홈 > 공연메인 > 연극 > 연극

두영웅사명대사와 도쿠가와 이에야스
공연평점
공연평가
6.5
예매랭킹

공연스틸컷

(6)

동영상

(0)

  • 기본소개
  • 공연소개
  • 출연진/제작진
  • 관련공연
  • 영상/포토
  • 관련기사

작품설명

올해는 한일수교 50주년이 되는 해이다. 정치적 및 역사적인 문제로 지금 두 나라는 전에 없이 힘들고 어려운 시기에 놓여 있으나 민간분야에서 진행하는 상호 문화교류는 더욱 활발하게 진척되어야 한다. 그런 점에서 가장 시급하고 적합한 예술공연으로 이번 프로젝트를 추진하고자 한다. 더불어 극작가 노경식의 등단 50년이 되는 해이다. 따라서 그의 창작 역사극 <두 영웅>은 초연작품으로 그의 작가 경력과 역량에 걸맞은 무게감 있고 훌륭한 창작무대임을 자신한다. 지난 50년 동안 노경식(77세)은 장단막극 40여 편을 생산 무대화하였고 한국의 연극예술을..

줄거리

<두 영웅>의 무대는 일본 땅이 중심이고, 1604년에 조선에서 탐적사(探敵使)로 파견된 사명당이 그곳에서 활약하는 모습을 그린 작품이다. 일본을 정탐하는 역할과 함께 두 차례의 왜란에 잡혀간 선량한 조선 동포들을 귀국시키기 위한 협상의 사명을 띈, 길고도 긴 여정이었다. 8월 20일에 부산 앞바다에서 배를 탄 사명당은 이듬해 4월 15일에야 귀국하게 된다. 국사와 대업을 성취하게 되는 데 무려 8개월이 소요된 셈이었다. 이 작품은 표제가 암시하는 대로, 양국의 두 영웅을 대결시키는 것이 주제이지만, 실제로는 두 사람만이 아니라 7년전쟁의 생생한 상..

출연진

캐릭터보기
사명대사 역 오영수
도쿠가와 이에야스 역 김종구
이수광 대신 역 남일우
노대신 - 다이로 역 권성덕
도요토미 히데요시 역 이인철
가토 마사요시 역 이호성

명장면/명대사

글쓰기
관련 글이 없습니다. 등록해주세요.

리뷰/평점

전문가20자평

7점 (1명)
낡았으되 품격을 갖춘 정통(正統) 사극의 힘. 유석재 조선일보 기자

인터파크 관람후기

6점 (11명)
과거의 전란의 역사를 되돌아보며 오늘날의 한일관계를 그린 베테랑의 저력을 보여준 시대극 pu*** 2016.02.29 22
원로배우들의 관록있는 무대였습니다. ru*** 2016.02.29 8
웅장하고 무거운 연극 *** 2016.02.28 16
명불허전 lk*** 2016.02.28 21
노배우들의 열연에 박수를! bo*** 2016.02.26 28
플레이DB의 모든 공연DB는 다음, 네이트 등 포털사이트 공연정보로 연동되고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