공연뉴스

국립창극단 '아비.방연' 5년 만에 재연...이달 30일 개막

작성일2020.10.23 조회수1263
RSS 구독
글자크기 본문 글자 크기 확대 본문 글자 크기 축소 이전글 다음글 목록



국립극장(극장장 김철호) 전속단체 국립창극단(예술감독 유수정)의 레퍼토리 창극 ‘아비. 방연’이 이달 말 5년 만에 무대에 오른다.
 

창극 ‘아비. 방연’은 조선 초기 수양대군이 왕위를 찬탈할 당시 단종의 귀양길을 호송하고 유배 중이던 단종에게 사약을 내리는 임무를 맡았던 왕방연을 조명한다. 왕방연은 숙종실록에 단 한 차례 이름이 등장한 인물이지만, 작가 한아름은 의금부도사 왕방연의 존재에 작가적 상상력을 더해 피할 수 없는 역사의 파도 속에서 자식을 위해 신념을 꺾어야만 했던 한 아버지의 고뇌와 슬픔을 그려냈다.


서재형 연출과 한아름 작가, 황호준 작곡/음악감독이 참여한 이 작품은 지난 2015년 초연 당시 새로운 감각의 공연을 탄생시켰다는 평을 받은 바 있다. 5년 만에 돌아오는 이번 재연은 애초 지난 3월 펼쳐질 예정이었으나, 코로나19 사태로 인해 연기됐다. 재공연을 위해 다시 모인 창작진은 작품의 수정 및 보완 작업을 통해 더욱 완성도 높은 공연을 선보일 예정이다. 한아름 작가는 극적 긴장감을 높이기 위해 대사 일부를 노랫말로 수정하고 언어를 정교하게 다듬었고, 작곡가 황호준은 이에 맞춰 음악을 새로 추가 및 편곡했다. 또한 기존의 기악 편성에 대금과 아쟁을 더해 전통적 색채를 강조할 예정이라고.


서재형 연출은 “홀로 딸아이를 키워 온 방연을 ‘아비’라고 쓰지만 ‘부모’라고 읽을 수 있다고 생각해 제작진·출연진과 부모에 대한 확장된 생각을 공유하면서 재공연을 준비하고 있다”며 “이러한 노력이 전해져 누군가의 자식이자 누군가의 부모인 관객의 공감대도 더욱 커질 수 있기를 바란다”고 밝혔다.


이번 공연에서는 주인공 왕방연 역의 국립창극단원 최호성과 왕방연의 딸 소사 역을 맡은 객원배우 박지현이 5년 만에 부녀로 재회하며, 국립창극단의 중견 배우 김금미가 도창을 맡아 극의 무게 중심을 잡는다. 단종 역은 여성 배우인 민은경이 맡았고, 이외에도 수양대군 역 김준수, 한명회 역 이시웅, 송석동 역 이광복, 성삼문 역 유태평 등 국립창극단 배우들이 함께 무대에 오른다.


'아비.방연'은 이달 30일부터 11월 8일까지 국립극장 달오름극장에서 펼쳐지며, 티켓은 인터파크에서 예매할 수 있다. 방역 당국의 사회적 거리두기 단계별 실행방안에 따라 ‘객석 띄어 앉기’가 시행된다.


글: 박인아 기자(iapark@interpark.com)
사진: 국립극장 제공


☞ 국립창극단 '아비.방연' 예매 ☜
 


[ⓒ 플레이DB www.playdb.co.kr,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RSS 구독
글자크기 본문 글자 크기 확대 본문 글자 크기 축소 이전글 다음글 목록

댓글쓰기

입력
플레이DB의 모든 공연DB는 다음, 네이트 등 포털사이트 공연정보로 연동되고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