공연뉴스

2020년 LG아트센터 기획공연 라인업 총 10편 발표

작성일2019.12.12 조회수2544
RSS 구독
글자크기 본문 글자 크기 확대 본문 글자 크기 축소 이전글 다음글 목록



내년 만 20주년을 맞은 LG아트센터가 2020년 기획공연 'CoMPAS' 라인업을 공개했다.

2020년 기획공연은 기존의 프로그래밍 기조를 유지하며 세계 공연계에서 주목받는 새로운 예술가들의 공연과 그동안 LG아트센터가 소개해왔던 검증된 예술가들의 작품들, 그리고 누구나 즐길 수 있는 흥미로운 엔터테인먼트 공연이 골고루 포함됐다.

총 10편의 기획공연은 2020년 4월 1일부터 11월 8일까지 LG아트센터에서 펼쳐진다.
 



▲ '반복-연극의 역사' 공연 장면 (Copyright-Hubert-Amiel)

기획공연 중 가장 먼저 관객들을 만나는 작품은 유럽 연극계에서 가장 논쟁적이고, 급진적인 연출가이자 다큐멘터리 시어터의 거장으로 불리는 밀로 라우의 '반복–연극의 역사'(4/1~3)다. 이 연극은 벨기에에서 벌어진 살인 사건을 소재로 한 작품으로, 밀로 라우는 해당 사건뿐 아니라 그 사건을 무대화하는 과정까지 면밀하게 담아내며 우리 시대의 ‘혐오’와 ‘폭력’에 대한 문제, 나아가 연극의 역할과 존재 이유는 무엇인지 성찰한다.

이어 러시아의 국민적 예술가 보리스 에이프만이 11년 만에 한국을 찾아 도스토옙스키의 '카라마조프가의 형제들', 톨스토이의 '안나 카레니나'(5/13~17) 등 자신의 대표작 두 편을 선보인다. 고도로 훈련된 에이프만 발레단의 무용수들이 러시아 고전 문학에 담긴 깊은 철학과 인간의 수많은 감정을 춤과 선으로 무대 위에 고스란히 되살린다.

2016년 J.S. 바흐의 '골드베르크 변주곡'으로 전석 매진을 기록했던 피아니스트 '알렉상드르 타로'(6/9)가 4년 만에 돌아온다. 타로는 자신의 트레이드마크와 같은 드뷔시, 라벨, 사티 등 프랑스 작곡가들의 음악과 베토벤의 소나타를 들려줄 예정이다.
 



▲ '검찰관' 공연 장면 (photo credit Michael-Slobodian)

니콜라이 고골의 동명의 원작을 무대화한  무용극 '검찰관'(5/22~23)도 만날 수 있다. ‘브누아 드 라 당스’ 안무가상과 세 차례의 ‘올리비에 어워드’ 수상자인 안무가 크리스탈 파이트가 선보이는 이번 공연은 19세기 초, 러시아 작가 니콜라이 고골의 탐욕과 부패에 대한 신랄한 풍자가 돋보이는 작품이다. 19세기 초 어느 날 러시아 소도시를 방문한 하급 관리자가 마을을 조사하러 온 검찰관으로 잘못 알려지면서 온 마을의 관료들이 그를 매수하려고 벌이는 소동을 그린다. 텍스트, 조명, 음향효과, 세트와 움직임 등이 만들어내는 정교하고 절묘한 조화를 통해 새로운 무용극의 세계로 안내한다.

또한 캐나다의 아트 서커스 단체 ‘세븐 핑거스’의 '여행자'(6/17~20)는 기차역을 배경으로 8명의 여행자의 이야기를 아름답고 서정적인 아크로바틱 서커스로 그려낸 작품이다. 2018년 캐나다 아트 마켓 시나르(CINARS) 최고 화제작으로 세븐 핑거스의 뛰어난 서커스 기술이 감성적인 드라마와 유기적으로 엮인 작품이다.
 



▲ 스윙글즈
 
전설적인 아 카펠라 그룹 '스윙글즈'(6/21)의 공연 또한 놓쳐서는 안 된다. 1963년 결성되어 인간의 목소리의 무한한 다재다능함을 50년 넘도록 펼쳐 보인 '스윙글즈'는 영원한 히트곡인 ‘바디네리’를 비롯한 J.S. 바흐의 기악곡 및 비틀즈의 팝, 그리고 빌리 홀리데이의 재즈까지, 아카펠라 장인 스윙글즈의 어제와 오늘을 한 무대에서 만날 수 있다.

영국을 대표하는 현대 무용 안무가로 자리매김한 아크람 칸이 6년 만에 내한하여 무용수로서의 자신의 마지막 작품인 '제노스'(6/25~27)를 선보인다. 제1차 세계대전에 참전했던 인도 군인들의 이야기를 통해 참전 병사들의 고통과 함께 인간 존재의 본질과 진정한 인간성은 무엇인지 일깨우는 작품이다.
 



@redshoes

지난 10월 공연된 '백조의 호수'로 매진 신화를 기록한 매튜 본이 '레드 슈즈'(9/16~10/20)를 무대에 올린다. 이 작품은 동명의 고전 영화를 무대화하여 올리비에상 2개 부문을 수상하고 웨스트엔드와 브로드웨이에서 성공을 거둔 최신 히트작이다. 1940년대 할리우드 황금기 시대, 사랑과 예술 사이에서 갈등하는 발레리나의 이야기를 무대 위에 재현했다.

세계에서 가장 혁신적인 아티스트 중 하나인 로이드 뉴슨이 100년의 역사를 자랑하는 영국의 램버트 무용단과 함께 자신의 초기작이자 대표작 중 하나인 '엔터 아킬레스'를 다시 제작하여 선보인다. 1995년 초연된 '엔터 아킬레스'(10/30~11/1)는 남성다움에 대한 의문과 반기를 드는 도발적인 공연으로, 무용의 재미와 사회적 메시지까지 모두 잡은 빼어난 작품이다.

30대 초반의 나이에 러시아 최고 권위의 골든마스크상을 수상하고 볼쇼이 극장의 오페라 연출을 맡아 화제를 모은 티모페이 쿨리아빈이 러시아의 위대한 작가 푸시킨의 서사시 '예브게니 오네긴'을 연극화한 '오네긴'(11/6~8)을 선보인다. 두 남녀의 엇갈린 사랑을 무채색의 무대에서 인상적인 미장센으로 그려낸 이 작품은 2014년 골든마스크상 2개 부문을 수상하며 작품성을 인정받았다.

기획공연 CoMPAS20 패키지는 2020년 1월 16일 목요일 오전 10시부터 LG아트센터 홈페이지에서 티켓 판매를 시작한다. 패키지 티켓은 개별공연 티켓보다 먼저 구매가 가능하여 보다 좋은 좌석을 저렴한 가격에 선점할 수 있다는 장점이 있다. 개별 공연 티켓 오픈은 2020년 1월 21일 화요일 오전 10시에 진행한다.

글: 강진이 기자(jini21@interpark.com)
사진:LG아트센터 제공
 

[ⓒ 플레이DB www.playdb.co.kr,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RSS 구독
글자크기 본문 글자 크기 확대 본문 글자 크기 축소 이전글 다음글 목록

댓글쓰기

입력
플레이DB의 모든 공연DB는 다음, 네이트 등 포털사이트 공연정보로 연동되고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