공연뉴스

팽팽한 긴장감 '미리보기'…'사이레니아' 연습현장 공개

작성일2016.06.10 조회수528
RSS 구독
글자크기 본문 글자 크기 확대 본문 글자 크기 축소 이전글 다음글 목록
긴장감 유지하며 막바지 연습
"두 인물 관계 돋보이도록 각색"
6월 14~8월 15일 대학로 TOM 연습실A
연극 ‘사이레니아’의 연습 모습(사진=아이엠컬처).


[이데일리 이윤정 기자] 연극 ‘사이레니아’가 10일 긴장감 가득한 연습현장 사진을 공개했다.

‘사이레니아’는 1987년 폭풍우가 몰아치던 어느 수요일, 영국 남서쪽 콘월 해역에 위치한 블랙록 등대에서 벌어지는 이야기를 다룬 작품. 블랙록 등대지기 ‘아이작 다이어’가 의문의 구조 요청을 남긴 채 실종되기 전 스물 한 시간의 일을 그린다. 이미 2015 에딘버러 프린지 페스티벌을 통해 ‘밀폐된 공간과 훌륭한 드라마의 조화가 만들어낸 미니 마스터클래스’, ‘극적인 리얼한 체험이 선사하는 스릴’ 등 해외 언론으로부터 찬사를 받았다. 국내 공연에선 오로지 30명의 관객만이 허용되는 무대로 신선한 전율을 선사한다.

홍우진·이형훈·전경수·김보정 등 네 배우는 70분 동안 ‘아이작’과 ‘모보렌’이 서로 쌓아가며 완성하는 감정을 고스란히 전하기 위해 팽팽한 긴장감을 유지하며 막바지 연습에 한창이다. ‘아이작 다이어’ 역의 홍우진과 이형훈은 “연습을 하면 할수록 어려운 작품인 것 같다”며 “관객들 또한 ‘아이작’과 함께 망망대해 한가운데 표류해 있는 듯한 리얼함을 경험할 수 있을 것”이라고 기대를 당부했다. 폭풍우에 떠내려 온 의문의 여인 ‘모보렌’ 역의 전경수와 김보정은 “‘모보렌’은 ‘아이작’의 과거를 뒤흔들며 아픈 상처를 헤집는 캐릭터인 만큼 계속해서 긴장감을 부여한다”며 “상대배우뿐만 아니라 사면에 앉아 있을 관객과도 호흡할 수 있는 연기를 선보일 것”이라고 각오를 다졌다.

김은영 연출은 “지난해 ‘카포네 트릴로지’를 경험했던 관객이라면 단 2명의 배우와 30명의 관객만 입장할 수 있는 밀폐된 공간을 통해 극한의 몰입감과 긴장감을 느낄 수 있을 것”이라며 “국내 초연은 원작을 최대한 살리되 두 인물의 관계가 돋보일 수 있도록 각색을 거쳤고, 다양한 해석이 가능한 매력적인 드라마로 완성했다”고 말했다. ‘사이레니아’는 오는 14일부터 8월 15일까지 대학로 TOM 연습실 A에서 만나볼 수 있다. 02-541-2929.


▶ 당신의 생활 속 언제 어디서나 이데일리 ‘신문 PDF바로보기
▶ 스마트 경제종합방송 ‘이데일리 TV’ | 모바일 투자정보 ‘투자플러스
▶ 실시간 뉴스와 속보 ‘모바일 뉴스 앱’ | 모바일 주식 매매 ‘MP트래블러Ⅱ
▶ 전문가를 위한 국내 최상의 금융정보단말기 ‘이데일리 마켓포인트 3.0’ | ‘이데일리 본드웹 2.0
▶ 증권전문가방송 ‘이데일리 ON’ 1666-2200 | ‘ON스탁론’ 1599-2203
<ⓒ종합 경제정보 미디어 이데일리 - 무단전재 & 재배포 금지>




RSS 구독
글자크기 본문 글자 크기 확대 본문 글자 크기 축소 이전글 다음글 목록

댓글쓰기

입력
플레이DB의 모든 공연DB는 다음, 네이트 등 포털사이트 공연정보로 연동되고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