공연뉴스

정동극장 ‘뮤지컬 배우 양준모의 오페라 데이트 ’ 5월 1일 개최

작성일2020.04.08 조회수948
RSS 구독
글자크기 본문 글자 크기 확대 본문 글자 크기 축소 이전글 다음글 목록



정동극장이 '2020년 정동극장 브런치 콘서트'를 개최한다.

2020년 정동극장 브런치 콘서트 공연명은 뮤지컬 배우 '양준모의 오페라 데이트'로 5월 1일 금요일 오전 11시 첫 선을 보인다. 이번 공연은 일반 대중에게는 다소 낯선 장르인 ‘오페라’의 새로운 향유기회를 제공해 정동극장이 보다 다양한 문화 콘텐츠 제공과 관객을 위한 열린 극장으로 나아가겠다는 취지다.

올해 4회차 공연을 예정하고 있는 '양준모의 오페라 데이트'는 뮤지컬 배우 양준모가 매 회 새로운 게스트와 함께 대화와 연주를 나누는 해설이 있는 토크 콘서트 형식으로 꾸려진다. 5월 1일 첫 번째 데이트는 “영화 속에서 만나는 클래식”을 주제로 바리톤 양준모와 피아니스트 방은현이 함께 한다.

세계가 주목하는 성악가 바리톤 양준모는 연세대 성악과를 수석 졸업한 후 독일 뮌헨국립음대 최고연주자과정을 마쳤다. 이후 뮌헨 ARD 국제콩쿠르 성악오페라부문 1위·청중상(2006), SWR방송국 주최 데뷔 콩쿠르 1위(2007), 뉘른베르크 마에스터징어 콩쿠르 2위·청중상·최고의 바그너 가수상(2016) 등 수상 경력을 쌓았다. 현재 독일을 중심으로 유럽 최고의 무대에서 오페라 주역으로 활동 중이다. 피아니스트 방은현은 독일 드레스덴 국립음대에서 최고연주자과정을 마쳤고, 독일 브레머하펜(Bremerhaven) 극장에서 음악코치(2016-2018)로 활동하는 등 독일과 오스트리아 등에서 활발히 연주 활동을 이어왔다.

이번 공연의 주제인 “영화 속에서 만나는 클래식”은 다양한 영화 속에서 익숙했던 오페라, 클래식 음악과 추억의 명장면을 감상하는 시간으로 채워진다. 영화 '가면 속의 아리아' 삽입곡인 말러 가곡 ‘Ich bin der Welt abhanden gekommen(나는 세상에서 잊혀지고)’부터 영화 '시네마 천국' 주제곡인 엔니오 모리꼬네의 ‘Cinema Paradiso’까지 만날 수 있다.

특히 이 공연의 호스트인 뮤지컬 배우이자 테너 양준모는 5월 1일 공연에서 뮤지컬 '오페라의 유령'의 명곡 ‘The Music of the night’를 직접 노래해 관객의 귀를 즐겁게 할 예정이다. 또한 뮤지컬 '레미제라블'의 ‘Stars’를 게스트 바리톤 양준모와 뮤지컬 배우이자 테너 양준모가 듀엣 무대를 준비하고 있다.

5월 1일 열리는 첫 번째 공연은 코로나19관련 ‘사회적 거리두기’ 캠페인의 일환으로 “한 칸 띄어 앉기” 좌석 운영이 진행된다. 5월 1일 첫 공연 이후 프로그램과 일정은 6월 24일, 8월 19일, 10월-11월 중 하루 진행될 예정이며, 각기 다른 주제와 게스트로 채워질 계획이다.

'양준모의 오페라 데이트'는 인터파크 티켓과 정동극장 홈페이지를 통해 예매 가능하며, 이후 회차에 대해선 추후 홈페이지를 통해 공지 할 계획이다.

+ '양준모의 오페라 데이트' 티켓예매

글: 강진이 기자((jini21@interpark.com)
사진: 정동극장 제공
 

[ⓒ 플레이DB www.playdb.co.kr,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RSS 구독
글자크기 본문 글자 크기 확대 본문 글자 크기 축소 이전글 다음글 목록

댓글쓰기

입력
플레이DB의 모든 공연DB는 다음, 네이트 등 포털사이트 공연정보로 연동되고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