공연뉴스

연극 ‘보도지침’ 박정복, 조풍래, 강기둥, 오정택, 손유동, 권동호 등 캐스팅

작성일2019.03.07 조회수1881
RSS 구독
글자크기 본문 글자 크기 확대 본문 글자 크기 축소 이전글 다음글 목록



연극 '보도지침'이 오는 4월 돌아온다.

'보도지침'은 1986년, 제 5공화국 시절인 전두환 정권 당시 김주언 한국일보 기자가 월간 '말'지에 보도지침을 폭로한 실제 사건의 판결 과정을 재구성한 법정 드라마이다. 당시 이 사건을 폭로한 언론인들은 국가보안법 위반으로 구속됐고, 9년 후인 1995년 대법원 무죄 판결을 받았다.

연극 '보도지침'은 언론계의 흑역사로 기억되는 1980년대 실제 사건을 바탕으로 했지만, 지금도 변하지 않은 권력과 힘에 대해 그리고 있다.
 



2017년 시즌에 이어 오세혁 작가 겸 연출이 극을 이끌며 돌아오는 이번 작품에 대학로 연기파 배우들이 캐스팅됐다.

보도지침을 폭로한 기자 김주혁 역에는 '레드' 박정복과 '네버 더 시너' 이형훈이 캐스팅됐다. 월간 독백의 발행인 편집장 김정배 역은 'B클래스' 조풍래, '나미야 잡화점의 기적' 강기둥, '뱀파이어 아더' 기세중이 출연한다.

이들을 변호하는 변호사 황승욱 역에는 '자기 앞의 생' 오정택과 '알앤제이' 손유동이 맡았다. 검사 최돈결 역에는 '어쩌면 해피엔딩' 권동호와 '아랑가' 안재영이 캐스팅됐다. 재판의 판사인 원달 역은 장요청ㄹ, 윤상화가 출연하며, 장격수, 최영우, 이화정, 김히어라가 과거와 현재를 넘나드는 남자여자 역으로 무대에 오른다.

연극 '보도지침'은 4월 26일부터 7월 7일까지 대학로 TOM2관에서 만날 수 있으며, 티켓은 오는 13일 오후 2시부터 인터파크 티켓에서 예매할 수 있다.

글: 강진이 기자(매거진 플레이디비 jini21@interpark.com)
사진: 마크 923 제공
 

[ⓒ 플레이DB www.playdb.co.kr,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RSS 구독
글자크기 본문 글자 크기 확대 본문 글자 크기 축소 이전글 다음글 목록

댓글쓰기

입력
플레이DB의 모든 공연DB는 다음, 네이트 등 포털사이트 공연정보로 연동되고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