현장스케치

고전의 감동과 연극의 재미를 한 번에, 연극 <부활> 연습현장

작성일2013.05.06 조회수10525
트위터 공유 페이스북 공유 RSS 구독
글자크기 본문 글자 크기 확대 본문 글자 크기 축소 스크랩 이전글 다음글 목록



"안녕하세요. 오늘도 부활하세요."
"오늘도 부활하시느라 수고하셨습니다."

오는 18일 개막을 앞둔 <부활>의 연습은 이처럼 독특한 인사말로 시작하고 끝난다. 러시아의 문호 톨스토이의 원작을 고선웅이 각색·연출하고 서범석·예지원이 주연을 맡은 연극이다. 지난 2일, 처음으로 런쓰루가 진행된 이 작품의 연습실을 방문했다.



<전쟁과 평화><안나 카레리나>와 더불어 톨스토이의 3대 걸작으로 꼽히는 <부활>은 젊은 날 자신이 유린했던 여자가 매춘부가 된 것을 알게 된 귀족 네흘류도프가 양심의 가책을 느끼고 그녀를 구하기 위해 노력하면서 스스로의 영혼도 구원하게 된다는 이야기다. 제정 러시아 사회의 부조리한 법제도와 민중들의 비참한 삶, 부패한 귀족사회에 대한 통렬한 비판이 함께 담겼다.

<리어외전><푸르른 날에>에 이어 이번 작품을 이끌게 된 고선웅 연출은 톨스토이가 하고자 했던 이야기를 잘 전달하는 것이 목표라고 말했다. "공연을 보시는 분들이 소설에서 느꼈던 감동과 더불어 연극적 재미를 함께 느끼셨으면 좋겠어요. 공연에 담을 수 있는 여러 가지를 다 표현하려고 합니다."

'연극적 재미'를 살리기 위해 <부활>에 가미된 것 중 하나는 배우들의 합창. 독일 출신의 미하엘 슈타우다허(Michael Staudacher)가 작곡한 음악은 드라마를 함축적으로 전달하면서 듣는 즐거움도 선사한다. 폴란드의 알렉산드라 와시코우스카(Alexandra Wasikowska)가 디자인한 무대와 <아마데우스>의 박호빈 안무가가 고안한 안무도 기대를 모은다.



뮤지컬 <맨 오브 라만차><아르센 루팡> 출연 이후 오랜만에 희망했던 연극무대에 서게 된 서범석은 갈증을 푼 듯 개운하면서도 기대에 찬 얼굴이었다. "작품은 물론이고 연출님, 극장, 모든 것이 다 좋았어요. 그 동안 뮤지컬 배우로 살아오면서 노래는 눈동자 한번 안 흔들리고 잘 할 자신이 있었는데, 연기는 좀 부족하고 불안하다고 느꼈거든요. 그런 점을 채워서 다시 연기자로서 거듭날 수 있는, 서범석이 '부활'하는 작품이 될 수 있을 것 같아 선뜻 한다고 했죠."

서범석은 자신이 맡은 네흘류도프 공작에 대해 '카츄사를 통해 구원받는 인물'이라고 설명했다. "네흘류도프가 어렸을 때는 바르게 살았는데, 세월이 흐르면서 나쁜 물이 들죠. 그러던 중에 집에서 일봐주던 여자를 범하고는 그 당시 귀족들이 흔히 그랬던 것처럼 습관적으로 돈을 준 거에요. 의도는 그게 아니었지만, 화대가 된 거죠. 12년 후에 법정에서 창녀가 된 여자를 보고 네흘류도프는 자기 때문에 여자가 그렇게 됐다고 생각해요. 자기 자신을 되돌아보게 되는 거죠."

"좋은 대사들이 너무 많아요. 왜 고전인가 알 수 있을 정도로." 고전의 감동을 음미하며 연습에 임하고 있다는 그는 <부활>의 또 다른 매력을 꼽았다. "고선웅 연출님의 화법, 틀에 박혀있지 않은 양식이 있어요. 관객 분들도 재미있을 거에요. '아, 저런 것이 연극이구나' 하실 것 같아요. 연극만이 가질 수 있는 색깔, 언어를 제대로 보실 수 있을 거에요."


예지원에게도 이번 작품은 각별하다. '연극은 치유'라고 말한 그녀는 카츄사라는 인물을 통해 많은 생각을 하게 됐다고. "카츄사의 대사 중에 '당신은 나를 미끼로 절대 구원받을 수 없어요'라는 말이 있어요. 나도 평소 내 이기적인 행동을 이런저런 이유로 합리화하고 있지는 않은지, 더 많은 것을 내려놔야 하는 것은 아닌지 하는 생각을 많이 해요. 제가 스스로 더 깊어져야 카츄사에게 더 가까이 다가가고, 관객분들께도 좋은 공연을 보여드릴 수 있겠죠."

90년대 초 성좌극단에 들어가 단역으로 연극에 출연하던 예지원은 연극계를 떠나 한동안 TV·영화 속에서 활약, 10여 년 만에 다시 무대로 돌아와 2011년부터 <미드썸머>와 <서툰 사람들> 등에 출연해왔다. 특히 이번 작품에서는 극단 시절 동경하던 선배들을 만나 함께 연습하며 그간의 세월을 돌아보게 됐다고.


"<부활>을 하면서 그간 내가 잘 살았나 보다, 참 감사하다는 생각을 많이 해요. 극단 시절 선배들을 보며 무대에 서는 걸 꿈꿨는데, 지금 그 분들과 같이 연기한다는 것이 너무 신기해요. 그간 살아온 날들도 정리하게 되고요. 이번 작품이 내 인생의 한 전환점이 될 것 같아요."

<부활>에는 <양철지붕>에 출연했던 이찬우·정헌호·조영선을 비롯해 이승철·류동철·김미옥 등 중견 배우들이 다수 출연한다. 연륜 있는 배우들이 주고받는 묵직한 호흡이 무대를 더욱 가득 메울 예정이다. <부활>은 오는 18일부터 6월 2일까지 예술의전당 CJ토월극장에서 펼쳐진다.



글: 박인아 기자(매거진 플레이디비 iapark@interpark.com)
사진: 배경훈 (Mr.Hodol@Mr-Hodol.com)

[ⓒ 플레이DB www.playdb.co.kr,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트위터 공유 페이스북 공유 RSS 구독
글자크기 본문 글자 크기 확대 본문 글자 크기 축소 스크랩 이전글 다음글 목록

댓글쓰기

입력
플레이DB의 모든 공연DB는 다음, 네이트 등 포털사이트 공연정보로 연동되고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