공연뉴스

뮤지컬 ‘아가사’ 오는 8월 개막…새로운 프러덕션 만나 6년 만에 컴백 예고

작성일2021.07.01 조회수3477
RSS 구독
글자크기 본문 글자 크기 확대 본문 글자 크기 축소 이전글 다음글 목록



영국의 대표 추리소설 작가 ‘아가사 크리스티’의 실종 사건을 다룬 뮤지컬 '아가사 (AGATHA)'가 오는 8월, 새로운 프러덕션으로 6년 만에 돌아온다.

한지안 작ㆍ허수현 작곡의 뮤지컬 '아가사'는 1926년 ‘아가사 크리스티’의 실종 실화를 바탕으로 세상에 밝혀지지 않은 11일 간의 미스터리를 추적하는 작품이다.

창작진은 당시 사건을 보도한 기록들에 상상력을 더해 이야기의 완성도를 높였다. 지난 2013년 동국대 이해랑예술극장에서 첫 선을 보인 뮤지컬 '아가사'는 2015년 재연 무대를 통해 대극장 규모로 몸집을 키웠다. 새로운 제작사를 만나 6년 만에 돌아오는 이번 시즌은 재연 무대를 성공적으로 이끌었던 김지호 연출이 다시 한번 지휘봉을 잡는다.

한편 갑작스런 실종으로 세상을 떠들썩하게 만든 추리소설의 여왕 아가사 크리스티는 그녀의 첫 소설 『스타일즈 저택의 죽음』으로 이름을 알린 이래 『ABC 살인사건』, 『오리엔트 특급 살인』, 『그리고 아무도 없었다』 등 출간하는 작품마다 화제를 불러 일으키며 전 세계적으로 인기를 얻었다.
 
유명세와 더불어 두터운 팬층을 보유한 그녀는 1926년 『애크로이드 살인사건』 발표 후 돌연 행방불명되었으며, 실종된지 11일 만에 요크셔의 온천 휴양지에 위치한 하이드로 패틱 호텔에서 기억을 잃은 채 발견됐다. 언론은 그녀의 실종 사건을 대대적으로 보도했지만, 아가사 크리스티는 이 사건에 대해서 아무것도 밝히지 않았다.

뮤지컬 '아가사'는 이 실종 사건을 토대로 실존 인물과 가상의 인물, 극적인 사건을 재구성하여 아가사 크리스티가 사라졌던 11일 간의 여정을 팩션으로 그려낸다. 이야기는 1953년 아가사 크리스티의 60번째 장편 소설 출판을 기념하는 파티에서 시작해 1926년 12월, 그녀가 실종되던 바로 그날로 돌아간다. 속도감 있는 전개와 한편의 추리소설을 압축해놓은 듯한 음악이 드라마에 깊이를 더하고 긴장감을 배가시킨다.

이번 시즌 개막 예고와 함께 공개된 포스터는 극중 티타임을 컨셉으로 ‘아가사’의 시선에서 다양한 오브제들이 단서를 제공하듯 곳곳에 놓여있어, 지금까지 한번도 세상에 밝혀진 적 없는 아가사 실종 사건에 대한 궁금증과 호기심을 유발한다.

새로운 프러덕션을 만나 6년 만에 다시 무대에 오르는 뮤지컬 '아가사'는 오는 8월 24일(화) 대학로 유니플렉스 1관에서 개막하여 10월까지 공연을 이어갈 예정이다.

글: 강진이 기자(jini21@interpark.com)
사진: 나인스토리 제공
 

[ⓒ 플레이DB www.playdb.co.kr,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RSS 구독
글자크기 본문 글자 크기 확대 본문 글자 크기 축소 이전글 다음글 목록

댓글쓰기

입력
플레이DB의 모든 공연DB는 다음, 네이트 등 포털사이트 공연정보로 연동되고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