이지
플레이DB의 모든 공연DB는 다음, 네이트 등 포털사이트 공연정보로 연동되고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