현장스케치

"죽기 전에 꼭 봐야 할 작품" 뮤지컬 '시카고' 연습 현장…최정원, 아이비, 티파니 영의 말말말

작성일2021.03.18 조회수5576
트위터 공유 페이스북 공유 RSS 구독
글자크기 본문 글자 크기 확대 본문 글자 크기 축소 스크랩 이전글 다음글 목록



뮤지컬 ‘시카고’가 오는 4월 개막을 앞두고 오늘(18일) 온라인으로 연습 현장을 공개했다.

'시카고' 한국 프로덕션은 이번 시즌 21주년을 맞이해 지난해 새롭게 오디션을 진행했다. 2020년 여름, 공개 오디션은 지금까지 비공개로 선발했던 벨마, 록시, 빌리 역까지 포함된 첫 오디션이었다. 그 치열한 과정을 거쳐 윤공주(벨마 켈리 역), 티파니 영, 민경아(록시 하트 역), 박건형, 최재림(빌리 플린 역) 등 22명의 배우가 선발되었다. 이들은 기존 멤버 최정원, 아이비, 김영주, 김경선, S. J. Kim, 차정현과 함께 2021년 뮤지컬 '시카고' 무대에 오른다.

뮤지컬 '시카고' 1920년대 재즈의 열기와 냉혈한 살인자들이 만연하던 시대, 미국의 쿡카운티 교도소를 배경으로 벌어지는 이야기다. 이날 온라인을 통해 'All That Jazz'(올 댓 재즈), 'All I Care About'(올 아이 케어 어바웃), 'Roxie'(록시) 등 5곡의 넘버를 시연한 출연진은 기자간담회를 통해 저마다 특별한 소감을 전했다.
 



2000년 초연부터 전 시즌을 함께한, 이 작품의 살아있는 역사인 벨마 캘리 역의 최정원은 작품에 대한 애정이 남달랐다. 그는 "저는 ‘시카고’가 시작한 날을 제 생일이라고 생각한다. 이제야 ‘시카고’를 알 것 같다. 하면 할수록 연기가 힘들다. 이번 시즌 좋은 배우들을 만나면서 선한 영향력을 받고 있다. 적은 무대 전환과 적은 의상 체인지만 배우로서 가장 많은 에너지를 뿜어내야 하는 뮤지컬이다. 죽기 전에 꼭 한 작품을 봐야 한다면 '시카고', 그리고 배우로서 죽기 전에 한 작품을 할 수 있다면 ‘시카고’를 마지막으로 하고 싶다. ‘시카고’는 뮤지컬 배우로 가장 잘 해내고 싶은 작품이다”라고 강조했다.
 



이번에 새롭게 캐스팅된 벨마 캘리 역의 윤공주는 9년 전 록시 하트 역에 이어 벨마 캘리 역을 맡게 됐다. 윤공주는 “요즘 모든 순간이 기적 같고, 감사하다. 하루하루 재미있게 연습하고 있다. 9년 전에 하고 다시 돌아온 소감을 주변에서 많이 물어보는데 그때마다 지금이 더 중요하다고 생각했다. 그런데 의상 피팅을 하는데 지금 입고 있는 자켓이 제가 9년 전에 입었던 자켓이라고 의상팀에서 귀띔해주더라. 그때 정말 가슴 뭉클하고 말로 다 설명할 수 없는 벅찬 감동을 느꼈다. 빨리 무대에서 서고 싶은 마음이 크다”라고 전했다.
 



‘시카고’와 9년 전 특별한 인연을 맺는 배우가 또 있다. 바로 ‘시카고’로 뮤지컬 첫 주연작을 맡은 아이비다. 그는 “9년이 지나도 록시를 할 수 있어 정말 신기하고 감사하다. '시카고'는 제 인생에서 빼놓을 수 없는 특별한 작품이다. 첫 주연작이기도 했고 가수로서 뮤지컬 배우로 변신하는 과정에서 만나 연기에 대해서 많이 배우고, 재미를 느낀 작품이다. 이번에 다섯 번째 시즌을 하게 됐는데 예전에는 록시만을 봤다면 이제는 이 작품이 말하고자 하는 메시지에 좀 더 집중하게 된다. 등장인물들이 어떻게 보면 다 나쁜 사람들인데 이렇게 못된 이야기에 섹시한 의상, 시크한 무대와 멋진 재즈 음악이을 곁들인 천재적인 작품이다. 요즘 같은 답답한 시국에 통쾌한 기분이 느낄 수 있다"고 설명했다.
 





