공연뉴스

뮤지컬 ‘빅 피쉬’ 남경주·박호산·손준호·이창용·김성철 등 캐스팅 12월 초연

작성일2019.09.19 조회수1385
RSS 구독
글자크기 본문 글자 크기 확대 본문 글자 크기 축소 이전글 다음글 목록



CJ ENM이 글로벌 공동프로듀서로 참여한 뮤지컬 '빅 피쉬'가 오는 12월 한국 초연을 올린다.
 
'빅 피쉬'는 다니엘 월러스의 원작 소설(1998)과 국내에서 두터운 팬덤을 보유하고 있는 팀 버튼 감독의 영화(2003)로도 잘 알려진 작품이다. CJ ENM은 그만큼 우리에게 친숙한 이야기를 바탕으로 한 뮤지컬 '빅 피쉬'의 대본과 음악을 바탕으로 한국적 정서에 맞춘 새로운 스타일의 뮤지컬 '빅 피쉬' 한국 초연을 선보인다. 

2013년 미국 브로드웨이에서 첫 선을 보인 이후 6년 만에 한국 버전으로 새롭게 태어나는 뮤지컬 '빅 피쉬'는 연출가 스캇 슈왈츠(Scott Schwartz)가 첫 한국 연출작을 참여하며, 베테랑 배우들이 대거 캐스팅됐다.
 
낭만적인 허풍쟁이 에드워드 역에 남경주, 박호산, 손준호 캐스팅됐다. 이들이 맡은 에드워드는 아내와 아들을 사랑하지만 한 곳에 얽매어 있지 못하는 모험가적 기질 때문에 가족들의 오해를 사는 인물이다. 그의 영원한 첫사랑인 아내 산드라 역에는 구원영, 김지우가 캐스팅되었다.

아버지 에드워드의 삶에 대해 의구심을 품고 진실을 찾고자 하는 아들 윌 역에는 이창용, 김성철이 더블 캐스팅되었다. 윌은 아버지가 풀어놓는 판타지적인 과거를 이해하지 못하는 냉철한 면모를 보이지만 지적이면서도 깊은 감성을 가진 내면 연기를 표현해야 하는 복합적인 캐릭터이다. 

윌의 약혼자 조세핀 역에는 뮤지컬 '베르나르다 알바'로 제3회 한국뮤지컬어워즈에서 신인상을 거머쥔, 신예 김환희가 합류했다. 아버지 에드워드와 남편 윌의 관계가 악화되지 않도록 중간 다리를 자처하며 노력하는 인물이다. 

뮤지컬 '빅 피쉬'는 가족을 위해 위대해질 수 밖에 없었던 허풍쟁이 아버지 에드워드의 과거와 현재, 상상을 오가는 놀라운 이야기로 인생 그 자체의 벅찬 메시지를 전할 예정이다. 

뮤지컬 '빅 피쉬'는 오는 10월 1일(화) 첫 번째 티켓 오픈을 진행하며, 공연은 12월 4일부터 2020년 2월 4일까지 예술의전당 CJ토월극장에서 펼쳐진다.

글: 강진이 기자(jini21@interpark.com)
사진: CJ ENM 제공

[ⓒ 플레이DB www.playdb.co.kr,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RSS 구독
글자크기 본문 글자 크기 확대 본문 글자 크기 축소 이전글 다음글 목록

댓글쓰기

입력
플레이DB의 모든 공연DB는 다음, 네이트 등 포털사이트 공연정보로 연동되고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