현장스케치

내 꿈이 다시 두근거린다, 여전한 울림 … <오디션> 개막

작성일2015.02.17 조회수6524
트위터 공유 페이스북 공유 RSS 구독
글자크기 본문 글자 크기 확대 본문 글자 크기 축소 스크랩 이전글 다음글 목록



한국 최초의 밴드 뮤지컬, 한국 최초의 콘서트형 뮤지컬 등의 수식어가 붙으며 그동안 관객들의 큰 사랑을 받아온 뮤지컬 <오디션>이 지난 13일 개막에 앞서 주요 장면을 언론에 공개했다.

<오디션>은 음악에 대한 순수한 열정으로 뭉친 여섯 명의 젊은이들의 모습을 그린 창작뮤지컬로, 지난 2007년 시작해 지금까지 8년간 1700회의 공연을 이어오고 있으며 배우들이 음악을 직접 연주하며 노래하고 연기하는 액터 뮤지션 뮤지컬로 그동안 오종혁, 문희준, 홍경민 등 당대의 가수들이 출연하기도 했다.

이번 시즌에서 소심함과 무대공포증으로 과거 밴드의 클럽 오디션을 망친 병태 역으로 캐스팅된 그룹 2AM의 이창민은 장면 시연에 앞서 감사 인사를 전하며 “대부분의 연습시간을 밴드 연습에 할애했다. 그래서 가끔 뮤지컬 연습을 하고 있는 건지, 밴드 연습을 하는 건지 헷갈릴 때가 많았다.”고 고백하기도 했다.


이날 시연은 이창민, 김찬호, 정가희 등 전체 배우들이 모두 참여하여 언젠가 이룰 꿈을 노래하는 ‘내일 믿어요’ , 병태가 직접 만들어 부른 곡 ‘회기동’ , 선아에게 불러주는 병태의 노래 ‘돌고래’ , 공연의 마지막 장면으로 병태가 혼자서 오디션을 보러 가서 부르는 ‘내 꿈의 엔진이 꺼지기 전에’ 등 6곡의 대표 넘버와 장면을 엮어서 40분간 진행됐다.

이 작품의 극본 및 음악, 연출을 맡는 박용전은 “이 작품이 이렇게 오랫동안 많은 분들의 사랑을 받을 지 전혀 예상하지  못했다.”고 서두를 떼며, “개인적으로 십대 후반부터 삼십 대 초반까지 락밴드를 했는데 그때의 경험이 작품 안에 들어가 있다. 삼십 대가 시작됐을 때 개인적인 기념으로 이십 대를 드라마로 정리해서 무대에 올리고 싶었다.”고 밝히며 공연을 처음 만들게 된 계기에 대해 설명했다.

이어 그는 “초연 당시 한 달 정도 공연을 한 날이었는데 객석을 보면서 눈물을 흘린 적이 있다. 공연이 끝났는데도 관객들이 나가지 않고 계속 앵콜을 외치며 즐거워해주시고 환호해주시는 모습을 보는 순간 가슴이 너무 벅찼다. 그때가 가장 기억에 남는다.”고 소감을 밝히며, 8년간 이어온 이 작품의 힘에 대해서 “작품 속 인물의 고민과 관객들의 생각이 크게 다르지 않다는 동질감 때문에 이 작품을 많이 사랑해주신 것 같다.”고 이야기했다.


2012년 <라카지> 이후 꾸준히 뮤지컬 무대에 서고 있는 이창민은 같은 역을 맡고 있는 김찬호와 캐릭터의 차이에 대해 “덩치가 크고 목소리도 허스키한 편이어서 찬호의 병태보다는 조금은 무뚝뚝한 편이다.”고 설명했다.

또한 평소에 동료이자 역시 뮤지컬 무대에 서고 있는 조권과 뮤지컬에 대해 많은 이야기를 나눈다는 이창민은 “나나 (조)권이나 뮤지컬을 하는 이유는 무엇보다 뮤지컬이 좋아서가 아닐까싶다. 이창민으로 자연스럽게 극에 녹아드는 것이 목표고 앞으로 해야할 일이라고 생각한다.”고 힘주어 말했다.

마지막으로 박용전 연출은 “우리가 하고 싶은 이야기는 누가 이기고 성공하는 것이 아니라 뮤지션의 정서를 보여주고 싶은 거다. 우리 작품의 클라이막스는 밴드가 깨지는 순간이다. 성취해 냈을 때 행복이 있는 것이 아니라 꿈을 향해 나아가는 그 과정에 행복이 있다고 생각한다.”고 소신을 밝혔다. 공연은 3월 15일까지 대학로 아트원씨어터 1관에서 만날 수 있다.


박용전 연출, 이창민, 정가희, 김찬호, 유환웅 (왼쪽부터)

글: 강진이 기자(매거진 플레이디비 jini21@interpark.com)
사진: 기준서(www.studiochoon.com)  


[ⓒ 플레이DB www.playdb.co.kr,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트위터 공유 페이스북 공유 RSS 구독
글자크기 본문 글자 크기 확대 본문 글자 크기 축소 스크랩 이전글 다음글 목록

댓글쓰기

입력
플레이DB의 모든 공연DB는 다음, 네이트 등 포털사이트 공연정보로 연동되고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