현장스케치

뮤지컬 <미녀와 야수>의 “야수” 현광원

작성일2004.07.29 조회수11339
트위터 공유 페이스북 공유 RSS 구독
글자크기 본문 글자 크기 확대 본문 글자 크기 축소 스크랩 이전글 다음글 목록



“인간”에서 “야수”로 탄생하기까지


프롤로그

현광원. 치열한 오디션을 뚫고 2004년 하반기 뮤지컬 최대의 화제작 <미녀와 야수>의 주인공을 거머쥔 “야수”. 그와 인터뷰를 앞둔 시점에 전화가 걸려왔다. 서해안으로 지인들과 짧게 여행을 다녀와야 하기 때문에 인터뷰 시간을 조정했으면 한다는 것이다. 인터뷰 일정을 조정하긴 했지만 내심 걱정을 떨쳐버릴 수 없었다. 여행 끝에 피곤할 터인데 도대체 인터뷰가 가능하긴 한 걸까? 그로부터 원하는 만큼 진솔한 이야기를 들을 수 있을까?
그러나 예상은 보기 좋게 빗나갔다. 활기 넘치는 모습에 새로운 헤어 스타일까지 연출하고 나타난 그에게선 여행의 피로가 전혀 느껴지지 않았다. 우리는 내심 안도했고 좋은 인터뷰를 예감했다. 인간 현광원, 성악가 현광원, 배우 현광원, 그리고 “야수” 현광원. 그가 뿜어내는 뮤지컬에 대한 열정과 에너지에 우리는 빠르게 취해 들어갔다.

제1막: 예상치 않은 기회

현광원이 뮤지컬 <미녀와 야수>의 소식을 접한 건 우연하게도 그가 창작 뮤지컬 <팔만대장경> 공연 차 한국에 들어와있던 때다. (참고로 그는 성악가로 활동하며 가족과 함께 이탈리아 로마에 살고 있다.) 친하게 지내는 후배가 전해준 뮤지컬 <미녀와 야수> 오디션 소식. 이건 정말 뜻하지 않은 일생일대의 기회였다. “평소 뮤지컬에 관심이 많았지요. 그러던 중 뮤지컬 <미녀와 야수>라는 말을 듣고 왠지 이유 없이 느낌이 좋았어요. “야수” 역이 제 자신과 잘 맞을 것 같다는 생각에 그 즉시 제작사에 전화를 걸어 오디션을 신청했습니다.” 현광원은 제작사의 오디션 접수일보다 앞서 접수를 마친 후 다시 로마로 날아갔다.

제2막: 뜻밖의 난관

현광원은 로마로 돌아간 후 즉각 배역 준비에 돌입했다. 악보도 대본도 없는 상황이었지만 “야수” 역에 몰입하기 위해 집 근처 공원에서 운동하며 정신적·육체적으로 “야수 만들기” 작업에 들어갔다. 애니메이션 <미녀와 야수>를 수 차례 반복해서 보면서 “야수” 역할에 전념하고 있던 어느 날 현광원은 제작사로부터 뜻하지 않은 소식을 접하게 된다. 떨어질지도 모르는 오디션을 보기 위해 이탈리아에서 한국까지 날아와야 하는 그가 부담스럽다는 것이다.

“운동을 마치고 돌아와 그 소식을 접한 순간 오디션을 받아야 할지 말아야 할지 고민하기 시작했지요. 그렇지만 내가 좋아하는 일이었고 꼭 하고 싶었기 때문에 생각대로 추진키로 했습니다.” 그는 장고의 고민 끝에 오디션을 보기 위해 한국행 비행기에 몸을 실었다. 그에게는 수백만 원의 비용이 드는 값비싼 오디션이었지만, 원하는 배역을 얻지 못하더라도 후회는 없다고 생각했다. 하고 싶은 일에 도전하고 최선을 다하는 것, 그것만으로도 의미는 있었다. 돌이켜 보면 지금의 “야수” 현광원을 만나지 못할 뻔했던 아찔한 순간이었다.

제3막: 지옥보다 뜨거운 오디션

뮤지컬 배우, 연극 배우, 탤런트, 성악 전공자, 무용 전공자 등 총 500여 명이 뮤지컬 <미녀와 야수>의 37개 배역을 놓고 경쟁을 펼쳤던 지옥의 오디션 현장! 현광원도 그 자리에서 자신과 치열한 싸움을 벌이고 있었다. 이미 수 차례 이탈리아의 오페라 무대에 올랐고 수많은 국제 성악 콩쿠르 무대에 섰지만, 브로드웨이 대형 뮤지컬 <미녀와 야수>, 그것도 주역인 “야수” 역을 지원하는 건 좀 달랐다. 자신도 모르는 새 손에 땀이 흥건해졌다.

