공연뉴스

'신'에 대한 치열한 논쟁 담은 연극 신작 '라스트 세션' 7월 개막...신구, 남명렬, 이석준, 이상윤 출연

작성일2020.05.26 조회수2052
RSS 구독
글자크기 본문 글자 크기 확대 본문 글자 크기 축소 이전글 다음글 목록



연극 신작 '라스트 세션(Freud's Last Session)'이 오는 7월 국내 첫 무대에 오른다. 신구, 남명렬, 이석준, 이상윤이 출연한다.

'라스트 세션'은 미국의 극작가 마크 세인트 저메인(Mark St. Germain)이 아맨드 M. 니콜라이(Armand M. Nicholi, Jr.)의 저서 '루이스 vs. 프로이트(THE QUESTION OF GOD)'에서 영감을 얻어 쓴 작품으로, 영국이 독일과의 전면전을 선포하며 제2차 세계대전에 돌입한 1939년 9월 3일을 배경으로 지그문트 프로이트와 C.S. 루이스가 직접 만나 논쟁을 벌인다는 상상을 무대로 구현했다.

지그문트 프로이트는 꿈과 무의식의 세계를 개척한 정신분석학의 선구자이며, C.S. 루이스는 '나니아 연대기'로 유명한 작가이자 영문학 교수다. 이 연극은 실제로는 만난 적이 없는 두 명의 위대한 학자를 무대 위로 불러내 신과 종교에 대한 도발적인 토론을 벌이게 한다. 무신론자로 알려진 프로이트와 대표적인 기독교 변증가 루이스는 신에 대한 물음에서 시작해 삶의 의미와 죽음, 인간의 욕망과 고통에 대해 치열한 논쟁을 벌인다.

2009년 베링턴 스테이지 컴퍼니(Barrington Stage Company)에서 초연된 이 작품은 이듬해 뉴욕 초연까지 성공적으로 치른 뒤 오프브로드웨이에서 2년 간 총 775회의 롱런 공연을 기록, 2011년 오프브로드웨이 얼라이언스 최우수신작연극상을 수상했다. “올림픽 펜싱 경기를 보는 듯한 멋진 작품”이라는 평단의 극찬 속에 미국 전역은 물론 영국, 스웨덴, 스페인, 호주, 일본 등 전 세계 관객들에게 큰 사랑을 받았다.
 



▲(윗줄 왼쪽부터 시계방향) 신구, 남명렬, 이상윤, 이석준
 

'라스트 세션'의 국내 첫 무대는 그간 ‘그라운디드’, ‘킬 미 나우’ 등으로 호평 받아온 오경택 연출이 맡는다.
 

출연진도 기대를 모은다. 지그문트 프로이트 역은 '국민 배우'라 불리는 신구와 함께 연극 '그을린 사랑', '알리바이 연대기', '오이디푸스' 등과 최근 드라마 '슬기로운 의사생활'에 출연했던 연극계 대부 남명렬이 맡았다. 신구는 이번 공연에 대해 “생전에 언제 또 이런 작품을 만날 수 있을지 모르겠다. 아마 내 생애 도전하는 작품으로는 마지막이지 않을까”라며 남다른 소회를 밝혔다.
 

작가 루이스 역은 ‘에쿠우스’, ‘엘리펀트 송’, ‘스토리 오브 마이 라이프’ 등에서 활약해온 이석준과 올초 SBS 예능 ‘집사부일체’에서 하차한 배우 이상윤이 맡았다. 독실한 신앙인으로 알려진 이석준은 일찍부터 '순전한 기독교' 등 루이스의 저서들을 탐독하며 캐릭터 분석에 나섰다는 후문. 지난해 연극 '올모스트 메인'에 출연했던 이상윤도 이번 공연을 통해 연기자로서 한 단계 더 성장한 모습을 보여주겠다는 포부다.
 

연극 '라스트 세션'은 오는 7월 10일 대학로 예스24스테이지 3관에서 개막하며, 6월 11일(목) 오후 2시 인터파크에서 1차 티켓오픈이 진행된다.
 

글: 박인아 기자(iapark@interpark.com)
사진: 파크컴퍼니 제공


[ⓒ 플레이DB www.playdb.co.kr,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RSS 구독
글자크기 본문 글자 크기 확대 본문 글자 크기 축소 이전글 다음글 목록

댓글쓰기

입력
플레이DB의 모든 공연DB는 다음, 네이트 등 포털사이트 공연정보로 연동되고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