공연뉴스

소설가 천명관 作, 연극 ‘유쾌한 하녀 마리사’

작성일2014.02.10 조회수6121
RSS 구독
글자크기 본문 글자 크기 확대 본문 글자 크기 축소 이전글 다음글 목록



소설가 천명관의 첫 번째 연극 ‘유쾌한 하녀 마리사’가 3월 6일부터 23일까지 두산아트센터에서 공연된다.

 

이번 공연은 소설 ‘프랭크와 나’, ‘고래’ 등으로 문단의 주목을 받은 소설가 천명관이 직접 쓴 희곡으로 만들어진다. 연극 ‘유쾌한 하녀 마리사’는 그의 중·단편소설 모음집 제목이자 그의 작품명을 옮긴 블랙코미디다.

 

작품은 바람난 남편 때문에 좌절한 ‘요한나’의 자살 시도가 하녀 ‘마리사’의 살인사건으로 둔갑하는 해프닝을 그린다. 현실과 인간관계에서 한 개인이 부딪히게 되는 곤경이나 소동, 갈등에 주목한다. 흥미진진한 추리극과 날카로운 위트를 동시에 선보인다.

 

연극 ‘유쾌한 하녀 마리사’는 김한길 연출가의 지휘 아래 한국 연극계 실력파 배우들이 두루 참여한다. 주인공 ‘요한나’는 연극 ‘은밀한 기쁨’에서 활약 중인 서정연이 열연한다. 경찰 ‘얀커’ 역은 박호산과 이창훈이 번갈아 연기한다. 남편 ‘토마스’와 하녀 ‘마리사’ 역은 연극 ‘14人(in) 체홉’에서 주목받은 김태근과 이은이 각각 맡는다. 이밖에도 박기덕, 노현우, 권귀빈, 안혜경 배유리 등이 출연한다.

 

 

 

노오란 기자 newstage@hanmail.net

사진_맨씨어터


[공연문화의 부드러운 외침 ⓒ뉴스테이지 www.newstage.co.kr 무단전재-재배포금지]
RSS 구독
글자크기 본문 글자 크기 확대 본문 글자 크기 축소 이전글 다음글 목록

댓글쓰기

입력
플레이DB의 모든 공연DB는 다음, 네이트 등 포털사이트 공연정보로 연동되고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