공연뉴스

<레인맨> 남경읍, 남경주 “15년 만에 형제 역 맡았어요”

작성일2010.01.21 조회수21506
RSS 구독
글자크기 본문 글자 크기 확대 본문 글자 크기 축소 이전글 다음글 목록



“서로 너무나 잘 알아서 형제가 형제 역 하는 게 어려워요. 싫다는 건 절대 아니고요(웃음).”(남경주)

남경읍, 남경주가 무대 위에서 함께 호흡을 맞춘다. 1995년 뮤지컬 <사랑은 비를 타고>에서 형제로 연기했던 이들이 약 15년 만에 연극 <레인맨>에서 다시 형제로 만난다.
자폐증을 앓고 있지만 천재적인 기억력의 소유자인 형 레이먼드와 주식 트레이너인 동생 찰리의 뭉클한 형제애를 담은 연극 <레인맨>의 제작발표회가 지난 19일 열렸다.
더스틴 호프만과 톰 크루즈가 열연했던 동명의 영화를 바탕으로 한 이 작품은 2008년 영국에선 조쉬 하트넷과 아담 고들리가 출연해 화제를 모으기도 했다. 국내에선 지난 해 초연했으며 올해 남경읍, 남경주, 박상원, 원기준이 형과 동생 역을 맡을 예정이다.
그간 많은 뮤지컬 무대에 서 왔던 남경주는 “5, 6년 전 ‘Made in China’라는 작품을 하며 연극이 열정만 갖고 다 되는 것이 아님을 깨달았다”며 “이번 역시 연극 자체에 대한 부담감을 느끼지만 의미 있는 작업이 되리라 믿는다”고 말했다.

특히 “작품이 우리 집안 분위기와 비슷하다고 느꼈다”는 그는 “약 20여 년 전 형이 결혼해서 따로 살 무렵 함께 부둥켜안고 옛 집에서 어머니를 생각하며 펑펑 운 적이 있어 나를 위해 쓴 작품이라 착각하기도 했다”며 남다른 감회를 밝혔다.


“33년 연기생활을 통해 배우가 힘든 만큼 관객이 즐겁고, 배우가 흘린 땀방울 만큼 관객들이 감동의 눈물을 흘린다는 걸 깨달았다”는 남경읍은 “연습실에 카메라를 달아놓고 배우들의 모습을 지켜보면 대단히 재미있을 것”이라고 말하고 “걸어 다니면서도 자폐증 역할을 연습하다 보니 쳐다보는 사람도 많다”며 웃어 보였다.

또한 “형은 자타가 공인하는 연습벌레”라고 평한 남경주에 대해 남경읍은 “동생은 그냥 에너지 넘치는 배우에서 어느 순간 새로운 지식을 갈구하는 철학과 깊이가 더해진 배우로 변했다”고 평했다.

남경읍과 함께 형 레이몬드 역을 맡은 박상원은 <레인맨>을 두고 TV개그 프로그램의 한 코너를 흉내 내며 “요즘 “안 할 걸 그랬어, 괜히 한다고 그랬어~”를 연발하고 있다”고 너스레를 떨었지만 “연기자로서 모든 걸 던지지 않으면 안 되는 작품”이라고 말하며 “스토리가 거의 완벽하게 잘 짜여져 있으며 선 굵은 묵직한 감동이 관객들에게도 대단히 좋은 작품으로 다가설 것”이라며 자신감을 나타내었다.

“무대에 서 본 사람만이 알 수 있는 마약 같은 맛이 바로 연극이며 연습 자체가 내게 배우는 시간”이라고 소감을 밝힌 동생 찰리 역의 원기준을 비롯, 연극 <거울공주 평강이야기> <끝방> 등과 뮤지컬 <점점> 등에서 활약해온 박민정, 올해로 51년 연기 생활을 이어오고 있는 무게감 있는 베테랑 배우 민지환이 함께 하는 연극 <레인맨>은 오는 2월 19일부터 3월 28일까지 예술의전당 자유소극장에서 공연한다.


글: 황선아 기자(매거진 플레이디비 suna1@interpark.com)
사진: 다큐멘터리 허브_김귀영(club.cyworld.com/docuherb)



[ⓒ 플레이DB www.playdb.co.kr,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RSS 구독
글자크기 본문 글자 크기 확대 본문 글자 크기 축소 이전글 다음글 목록

댓글쓰기

입력
플레이DB의 모든 공연DB는 다음, 네이트 등 포털사이트 공연정보로 연동되고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