이번 시즌 '시카고'는 오디션을 통해 뽑힌 새로운 배우들의 합류로 더욱 기대감이 크다. 록시 하트로 돌아온 티파니 영은 10년 만에 뮤지컬 무대에 선다. 그는 "어렸을 때부터 꿈꿔온 역할이다. 한국에 다시 간다고 했을 때 미국 회사 쪽과는 토론을 벌이게 됐지만 온 것을 후회하지 않는다, 21주년 기념 공연에 참여하게 돼 영광"이라고 말했다. 덧붙여 "아이돌 걸그룹 연습 생활도 힘들었는데 ‘시카고’ 연습은 그 이상으로 상상 초월하는 연습 스케줄이다. 많이 울기도 했는데 함께하는 배우들 덕분에 버틸 수 있었다. 배우들 모두가 제 뮤즈이고 영감을 주는 존재다"라고 강조했다. 

아이비, 티파니 영과 같은 역의 민경아는 “’시카고’를 하게 되면서 마치 예술 학교를 다니는 느낌이다. 아침에는 다 같이 몸을 풀고 낮에는 춤을 배우고 오후에는 노래를 하고 (웃음). '시카고' 배우로서 마음을 다잡게 되는 특별한 작품이다. 매일 연습할 때마다 이런 기본기를 잊지 말아야지 생각한다”고 전했다.   
 







빌리 플린 역도 새롭게 박건형과 최재림이 더블캐스팅됐다. 역대 최연소 빌리 역으로 캐스팅된 최재림은 “이번 빌리 오디션을 준비하면서 빌리 역을 하기에는 어린 나이이지 않나’ 생각이 들었는데 제가 적은 나이는 아니다. 그래서 충분히 도전할 수 있겠다 생각했다. 기존의 어른 남자의 이미지보다는 젊은 남자 변호사를 신선하게 보여줄 수 있을 것 같다"고 말했고, 박건형은 “올해 ‘시카고’가 21년째가 됐고 저도 연기한 지 20년째가 됐다. 재림이처럼 30대에 용기는 못냈지만 ‘이제는 만나도 되지 않을까’라는 생각을 하던 차에 오디션의 기회가 생겨서 참여할 수 있게 됐다. 연습실에 나오는 게 행복하다. 여기서 살고 싶을 정도로 하루하루가 정말 소중하다. 행복한 기운으로 만들어진 '시카고'가 관객들에게 좋은 기운으로 다가갈 수 있는 날이 빨리 오면 좋겠다”고 각오를 밝혔다.
 



'시카고'가 21년간 사랑받을 수 있었던 이유는 무엇일까? 이에 대해 윤공주는 “무엇보다 '시카고'에서 가장 화려하고 특별한 것이 바로 배우들이다. 연습을 하면서도 배우가 주는 에너지가 엄청 크다는 것이 느껴진다. 캐릭터 하나하나가 다 살아 있다. 저희만이 아니라 앙상블도 다 살아 있게 만들어주는 작품이다. 빈틈이 없다. 공연을 보시면 관객들도 특별함을 느끼실 수 있을  것"이라고 작품의 매력을 설명했다.

마지막으로 최정원은 "어디서도 볼 수 없는 황홀한 커튼콜 무대가 기다리고 있다. 오셔서 '시카고'를 많이 즐겨달라”라며 본 공연에 대한 기대를 높였다. 뮤지컬 ‘시카고’는 약 2주간 막바지 연습 후에 4월 2일 대성 디큐브아트센터에서 개막한다.

☞ 뮤지컬 '시카고' 티켓 예매 ☜

글: 강진이 기자(jini21@interpark.com)
사진: 신시컴퍼니 제공
 

[ⓒ 플레이DB www.playdb.co.kr,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트위터 공유 페이스북 공유 RSS 구독
글자크기 본문 글자 크기 확대 본문 글자 크기 축소 스크랩 이전글 다음글 목록

댓글쓰기

입력
플레이DB의 모든 공연DB는 다음, 네이트 등 포털사이트 공연정보로 연동되고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