현장스케치

<레드> 강렬한 레드 앞에 선 두 화가

작성일2011.10.19 조회수9099
트위터 공유 페이스북 공유 RSS 구독
글자크기 본문 글자 크기 확대 본문 글자 크기 축소 스크랩 이전글 다음글 목록




미국 표현주의 화가 마크 로스코의 이야기를 그린 연극 <레드>가 동국대학교 이해랑 예술극장에서 호평 속 공연 중이다.

연극 <레드>는 단 두 명이 무대를 채우는 2인극으로 2009년 영국에서 초연돼 작품성과 흥행성을 인정 받았다. 이듬해인 2010년엔 브로드웨이로 무대를 옮겨  토니상 6개 부문을 수상하기도 했다. 국내 무대에서는 강신일, 강필석이 열연한다.

오경택 연출이 처음부터 ‘로스코’ 역으로 생각할 만큼 배역에 대한 몰입이 강한 연기파 배우 강신일은 예민하고 자존심 강한 예술가의 모습을 그려냈다. 그가 연기하는 마크 로스코는 1950년대 추상표현주의의 대표적인 화가로 1950년대부터 1970년 스튜디오에서 자살로 생을 마감할 때까지 색면추상화로 미술사에 각인된 인물. <레드>에서 그는 점점 가볍고 자극적인 걸 원하고 사유하지 않는 젊은 세대에게 과연 자신의 그림이 존재가치가 있을까 고민하고 갈등한다. 여기에 조수 켄을 통해 시대 변화를 인정하고, 진짜 자신이 원하는 그림을 찾아가는 인물로 그려진다.

마크 로스코를 변화시키는 인물, 조수 켄 역은 배우 강필석이 열연한다. 켄은 열정만 가지고 있는 애송이지만 긍정적인 에너지를 가진 ‘젊은 세대’를 대변하는 인물. 무모하지만 용기 있는 말과 행동으로 마크 로스코를 자극하고 변화하게 한다.

이 작품은 실제 마크 로스코가 작가인 존 로건에게 했던 이야기를 바탕으로 만들어졌다. 한 예술가에게 자신의 작품은 무엇이며, 이를 바라볼 관객은 과연 존재하는 지에 대한 고뇌가 두 사람의 핑퐁 같은 대사에서 뿜어 나온다. 여기에 예술의 세대교체가 피할 수 없는 운명임을 로스코와 켄의 의견 대립을 통해 표현한다.

연극 <레드>는 오는 11월 6일까지 동국대학교 이해랑 예술극장에서 공연된다.

<레드> 공연 장면

 

 

 









 



글: 송지혜 기자(매거진 플레이디비 song@interpark.com)
사진: 이민옥(okjassi@daum.net)

[ⓒ 플레이DB www.playdb.co.kr,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트위터 공유 페이스북 공유 RSS 구독
글자크기 본문 글자 크기 확대 본문 글자 크기 축소 스크랩 이전글 다음글 목록

댓글쓰기

입력

댓글 목록

전체댓글 수 1
  • *** 2011.10.20 와우!! 이거 정말 기대하고 있어요!! 전 내일 보러가는데....... 무대 사진만 봐도 너무 기대되요!! 홧팅요~^^
처음 페이지 이전 페이지1 다음 페이지 마지막 페이지
플레이DB의 모든 공연DB는 다음, 네이트 등 포털사이트 공연정보로 연동되고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