현장스케치

12월 한국 초연하는 뮤지컬 ‘빅 피쉬’ "연습실에서 배우들이 눈물 펑펑 쏟은 사연은?"

작성일2019.11.13 조회수2076
트위터 공유 페이스북 공유 RSS 구독
글자크기 본문 글자 크기 확대 본문 글자 크기 축소 스크랩 이전글 다음글 목록



오는 12월 개막 소식을 알리며 캐스팅을 공개했던 뮤지컬 ‘빅 피쉬’가 지난 12일 상암동 CJ ENM센터에서 제작 발표회를 열었다.

한국에서 첫 선을 보이는 '빅 피쉬'는 어떤 작품이고 어떻게 만들어지고 있을까? 이날 스캇 슈왈츠 연출가, 예주일 프로듀서, 남경주, 박호산, 손준호 등 전체 배우들이 나와 작품의 매력과 연습 과정을 전했다. ‘빅 피쉬’는 다니엘 월러스의 원작 소설(1998)을 바탕으로 2003년 팀 버튼 감독이 영화화했으며, 이번에 CJ ENM이 뮤지컬화했다.


2013년 미국 브로드웨이에서 첫 선을 보인 이후 6년 만에 한국 버전으로 새롭게 태어나는 뮤지컬 '빅 피쉬'는 연출가 스캇 슈왈츠(Scott Schwartz)가 첫 한국 연출작으로 참여한다. 스캇 슈왈츠는 “첫 한국 방문이고 ‘빅 피쉬’가 한국에서 첫 작업이다. 환상적인 아티스트와 작업할 수 있어 기쁘다”라고 소감을 전했다. 그는 “우리 작품은 라이선스라기보다는 창작에 가깝다. 그 이유는 뮤지컬 ‘빅 피쉬’의 대본은 2013년 브로드웨이 버전과 2017년 런던 버전이 존재한다. 그 버전들을 가지고 원작자들에게 연락을 취해서 합쳐 보기도 하고, 새로운 것을 추가해 이번에 한국 버전으로 탄생시켰기 때문이다”라고 설명했다.


2013년 ‘빅 피쉬’의 판권을 획득한 CJ ENM은 왜 6년 만에 공연을 선보이게 됐을까?
 

예주열 프로듀서는 이 점에 대해 “처음 작품을 접했을 때 아버지 에드워드의 이야기는 전 세대에 보편적인 공감대를 줄 수 있다고 생각했다. 또한 팀 버튼이 영화화할 만큼 진실이지만 거짓 같은 판타지 같은 요소들이 있다. 이런 점들이 매력적이었다. 그러나 바로 한국 공연을 올리기에는 그 당시 국내 뮤지컬 시장의 컨텐츠가 다양하지 않았다. 그러나 이제는 국내 뮤지컬 시장이 좀 더 커지고 다양한 컨텐츠가 사랑받을 수 있는 환경이 준비됐다고 생각한다. ‘빅 피쉬’도 다양한 컨텐츠 중의 하나로 흥행 가능성이 있겠다 싶어 제작에 들어갔다. 스캇 연출, 김성수 음악 감독과 어떻게 만들지 이야기를 많이 했다. 좋은 작품이 탄생할 거라는 확신이 든다”라고 강조했다.

 



뮤지컬 '빅 피쉬'와 대중들에게 잘 알려진 팀 버튼 영화 '빅 피쉬'와 비교해 달라는 질문에 스캇 연출은 “우리 작품이 영화에서 영감을 받긴 했지만 팀 버튼과 우리 세상은 다르다”. 그는 “뮤지컬 ‘빅 피쉬’는 감정적 여정에 주안점을 두지만 유머러스한 작품이다"라고 힘주어 말했다. 또한 덧붙어 무대만의 언어로 판타지 장면을 연출하려고 한다. 관객들이 물속의 인어를 직접 만나서 헤엄치는 것처럼 무대 만의 색다른 언어로 판타지 장면을 구현하려고 한다. 오필영 무대 디자이너, 홍유선 안무 감독과 힘을 합쳐서 무대를 즐겁고 장난기 넘치게 만들었다”라고 밝혔다. 박호산은 "팀 버튼의 '빅 피쉬'가 짖궃고, 장난기 많고, 고어틱한 느낌이라면 이번 스캇 연출의 '빅 피쉬'는 사랑스럽고 귀엽고 재치있다"라고 영화와 뮤지컬의 다른 느낌을 설명했다.

