현장스케치

미녀들의 1인 3역 기대된다, 김성령·이지하의 <미스 프랑스>

작성일2014.05.07 조회수7817
트위터 공유 페이스북 공유 RSS 구독
글자크기 본문 글자 크기 확대 본문 글자 크기 축소 스크랩 이전글 다음글 목록



<멜로드라마>이후 6년 만에 연극무대로 돌아오는 김성령, 그리고 <과부들>의 이지하가 주연을 맡은 <미스 프랑스>가 개막을 앞두고 있다. 김성령·이지하와 황재헌 연출은 지난 2일 열린 <미스 프랑스> 기자간담회에서 각기 공연에 대한 소감을 밝혔다.

연극 <미스 프랑스>는 미스 프랑스의 조직위원장 ‘플레르’가 실어증에 걸리자 주변인물들이 그녀를 대신할 여자를 찾으면서 벌어지는 유쾌한 소동을 그린다. 지난해 프랑스 파리에서 첫 무대에 올라 큰 인기를 끈 데 이어 올해 한국 관객들과 처음으로 만나게 됐다. 김성령·이지하는 극중 플레르를 비롯해 그녀의 쌍둥이 여동생 ‘사만다’, 그리고 플레르와 닮은 호텔 종업원 ‘마르틴’ 등 1인 3역으로 분할 예정이다.


김성령

이날 김성령은 오랜만의 연극 출연에 대해 “드라마를 하면서도 연극에 대한 그리움이 은연중에 있었던 것 같다. 황재헌 연출과도 꼭 한번 작업해보고 싶었기 때문에 흔쾌히 출연을 결정했다”고 밝혔다. 하루 10시간씩 연습을 하면서 코미디 장르의 어려움을 새삼스레 깨닫고 있다는 그녀는 “연극은 나 자신과의 싸움인 것 같다. 할 수 있는 모든 에너지를 총동원해 관객들이 만족할 수 있도록 노력하겠다”는 각오를 전했다.

최근 개봉한 영화 <역린><표적>에 출연하는 등 다방면에서 바쁜 행보를 이어가고 있는 김성령은 “요즘 제 2의 전성기가 뒤늦게 왔다는 이야기를 많이 듣는데, 30대 후반부터 열심히 했기 때문에 지금의 내가 있는 것 같다. 그 동안 뿌려놓은 씨를 이제야 수확하는 게 아닌가 싶다”며 남다른 감회를 밝히기도 했다.


김성령과 함께 1인 3역을 맡게 된 이지하도 소감을 밝혔다. 처음 김성령의 캐스팅 소식을 듣고 의아했다는 이지하는 “잘 나가는 배우가 왜 연극을 할까 생각했는데, 한편으로는 그만큼 열정과 도전정신이 있는 배우라는 생각이 들었다. 나는 연극을 하던 사람인데 이걸 못한다면 말이 안되겠다는 생각을 했다”고 자신만의 무대를 만들어나가겠다는 당찬 포부를 밝혔다.

그간 <과부들>을 비롯해 <바냐아저씨><그 집 여자>등 다양한 연극 무대에서 연기해온 이지하는 "나이를 먹어가면서 배우로서 좀 더 편안해지고 깊어진다는 느낌을 받는다. 연기를 제대로 나이가 비로소 40대가 돼서 오지 않았나 싶다. 단지 연기를 잘 하고 못하고를 떠나 어떻게 나이를 먹어가야 할지를 생각하게 된다”는 말도 전했다.

(왼쪽부터) 황재헌 연출, 이지하

<그와 그녀의 목요일>에 이어 이번 작품의 연출을 맡은 황재헌은 주연을 맡은 두 여배우에 대해 “실제로 엉뚱한 모습이 있어 인물의 성격을 구축하는 데는 큰 어려움이 없었다”고 전했다. 이번 작품을 통해 ‘아름다움은 무엇인가’라는 질문을 던져보고 싶었다는 그는 원작과의 차이점에 대해 “남녀관계나 상황에서 오는 문화적 차이를 한국에 맞게 정리하려고 애썼다. 대본은 빌려왔지만 눈에 보여지는 모든 것들은 완전히 새로운 창작물로, 원작보다 고급스럽게 보이고 싶다"고 밝혔다.

황재헌 연출은 최근 발생한 세월호 참사와 관련해 “이런 시국에 작업을 하는 것에 대해 대상 없는 죄송스러움이 있었지만 이 슬픔과 분노를 잊지 말고 서로 할 일에 최선을 다하자고 생각했다. 두 배우가 얼마나 어렵게 코미디를 준비하고 있는지 꼭 말하고 싶었다”는 말을 덧붙였다. <미스 프랑스>는 오는 15일부터 7월 13일까지 대학로 수현재씨어터에서 볼 수 있다.

글: 박인아 기자(매거진 플레이디비 iapark@interpark.com)
사진: 기준서(www.studiochoon.com)

[ⓒ 플레이DB www.playdb.co.kr,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트위터 공유 페이스북 공유 RSS 구독
글자크기 본문 글자 크기 확대 본문 글자 크기 축소 스크랩 이전글 다음글 목록

댓글쓰기

입력
플레이DB의 모든 공연DB는 다음, 네이트 등 포털사이트 공연정보로 연동되고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