공연뉴스

연극 ‘우리가 사랑했던 정원에서’ 정동환, 김소진, 이경미 출연

작성일2021.05.12 조회수2521
RSS 구독
글자크기 본문 글자 크기 확대 본문 글자 크기 축소 이전글 다음글 목록



세종문화회관(사장 김성규)이 2021 세종시즌 ‘컨템포러리S’ 프로그램으로 선보이는 연극 '우리가 사랑했던 정원에서'가 캐스팅을 공개했다.

‘컨템포러리S’는 세종문화회관 S씨어터(2018년 10월 개관)에서 선보이는 실험적 작품을 위한 기획 시리즈 프로그램이다.

‘2019 '김주원의 탱고발레’와 ‘2020 '김설진의 자파리’를 연달아 무대에 올리며 많은 호평을 얻었다. 시리즈의 세 번째인 연극 '우리가 사랑했던 정원에서'은 ‘책과 음악상’을 수상한 파스칼 키냐르의 동명 소설을 원작으로 국내에서 처음으로 선보이는 작품이다.

주인공 시미언 피즈 체니는 미국 뉴욕주 제너시오의 성공회 사제로 사제관 정원에서 지저귀는 새들의 노랫소리를 기보한 최초의 음악가이다. 그는 아내와 사별한 뒤, 아내가 사랑했던 사제관 정원의 모든 사물이 내는 소리를 기보하는 것으로 아내에 대한 사랑과 그리움을 승화시키고자 했던 실존 인물이다. 시미언은 정원에서 들리는 새소리, 물 떨어지는 소리, 옷깃에 이는 바람 소리 등 자연의 소리를 음악의 영역으로 확장시켰다.

연극 '우리가 사랑했던 정원에서'은 시미언과 딸 로즈먼드 그리고 내레이터가 등장하는 3인극으로 전개되며 죽은 아내에 대한 시미언의 사랑과 그리움을 풍성한 음악과 시적으로 직조된 언어와 아름다운 무대를 통해 구현된다.
 



극중 시미언 역은 드라마, 영화 등 장르 불문 활약하는 믿고 보는 배우 정동환이 맡았다. 그는 연극 '고도를 기다리며', '태풍기담', '햄릿', '하이젠버그'부터 최근 '신곡-지옥편'까지 연극 무대에서도 지속적으로 활동하고 있으며 이번 작품에서 죽은 아내를 잊지 못하고 그녀가 아끼던 정원을 가꾸며 그 안의 모든 소리를 음악으로 남기려는 시미언으로 무대에 선다.

아름다운 언어로 관객과 주인공에게 말을 건네는 내레이터 역은 배우 김소진이 맡았다. 영화 '남산의 부장들', '미성년', '마약왕' 등에서 신스틸러로 종횡무진 활약하며 연극 '단편소설집' 이후 3년 만에 연극무대로 돌아온 김소진은 시미언의 음악인 듯, 때로는 극중 인물인 듯, 혹은 그들의 내면인 듯, 신비로운 내레이터 역할을 선보인다.

딸 로즈먼드 역에는 연극 '해롤드와 모드', '메리제인', '인형의 집, Part 2' 등 다양한 작품 속에서 다채로운 매력으로 관객들을 사로잡은 이경미가 출연한다. 그녀는 부모의 사랑을 받지 못했지만 밝고 사랑스러운 딸 로즈먼드와 시미언의 죽은 아내인 에바 역까지 1인 2역을 소화할 예정이다.

연극 '우리가 사랑했던 정원에서'은 연극과 뮤지컬, 클래식과 오페라 등으로 장르를 넘나들며 관객과 만나고 있는 오경택 연출과 이진욱 작곡가, 황정은 작가가 참여한다. 이 작품은 시미언이 당시 기보한 자연의 소리를 바탕으로 작곡된 음악도 관람 포인트다. 섬세한 악기구성으로 작곡된 음악과 이머시브 사운드 효과를 활용하여 관객들에게 색다른 경험과 감동을 선사할 예정이다.

연극 '우리가 사랑했던 정원에서'은 오는 6월 22일부터 7월 4일까지 세종S씨어터에서 세종문화회관과 크리에이티브테이블 석영이 공동제작으로 선보인다. 티켓 오픈은 5월 21일이며, 인터파크 티켓, 세종문화티켓 등에서 예매할 수 있다.

글: 강진이 기자(jini21@interpark.com)
사진: (재)세종문화회관 제공
 

[ⓒ 플레이DB www.playdb.co.kr,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RSS 구독
글자크기 본문 글자 크기 확대 본문 글자 크기 축소 이전글 다음글 목록

댓글쓰기

입력
플레이DB의 모든 공연DB는 다음, 네이트 등 포털사이트 공연정보로 연동되고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