뮤지컬 '빅 피쉬'와 팀 버튼 감독의 영화와의 가장 큰 차이점은 바로 뮤지컬만의 음악이다. 미국적인 느낌의 음악들을 한국 관객들이 편하게 느낄 수 있도록 편곡 작업을 했다는 김성수 음악 감독은 “첫 리딩할 때 음악 때문에 나도 모르게 눈물이 흘렀다. 배우들이 노래를 끝까지 부를 수 없을 정도로 연습실이 눈물 바다가 돼 본 공연에서 어떻게 지휘를 해야할지 벌써부터 걱정이다. 이번 작품을 하면서 오랜만에 행복감을 느끼고, 배우와 스태프 할 것 없이 하나가 되는 느낌을 받는데, 이유는 이야기의 힘 때문이라고 생각한다. 음악이 감동적인 건 기본적으로 음악적으로 훌륭해서이지만, 이야기가 관객들에게 강요하지 않기 때문에 각자 입장에서 볼 수 있다는 점 때문인 것 같다. 강요 하지 않기 때문에 각자에게 각각 다른 감동으로 다가온다”라고 작품에 대한 애정을 전했다.
 



이날 제작발표회에 참석한 배우들은 입을 모아 '빅 피쉬'에 대해 “연말에 따뜻하게 볼 수 있는 작품”, “감동적인 작품”, “출연하는 배우지만 꼭 보고 싶은 작품”이라는 등 작품에 대한 칭찬을 아끼지 않았다.
 

남경주는 “에드워드는 10대부터 70대까지 표현해야 한다. 분장팀에서 가발 계획도 없고 오로지 배우의 연기로 승화시켜야 한다. 이미 지나온 나이는 그때 내가 어떻게 행동하고 어떤 생각을 했는지 참고하려고 한다. 평소 발성 연습을 많이 하는데 발성을 통해서 나이대 별 소리를 연구하고 있다”라고 연습 과정을 전했고, 박호산은 “에드워드가 주인공이긴 하지만 사실 멀티맨에 가깝다. 연습 때 열심히 따라가다 보면 어느새 울고, 웃고 있다. 요즘 정말 행복하다”라고 작품이 주는 감동을 설명했다.


남경주, 박호산과 함께 아버지 에드워드 역을 맡은 손준호는 아버지들 중에서 가장 어린 배우로 극중 아들 역의 이창용과는 한 살 차이라고. 손준호는 “캐스팅되고 나서 윌과의 부자 케미를 어떻게 보여줄 것인지 우려의 목소리가 많았다. 다행스럽게도 결혼을 빨리하고 8살의 아들도 있다. 아버지로서 8년을 보냈기 때문에 연습하면서 그간의 경험을 녹이고 있다. 무대에서 연습하면서 윌 역의 배우들과 눈빛을 나누다 보면 나이 차이가 많이 안 나는 것은 그렇게 걱정할 일은 아닌 것 같다”라고 전했다.
 



에드워드와 마찬기지로 10대부터 70대를 연기해야 하는 아내 산드라 역의 구원영은 “산드라는 세상에서 가장 힘든 일, 가정을 지키는 일을 해내는 사람이다. 식상한 설명일지 몰라도 식상하다고 해서 위대하지 않은 건 아니다. 산드라는 정말 닮고 싶은 여인이다”라고 전했다.
 