마음을 가라앉히고 준비 곡인 뮤지컬 <오페라의 유령>의 “Music of the Night” 그리고 뮤지컬 <드라큐라>의 “증오와 분노”를 담담히 불렀다. 노래를 부르는 순간 심사 위원들과 무언의 공감대가 형성되는 것을 느꼈다. “야수” 역에 가까이 다가섰음을 처음 예감한 것도 바로 그때였다. 노래를 마치고 오디션장을 빠져나가는 그에게 관계자가 던진 한마디.
“대본 가져가세요”

콜백까지 초조함과 긴장 속에서 피 말리는 시간이 지나갔다. 드디어 고대하던 2차 오디션 합격 연락을 받은 순간 현광원은 한 가지 결심을 했다. 결과가 어찌 됐건 야수의 뮤지컬 넘버이자 오디션 지정 곡이었던 “If I Can’t Love Her”를 심사 위원들 앞에서 꼭 불러보자는 거였다. 이상하게도 “야수”라는 배역에 대한 열망은 시간과 함께 더욱 증폭되는 것 같았다. 그런 열망이 동력이 돼 연기 오디션도 무사히 마칠 수 있었다. 마침내 심사 위원들 앞에서 그렇게 간절히 원하던 야수의 뮤지컬 넘버를 부를 순간이 온 것이다. 그리고 좋은 예감은 더욱 뚜렷해졌다. 이제 기다리는 일 만 남았다.

제4막: 기다리는 야수

지금까지 현광원의 “야수” 오디션 이야기를 집중해서 듣고 있던 우리는 일제히 “그래서 어떻게 됐어요?”라고 다음 얘기를 재촉했다. 우리는 그가 우리 앞에 “야수”로 앉아 있다는 사실을 잊었을 만큼 이야기에 몰입해 있었다. 그러나 그는 그렇게 간절히 원하던 “야수” 역에 캐스팅 됐다는 기쁜 소식을 접한 후에는 이상할 만큼 담담했다고 한다. 최선을 다해 오랜 기간 준비를 한 사람이 노력 끝에 얻게 된 기회였으니 만큼, 담담한 마음으로 돌아가는 것이 어떻게 보면 당연한 일이었을지도 모른다는 생각이 들었다.

제5막: 만약 그녀를 사랑할 수 없다면 ? If I Can’t Love Her

이제 앞으로 2004년 연말까지 5개월 가량을 무대 위에서 “야수”로 살아가야 할 현광원에게 “야수” 역에 캐스팅 된 소감과 앞으로의 각오에 대해 물었다. 그는 재치있게도 자신의 소감을 연애에 비유해 풀어갔다. 연애를 하게 되면 설렘과 흥분으로 상대방이 기다려지고 또 상대방에 대해 더욱 알고 싶어진다고, 지금이 바로 그런 순간이라고, 뮤지컬 <미녀와 야수>에 대한 설렘과 흥분, 그리고 기대로 가득 차 있다고 말이다.

배우는 작품의 가상적 현실과 관객을 연결하는 가교다. 현광원은 그래서 “야수”를 어떻게 표현할 것인지를 두고 몹시 고민 중이다. 야수가 가지고 있는 복잡한 내면을 표출해내기 위해 계산된 연기가 아닌 영혼과 진실이 담긴 연기를 하고 싶다. 노래도 물론 마찬가지다. “야수”가 가졌을 법한 고민과 내면의 갈등을 어떻게 하면 무대에서 충실히 재현할 수 있을까? 그의 의식은 끊임없이 질문을 던지고 백 가지 다른 답을 내려본다. 또 하나의 “야수”를 창조하는 일, 그건 우선 자기 스스로에 대해 갖고 있던 고정관념을 부수고, 자기 한계를 뛰어넘는 일이기도 하다. 그는 성악가 혹은 뮤지컬 배우라는 굴레로 스스로를 규정하고 싶지는 않다고 말한다.


에필로그

현광원의 유쾌한 입담을 듣고 있다 보면 그의 진솔함이 얼마나 매혹적인지 알 수 있다. 그의 진솔함은 어딘지 독특하다. 아마도 그 뒤에 뜨거운 열정과 에너지, 그리고 치열한 노력이 단단히 도사리고 있기 때문이리라. 현광원의 모든 것, 그러니까 그의 열정, 에너지, 고뇌, 노력, 꿈, 좌절, 희망, 연기, 그리고 노래가 모두 쏟아져 나올 무대는 어떤 무대가 될까. 그가 그려낼 “야수” 기대되는 이유도 아마 여기에 있을 것이다.



[ⓒ 플레이DB www.playdb.co.kr,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트위터 공유 페이스북 공유 RSS 구독
글자크기 본문 글자 크기 확대 본문 글자 크기 축소 스크랩 이전글 다음글 목록

댓글쓰기

입력
플레이DB의 모든 공연DB는 다음, 네이트 등 포털사이트 공연정보로 연동되고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