리뷰

[리뷰] 뮤지컬 ‘지킬앤하이드’ 15년째 사랑받는 이유 3

작성일2018.11.23 조회수5228
트위터 공유 페이스북 공유 RSS 구독
글자크기 본문 글자 크기 확대 본문 글자 크기 축소 스크랩 이전글 다음글 목록



“‘지킬앤하이드’가 또 올라온다고?”

뮤지컬깨나 봤다는 사람은 ‘지킬앤하이드’ 개막 소식에 이런 반응을 쏟아낼지도 모른다. 그도 그럴 것이 2004년 국내 초연을 시작으로 지난해 월드투어 내한공연까지 15년째 꾸준히 관객들을 만나고 있는 장수 공연 중 하나가 바로 ‘지킬앤하이드’이기 때문.

로버트 루이스 스티븐슨의 소설 ‘지킬박사와 하이드씨의 이상한 사건’을 원작으로 한 이 작품은 초연 당시부터 많은 화제를 모으며 흥행에 성공했다. 신분과 성격 등이 다른 두 여인 루시와 엠마가 한 사람의 몸에 갇힌 두 남자와 사랑에 빠진다는 독특한 스토리를 스릴러 로맨스물로 흥미진진하게 그려냈기 때문. ‘지금 이 순간’이라는 국민 뮤지컬 넘버를 비롯해 극의 분위기를 고조시킨 음악 역시 한몫했다.
 



3년 만에(월드투어 제외) 돌아왔음에도 이번 시즌 관객들의 반응은 여전히 뜨거웠다. 1차 티켓 오픈 2분 만에 전 좌석이 매진된 것은 물론, 개막 전부터 이미 9만 장의 티켓 판매를 기록한 것. 개막 후 14년이 지난 지금도 폭발적인 반응을 기록하며 관객들을 극장으로 이끄는 ‘지킬앤하이드’의 매력은 뭘까. 지난 20일 공연장을 직접 찾아 그 매력을 확인해봤다.

■ 더 깊어진 연기 선보이는 지킬&하이드, 신선함 더한 뉴캐스트
이번 시즌 캐스팅 발표 당시 가장 화제를 모은 건 조승우, 홍광호, 박은태의 출연이었다. 지난 시즌 지킬&하이드로 무대에서 각자의 존재를 증명했던 만큼 세 사람에 대한 관객들의 기대감이 높아진 것. 이날 무대에 오른 홍광호는 이러한 관객들의 기대에 부응하듯 압도적인 가창력으로 공연장을 장악했다. 선과 악을 대변하는 극단적인 두 캐릭터를 동시에 소화해야 하는 까다로운 역할임에도 홍광호는 목소리 톤부터 몸동작까지 섬세하게 구분되는 연기로 지킬과 하이드를 여유있게 그려나갔다. 특히 지난 시즌들보다 더욱더 거칠어진, 야생마 같은 홍광호의 하이드 연기는 보는 이들을 오싹하게 한다.

이번 시즌을 통해 새롭게 합류한 배우들의 연기도 신선함을 더했다. 루시 역으로 합류한 윤공주는 자칫 단편적으로 그려질 수 있는 루시라는 인물을 폭넓은 감성 연기와 함께 입체적으로 그려내 눈길을 끌었다. 엠마 역의 민경아는 듀엣 넘버에서 상대적으로 부족하게 느껴지는 성량이 다소 아쉽긴 했지만, 신인임에도 자연스럽게 녹여낸 연기와 노래로 앞으로의 가능성을 기대케 했다.
 



■ 킬링 넘버에서 오는 작품의 힘…공연장을 콘서트장으로 만드는 마법
무엇보다 ‘지킬앤하이드’의 강력한 매력 중 하나는 바로 킬링 넘버 ‘지금 이 순간’이 가진 힘일 것이다. 상대적으로 낯선 넘버들로 구성된 뮤지컬 안에서 대중들에게 잘 알려진 명곡은 관객들의 눈과 귀를 사로잡기 때문. 이를 증명하듯 1막 후반부 지킬 박사가 선과 악을 분리하는 실험을 하기 직전 흘러나온 ‘지금 이 순간’은 공연장 내 모든 관객들을 숨죽여 집중하게 했다. 홍광호는 희망차 보이는 가사 속에서 절대 행복하지만은 않은 지킬의 심리를 섬세한 표정으로 그려냈고, 객석은 우레와 같은 박수와 함성으로 화답해 명곡의 위력을 다시 한번 느끼게 했다.

‘지금 이 순간’의 명성을 이을 또 다른 ‘지킬앤하이드’의 유명 넘버들 역시 놓치지 말아야 할 즐거움이다. 엠마의 아름다운 고음이 돋보이는 넘버 ‘한 때는 꿈에’, 새로운 삶을 꿈꾸는 루시의 다짐을 그린 ‘시작해 새 인생’, 두 개의 인격을 오가며 넘버를 소화하는 지킬&하이드의 넘버 ‘대결’ 등 다양한 특색을 가진 음악들은 흥미진진한 스토리를 더욱 돋보이게 만든다.
 



■ 원조 스릴러 로맨스가 주는 짜릿한 긴장감
다양한 스릴러 뮤지컬이 쏟아지고 있는 상황 속에서 ‘지킬앤하이드’는 이들의 원조다운 위엄을 선보인다. 연쇄 살인범의 특성을 살린 속도감 있는 전개, 신사 같은 모습에서 순식간에 야수로 변신하는 다중인격 캐릭터 등은 수년이 지난 작품임에도 여전히 흥미롭다. 특히 천둥소리와 함께 루시 앞에 나타난 하이드를 보고 깜짝 놀라 어깨를 들썩이는 관객들을 보면 ‘지킬앤하이드’가 얼마나 스릴러 장르의 역할을 톡톡히 해내고 있는지 알 수 있다.

물론 작품 속에서 수동적인 여성상으로만 그려진 루시와 엠마의 캐릭터, 일부 관객들에게 눈살 찌푸려질 수 있는 폭력적인 장면 등은 변화하는 시대적 흐름 속에서 더 오랫동안 사랑받기 위해 바뀌어나가야 할 숙제다. 그럼에도 여전히 관객들의 뜨거운 사랑받을 수 있는 건 바로 장르의 특성에 충실한 작품의 스토리, 배우들의 명연기, 귀에 꽂히는 넘버 덕분일 것이다. 새로운 시즌을 맞이한 ‘지킬앤하이드’는 내년 5월 19일까지 샤롯데씨어터에서 만나볼 수 있다.


글 : 이우진 기자(매거진 플레이디비 wowo0@interpark.com)
사진 : 오디컴퍼니 제공
 

[ⓒ 플레이DB www.playdb.co.kr,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트위터 공유 페이스북 공유 RSS 구독
글자크기 본문 글자 크기 확대 본문 글자 크기 축소 스크랩 이전글 다음글 목록

댓글쓰기

입력
플레이DB의 모든 공연DB는 다음, 네이트 등 포털사이트 공연정보로 연동되고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