캐스팅되고서 주변의 엄마와 십대 소녀 등을 주의 깊게 보기 시작했다는 김지우는 “가족을 지켜내는게 우리 엄마들이 다 하는 일이다. 엄마가 하는 일이라 대수롭지 않게 생각했는데 막상 연기로 맞닥뜨리니 힘들다. 평범해보일지 몰라도 가장 힘든 점이다. 산드라는 굉장히 중심을 잘 지키면서 가족을 지키기 위해서 남편의 이야기도 존중하고 같이 즐겨준다. 그렇기 때문에 에드워드가 조금 더 아이처럼 해맑게 살아갈 수 있는 거 아닌가 싶다”라고 캐릭터에 대해 설명했다.
 



최근 득남 소식을 전한 이창용은 “이번 작품은 유난히 더 좋다. 윌만 작품에서 따로 노는 것 같아 외로울 때가 있다. 그래서 같은 역의 (김)성철이와 대화를 많이 나누고 있다”고 전했으며, 그간 ‘아스달 연대기’, ‘82년생 김지영’ 등 드라마와 영화에서 활약하며 오랜만에 무대로 돌아온 김성철은 “윌의 분량은 드라마적인 부분이 많아서 결국에는 윌이 에드워드에 얼만큼 마음을 여는지에 따라 작품의 농도가 다를 것 같다. 결국에 '빅 피쉬'는 윌이라는 아들이 아버지를 알게 되고 끝에 가서는 내가 좋은 아버지가 되겠다는 메시지를 담은 작품이라고 생각한다. 한 명의 아들로서 아들의 역할을 잘하려고 한다”고 각오를 전했다.
 



‘빅 피쉬’의 음악은 배우들이 연습 도중 눈물 쏟게 만들고, 연출에게 더 이상 “울면 안돼”라는 협박도 들을 만큼 감동적이고 아름답다고. 마지막으로 배우들은 저마다 극중 가장 좋아하는 넘버를 추천했다.
 

박호산, 김성철과 이창용, 김성수 음악 감독은 윌의 성장을 보여주는 ‘다음은 뭘까’라는 곡을 추천했다. 남경주는 ‘멈춘 순간’이란 곡을 추천하면서 "이 곡을 처음 들었을 때 와이프를 처음 만났을 때와 똑 같은 장면이 연출돼 데자뷰처럼 느껴졌다”라고 전해 주변에 웃음을 안겼고, 손준호는 가장 좋아하는 노래로 에드워드가 어린 아들에게 들려주는 ‘이야기의 주인공’이라는 곡을 꼽으며 예정에 없던 노래를 불러 본 공연의 기대감을 높였다.
 

구원영과 김지우는 ‘길을 따라 사는 인생'을 추천했다. 구원영은 “개인적으로 이 작품의 주인공이라고 생각하는 사람이 에드워드 고향의 마을사람들이다. 이들이 나오기만 하면 행복해진다. 마을 사람들이 부르는 합창곡이다”라고 전했고, 김지우 “이 노래를 부르는 배우들의 표정에서 따뜻함과 행복함이 전해져 온다. 이 노래를 듣고 있으면 요즘 같은 세상에서 슬퍼서가 아니라 따뜻하고 기뻐서 눈물 흘릴 수 있다. 제 주변 사람들에게 사랑스럽게 이야기해줘야하지 하는 마음이 저절로 생긴다”라고 이야기했다.
 

뮤지컬 ‘빅 피쉬’는 오는 12월 4일부터 내년 2월 9일까지 예술의전당 CJ토월극장에서 만날 수 있다.

+ 뮤지컬 '빅 피쉬' 티켓예매

 

글: 강진이 기자(jini21@interpark.com))

사잔: 기준서(스튜디오 춘)
 


[ⓒ 플레이DB www.playdb.co.kr,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트위터 공유 페이스북 공유 RSS 구독
글자크기 본문 글자 크기 확대 본문 글자 크기 축소 스크랩 이전글 다음글 목록

댓글쓰기

입력
플레이DB의 모든 공연DB는 다음, 네이트 등 포털사이트 공연정보로 연동되고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