현장스케치

13년 만에 돌아온 뮤지컬 ‘듀엣’ 어떨까? “사랑스런 로맨틱 코미디”

작성일2020.11.06 조회수4306
트위터 공유 페이스북 공유 RSS 구독
글자크기 본문 글자 크기 확대 본문 글자 크기 축소 스크랩 이전글 다음글 목록



작곡을 하는 남자와 작사를 하는 여자, 두 남녀의 러브스토리를 경쾌하게 그린 뮤지컬 ‘듀엣’이 13년 만에 무대로 돌아왔다. 2000년~2007년 공연 당시 남경주, 최정원, 성기윤, 이건명 등의 스타를 배출해낸 이 작품에 올해는 박건형, 박영수, 제이민, 문진아 등이 출연한다. 이들은 지난 5일 열린 프레스콜에서 “겨울을 따스하게 만들어주는 뜨겁고 사랑스러운 공연”이라고 '듀엣’을 소개했다.

‘듀엣’은 ‘굿닥터’, ‘굿바이걸’, ‘브라이튼 해변의 추억’ 등 수많은 영화와 공연 히트작을 탄생시킨 작가 닐 사이먼이 대본을 쓰고 ‘코러스 라인’의 마빈 힘래쉬가 음악을 만든 작품이다. 원제는 ‘They're Playing Our Song’으로, 1979년 브로드웨이 초연부터 관객들의 큰 사랑을 받았다.
 



이 뮤지컬은 성공한 작곡가 버논과 통통 튀는 매력을 가진 작사가 소냐가 만나 벌이는 소동극을 그린다. 첫만남부터 오해와 갈등을 빚으며 티격태격하던 두 사람은 음악을 통해 서로의 공통점을 발견하고 상대방을 진심으로 이해하게 된다.

‘듀엣’의 출연진은 5일 진행된 프레스콜에서 버논과 소냐가 두 번째 만나는 장면의 넘버 ‘잘해봐요’를 비롯해 ‘내 노래가 들려오네1,2’, ‘딱(Right1,2)’ 등 여섯 곡을 선보였다. 40여 분간 펼쳐진 이 하이라이트 장면에서는 각 캐릭터들의 코믹한 면모와 따스한 정서가 돋보였다. 이 공연에는 버논과 소냐 외에도 두 남녀의 속마음을 대변하는 ‘목소리들’이 등장하는데, 이들이 버논과 소냐의 주위에서 펼치는 수다스런 활약과 댄스도 웃음을 더한다.
 



버논 역 박건형, 박영수와 소냐 역 문진아, 제이민은 장면 시연에 뒤이어 진행된 기자간담회에서 ‘듀엣’의 첫인상에 대해 “큰 도전이 될 것 같았다”고 전했다. 극을 이끌어가는 남녀주인공의 비중이 큰데다 로맨틱 코미디라는 점이 다소 부담되기도 했다고.

“처음 대본을 읽었을 때는 너무 재미있었는데, 내가 이런 코미디를 할 수 있을까 걱정이 되더라. 다행히 다른 친구들의 연기가 재미있어 연습 1주일 만에 걱정이 사라졌다”는 박건형은 “개인적으로 코미디를 굉장히 좋아한다. 관객들에게 즐거움을 줄 수 있는 작품을 하게 되어 기쁘다. 부모님 세대와 자녀 세대가 같이 보셔도 재미있을 것”이라고 말했다.
 



마지막으로 출연한 로맨틱 코미디가 ‘김종욱 찾기’(2014)였다는 박영수는 “이렇게 남녀가 긴 호흡으로 극을 끌어가는 공연이 많지 않다. 도전이 되는 부분이기도 해서 공연을 준비하는 내내 즐거웠다. 심각한 듯 아닌 듯 관객과 소통할 수 있는 부분이 많아 작품을 잘 선택한 것 같다”는 소감을 말했다.
 



문진아와 제이민은 적극적인 모습으로 관계를 주도해가는 소냐라는 캐릭터를 어떻게 밉지 않게 잘 그려낼 수 있을지 고민했다고. 문진아는 “소냐는 누가 봐도 이해할 수 없는 독특한 캐릭터인데, 그래서 궁금해서 공연을 또 보러 오시는 분들도 계시다”며 “그만큼 내가 노력해야 하는 부분이 많아 도전이 된다. 사랑받을 수 있는 캐릭터가 되도록 노력 중이다”라고 전했다.

“이렇게 대사량이 많은 공연도, 로맨틱 코미디도 처음이라 출연 제안을 받고 큰 고민에 빠졌다. 하지만 이걸 내가 해야만 성장할 수 있을 것 같았다”고 작품과의 첫 만남을 떠올린 제이민은 “극중 답답하고 이해 안 되는 부분이 있을 수 있지만, 그래서 오히려 관객들이 서로를 이해하고 사이가 좋아지는 계기가 될 수 있을 것 같다. ‘듀엣’은 우리가 서로를 더 이해하고 사랑할 수 있다는 메시지를 주는 공연”이라고 말했다.  
 



제작을 맡은 황지영 프로듀서는 “남경주, 최정원 배우가 출연했던 2007년 공연 영상을 보고 반했다”며 13년 만에 이 작품을 다시 선보이게 된 배경을 설명했다. 황 프로듀서는 “왜 이런 좋은 작품을 못 하고 있었나 싶더라. (라이선스를 가진) 신시컴퍼니가 큰 작품들을 하느라 ‘듀엣’을 못 한 것 같다. 신시컴퍼니의 도움으로 감사하게도 공연을 올릴 수 있었다. 앞으로 이 작품을 통해 제2의 남경주와 최정원이 나올 수 있도록 공연을 계속 잘 성장시켜가겠다”는 포부를 밝혔다.

이어 캐스팅에 대한 질문에 “소냐가 너무 나빠 보여도 안 되고 버논이 너무 끌려가도 안 되는 극인데, 버논 역은 일단 소냐가 반할 수 있는 외모를 봤다”는 대답으로 배우들에게 웃음을 안긴 황 프로듀서는 “소냐는 작고 귀엽고 사랑스러운 이미지를 생각했고, 감정 표현을 자유자재로 다양하게 할 수 있는 배우들을 캐스팅했다”고 전했다.
 



함께 자리한 이재은 연출은 “처음에는 작품이 좀 올드하지 않을까 생각했는데, 클래식은 클래식인 이유가 있고 본질적인 것은 시대가 바뀌어도 변하지 않는 것 같아 극의 주요 부분은 그대로 가져왔다”며 “극중 ‘레온’이라는 존재가 등장하는데, 이 부분을 답답해하시는 분들도 있더라. 코미디 장치이기도 하니 재미있게 받아들여 주시면 좋겠다”는 바람을 전했다.
 

박건형, 박영수, 문진아, 제이민과 버논의 목소리 역 정철호, 차정현, 유철호, 소냐의 목소리 역 하유진, 지새롬, 도율희가 함께 출연하는 뮤지컬 '듀엣'은 내년 1월 31일까지 KT&G 상상마당 대치아트홀에서 볼 수 있다.
 

글: 박인아 기자(iapark@interpark.com)
사진: 기준서(스튜디오 춘)
 

☞ 뮤지컬 ‘듀엣’ 예매하기☜
 


[ⓒ 플레이DB www.playdb.co.kr,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트위터 공유 페이스북 공유 RSS 구독
글자크기 본문 글자 크기 확대 본문 글자 크기 축소 스크랩 이전글 다음글 목록

댓글쓰기

입력
플레이DB의 모든 공연DB는 다음, 네이트 등 포털사이트 공연정보로 연동되고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