현장스케치

연극 '메이드 인 차이나' 출연 남경주씨

작성일2004.07.29 조회수8025
트위터 공유 페이스북 공유 RSS 구독
글자크기 본문 글자 크기 확대 본문 글자 크기 축소 스크랩 이전글 다음글 목록
뮤지컬계 최고 스타 남경주씨도 기(氣)가 죽을 때가 있나 보다.
최근 연극「메이드 인 차이나」(Made in China. 마크 오로 원작. 이지나 연출) 연습이 한창인 대학로 한 연습실에서 만난 남씨는 대사 연습을 하며 연극 배우 정원중씨에게 “형! 나 괜찮아?”를 되뇌었다.

오랜만에 서는 연극무대여서 그런지 대사 톤과 시선 처리 등에 부쩍 신경쓰는 눈치다.

공연기획사 PNS컴퍼니(대표 임미란)가 오는 25일부터 한 달 간 대학로 라이브극장 무대에 올리는 연극「메이드 인 차이나」는 남씨의 두 번째 연극 출연작.

남씨는 지난 82년 서울예대 재학시절 연극「보이첵」에 출연한 이후 22년만에 연극무대로 다시 돌아왔다.

그는 이번 작품에서 연기 잘하기로 소문난 정씨와 뮤지컬 배우 중 시쳇말로 ’연기 좀 된다’는 임춘길씨를 파트너로 맞았다.

“연기에 힘을 빼고 있어요. 뮤지컬 연기는 과시하며 보여주는 연기인데 그런 연기 스타일이 연극에서는 단점입니다. 게다가 이 작품은 소극장용인데 저는 대극장무대에 익숙해 ’디테일(detail)’한 연기도 부족해요. 열심히 해서 좋은 모습 보여드려야죠.”

남씨가 연극 무대를 다시 찾은 건 연기의 기본을 다지고 새로운 마음으로 연기자의 길을 가겠다는 다짐의 표현이기도 하다.

“주로 뮤지컬 배우로 활동했지만 데뷔를 연극으로 해서 연극에 대한 애착이 큽니다. 특히 연극 출연은 연기자의 기본 소양을 쌓을 수 있는 좋은 기회이기도 하고요.”

그는 이번 작품에서 조폭 ’희순’을 연기한다. 「메이드 인 차이나」는 육두문자를 쓰지 않고는 대화가 진행되지 않는 조폭 세계를 그린 작품.

그 동안 뮤지컬 주역으로 활동하면서 선하고 착한 ’왕자’ 이미지를 구축해 온 그에게 조폭 연기 도전은 본인한테도 큰 결심인 셈이다.

“제가 갖고있는 이미지를 바꿔보고 싶었습니다. 어설프게 하면 연기 변신 안 한만 못하다는 것 저도 잘 알고 있습니다. 그래서 이를 악물고 하고 있어요.”

남씨는 한국 뮤지컬계의 최고 스타다. 「웨스트사이드 스토리」「레미제라블」「사랑은 비를 타고」「브로드웨이 42번가」「갬블러」등 한국에서 올려진 대부분의 대극장 뮤지컬에서 주연을 도맡아 했다.

최근 조승우, 박건형, 이건명씨 등 젊은 뮤지컬 배우들이 대형 뮤지컬의 주역으로 떠오르면서 그의 입지가 다소 주춤한 상태.

인터뷰를 마치며 후배들이 선전을 보며 부담스럽지 않냐고 물었더니 남씨는 “누릴 것 다 누리고 해보고 싶은 역할 다 해 봤다”며 “뮤지컬의 강세와 후배들의 선전이 무척 자랑스럽다”며 넉넉한 웃음을 보였다.

남씨는 12월께 다시 뮤지컬에 출연할 예정이다.

(서울=연합뉴스)

[ⓒ 플레이DB www.playdb.co.kr,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트위터 공유 페이스북 공유 RSS 구독
글자크기 본문 글자 크기 확대 본문 글자 크기 축소 스크랩 이전글 다음글 목록

댓글쓰기

입력
플레이DB의 모든 공연DB는 다음, 네이트 등 포털사이트 공연정보로 연동되고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