홈 > 인물메인 > 피아니스트
데이빗 란츠
직업
피아니스트
생년월일
1950
Follower 9 티켓캐스트 등록
검색랭킹

사진

(3)

동영상

(0)

  • 기본소개
  • 인물소개
  • 출연작품
  • 인맥
  • 영상/포토
  • 관련기사
  • (0)
  • (0)

인물소개

뉴에이지 (New Age) 음악을 표방해온 명실상부한 나라다 (NARADA) 레이블의 간판스타 , 피아니스트 데이빗 란츠 (David Lanz). 이땅에 뉴에이지 음악이 큰 사랑을 받기 시작할 무렵 , 조지 윈스턴의 앨범과 데이빗 란츠의 은 그 열기 조성에 커다란 역할을 했다 .

1950 년 미국 시애틀 출신의 데이빗 란츠는 시애틀 합창단 피아노 반주자였던 어머니의 영향으로 전통재즈와 비틀즈를 접하며 유년시절을 보냈다 . 그 후 그는 다양한 뮤지션들과 교류를 하는 등 음악 활동을 하다가 우연히 행위예술가인 친구로부터 세미나에 쓰일 배경음악을 의뢰 받게 된다 . 이 세미나를 위해 제작된 음악이 당시의 음악들과 구분되는 독특함을 지닌 연주로 세인의 이목을 끌면서 , 이에 힘입어 데이빗 란츠는 1983년 대망의 첫 솔로 앨범 Heartsounds를 발표하게 된다 . '뉴 에이지 '란 명칭이 다소 생소한 때였지만 그렇게 시작된 데이빗 란츠와 동반자 나라다 (NARADA) 레이블과의 관계는 지금까지 순항을 거듭하고 있다 .

1970년대에 캐나다의 록 그룹 브라만 (Brahman)에서 키보드 주자로 활동하기도 했던 그는 그후 여러 록 그룹에서의 경험에 비추어 자극적이고 비정서적인 사운드가 자신에게 맞지않는다는 사실을 깨닫게 되었고 , 다시 피아노의 건반과 마주하였다 .

오랜 외도를 끝내고 피아노 앞에 돌아온 그는 신명과 정열을 바쳐 완성한 첫 앨범 를 1983년에 출반하고 뉴에이지 아티스트로 새로운 출발을 시작하였다 . 정열이 넘쳐 다소 거친 느낌을 주는 데뷰작에 이어 1984년에 을 발표했고 , 이 앨범은 데뷰작과 함께 그가 발표한 초기의 걸작으로 자리를 잡았다 .

1985년 그가 소속한 나라다 레코드의 대표적 아티스트의 한명인 마이클 존스와 함께 조인트 앨범 를 발표했다 . 그는 이 앨범에서 스코틀랜드의 민요 ‘Green Sleeve’와 조지 윈스턴의 앨범 에도 수록된 ‘Improvisation On A Theme’, ‘Adapted From Pachelbel's Canon In D Major’ 를 연주하여 호평을 받았다 .

계속해서 같은 해에 네 번째 작품집 를 폴 스피어와 함께 출반한 그는 꾸준한 작품활동과 연주활동을하면서 명성을 축적하였으며 , 1988년에는 을 내놓아 뉴에이지 앨범 차트에서 무려 21주간이나 정상을 차지하는 대중적인 빅히트를 기록한다 . '크리스토포리 (Cristofori)'는 지금의 피아노를 개발한 이태리 연주자 바르톨로메오 크리스토포리 (Bartolomeo Cristofori/1655 ~ 1731)로 , 데이빗 란츠는 피아노라는 '그의 꿈이 담긴 악기를 만든 이에 대한 감사의 마음 '을 이 한 장의 앨범에 담은 것이다 . 조지 윈스턴의 ‘Thanksgiving’과 함께 뉴에이지 음악 최고의 명곡으로 평가받고 있는 이 동명 타이틀 곡은 그룹 프로콜 하럼의 대표곡 ‘A Whiter Shade Of Pale’에서도 사용되어 큰 인기를 모았다 .

1990년에 발표한 후속타 는 무디 블루스의 ‘Nights In White Satin’의 원작의 장중함과 애석함을 그대로 표현했고 , 동명의 싱글과 ‘Dark House’, 도깨비에 대한 설화에서 영감을 얻은 ‘Masque Of Togaebi’ (도깨비의 가장무도회 )가 인기를 누렸다 .

뉴에이지가 군소 장르의 영역에서 벗어나 일반화된 1980년대 후반에 대중적인 인기를 누린 데이빗 란츠는 피아노를 도구로 사용하여 음악세계를 정립한 아티스트이다 . 작곡가로서도 안정된 위치를 확보하고 있는 그는 정선되고 짜임새가 좋은 일련의 작품들로 뉴에이지의 대중화에 기여하고 있다 .

플레이DB의 모든 공연DB는 다음, 네이트 등 포털사이트 공연정보로 연동되고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