공연뉴스

스페셜 갈라로 유니버설발레단 30주년 시즌 개막

작성일2014.02.12 조회수7170
RSS 구독
글자크기 본문 글자 크기 확대 본문 글자 크기 축소 이전글 다음글 목록



1984년 5월 12일 한국 최초의 민간 직업 발레단으로 창설된 유니버설발레단이 <30주년 스페셜 갈라> 무대를 시작으로 올해 창단 30주년 기념 레퍼토리 공연을 시작한다.  

국내에 정식으로 러시아 마린스키 발레를 소개하였으며 창단 이듬해 한국발레 최초로 해외 투어를 시작하는 등 국내외로 발레 영역을 확장해 온 유니버설발레단은 존 크랑코, 케네스 맥밀란, 나초 두아토, 윌리엄 포사이드 등 해외 거장들의 공연권을 획득해 국내 관객들에게 다양한 작품을 선보이기도 했다.

오는 2월 21일부터 3일간 예술의전당 오페라극장에서 펼쳐지는 갈라 공연에서는 <라 바야데르> <잠자는 숲속의 미녀> <오네긴> <돈키호테> 등의 고전작과 함께 <두엔데> <인 더 미들> 등 그간 발레단이 소개한 모던 작품의 명장면들을 감상할 수 있다.

황혜민, 엄재용, 강미선, 이승현 등 발레단 대표 무용수들을 비롯, 아메리칸발레씨어터의 수석무용수인 서희, 슈투트가르트발레단 수석무용수 강효정 등 유니버설발레단을 거쳐 세계 무대에서 활약하고 있는 반가운 무용수들도 한자리에서 만나볼 수 있다.

30년 간 성원을 보내준 관객들을 향한 마음의 표시로 '땡큐'(Thank You)를 올해의 슬로건으로 선정한 유니버설발레단은 이번 갈라 공연을 시작으로 안무가 나초 두아토가 직접 내한해 연출할 모던작 <멀티플리시티>(4.25~27), 환상미 극치의 군무로도 유명한 <지젤>(6.13~17), 창작 발레 <발레 춘향>(9.27~28), 12월에 놓칠 수 없는 명작 <호두까기 인형>(12/19~31) 등을 차례로 공연할 예정이다.

글: 황선아 기자(매거진 플레이디비 suna1@interpark.com)
사진: 유니버설발레단 제공


[ⓒ 플레이DB www.playdb.co.kr,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RSS 구독
글자크기 본문 글자 크기 확대 본문 글자 크기 축소 이전글 다음글 목록

댓글쓰기

입력
플레이DB의 모든 공연DB는 다음, 네이트 등 포털사이트 공연정보로 연동되고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