공연뉴스

뮤지컬 ‘팬레터’ 김경수·윤나무·백형훈·려욱·문성일·박준휘·김진욱 등 20인 캐스팅 공개

작성일2021.10.19 조회수3558
RSS 구독
글자크기 본문 글자 크기 확대 본문 글자 크기 축소 이전글 다음글 목록



대한민국 대표 웰메이드 창작 뮤지컬 <팬레터>(제작: 라이브㈜)가 네 번째 시즌을 이끌 20인의 캐스팅과 함께 캐릭터 포스터를 공개했다.

뮤지컬 '팬레터'는 매 시즌마다 탄탄한 작품성과 독보적인 흥행 성과를 인정받은 만큼 2년여 만에 알린 네 번째 시즌의 론칭 소식에 언론과 평단은 물론 수많은 관객들의 기대를 모았다.

특히나 이번 시즌 '팬레터'에서는 더욱 짜임새 있는 스토리와 5인조 라이브 밴드의 연주로 더욱 풍성해진 음악을 통해 높아진 완성도를 예고하며, 작품 몰입도를 한층 더 끌어올릴 것으로 기대된다. 또한 리모델링 후 새롭게 선보이는 코엑스아티움의 개관작으로 선택됐다. 

금일 공개된 캐스트는 지난 시즌을 이끌어온 기존 캐스트와 함께 새로운 케미스트리를 선사할 뉴 캐스트의 신선한 조합으로 이뤄졌다. 

당대 최고의 천재 소설가, ‘김해진’ 역에는 김경수, 윤나무, 백형훈이 캐스팅되었다. 공개된 사진 속 배우들의 섬세한 표정 뒤로 느껴지는 아련한 눈빛은 사랑에 빠진 한 남자의 모습을 그리며 무대 위 표현될 ‘김해진’을 기대케 한다.

가장 먼저, 지난 시즌 완벽한 캐릭터 싱크로율을 자랑한 김경수가 다시 한번 ‘김해진’ 역으로 무대에 오른다. 흔들림 없이 탄탄한 가창력과 완벽한 무대매너로 관객들을 사로잡는 김경수가 더욱 깊이 있는 김해진으로 돌아올 예정이다. 이와 함께 브라운관과 무대를 넘나들며 장르를 불문하고 매 작품마다 특색 있는 연기를 선보여온 윤나무가 새롭게 합류한다. 그는 탁월한 캐릭터 소화력을 바탕으로 묵직한 연기 내공을 아낌없이 발휘하며 윤나무만의 김해진을 완성할 것으로 기대를 모은다.

마지막으로 안정적인 가창력과 서사를 완성하는 농도 짙은 감정 연기로 관객들에게 깊은 인상을 남긴 백형훈이 김해진 역을 꿰찼다. 지난 시즌 정세훈 역으로 호연을 펼친 그는 김해진으로서 한층 더 무르익은 연기를 선보일 것으로 기대된다.

문인들을 좋아하고 시와 소설에 푹 빠져 있는 작가지망생 ‘정세훈’ 역에는 려욱, 문성일, 박준휘, 김진욱이 이름을 올렸다. 문학에 대한 애정으로 가득 차 있는 세훈은 동경하는 작가 ‘김해진’에게 보낸 팬레터를 계기로 ‘칠인회’라는 문인 모임에 들어가며 극의 흐름을 이끌게 된다.

그룹 슈퍼주니어의 멤버이자 뮤지컬 배우로 데뷔 10주년을 맞이한 려욱이 ‘정세훈’을 맡았다. 뛰어난 가창력과 안정적인 연기를 바탕으로 뮤지컬 배우로 성공적으로 자리매김한 려욱은 '팬레터'를 통해 그의 ‘인생 캐릭터’를 재탄생 시킬 예정이다.

그리고 초연부터 전 시즌 작품을 이끌어온 문성일이 다시 한번 ‘정세훈’을 연기한다. 네 번째로 세훈을 맡게 된 그는 탄탄한 내공을 바탕으로 디테일한 연기를 펼치며 또 한 번 감동의 무대를 선사할 것이다. 이어 최근 다양한 작품에서 활발한 활동을 펼치며 뮤지컬계 블루칩으로 떠오른 박준휘가 ‘정세훈’ 역으로 캐스팅됐다. 앳된 외모와 섬세한 연기를 바탕으로 완벽 싱크로율을 자랑한 그의 무대가 기대되는 바이다. 마지막으로 혜성처럼 떠오른 라이징스타 신예 김진욱이 올 겨울 ‘정세훈’ 역으로 관객들의 곁을 찾는다. 폭발적인 가창력과 안정적인 연기로 데뷔 2년 만에 주연 자리를 꿰차며 작품마다 확실하게 눈도장을 찍은 그는 신선한 매력으로 작품에 새로운 활력을 더할 예정이다.

문학에 대한 욕심과 소유욕이 강한 여성으로 비밀에 싸인 천재 여류작가 ‘히카루’ 역에 소정화, 강혜인, 허혜진이 열연할 예정이다. 히카루는 세훈과 해진의 뮤즈 같은 존재로 작품의 키를 쥐고 있는 매혹적인 인물이다.

초연부터 매 시즌 함께하며 <팬레터>의 흥행신화를 이뤄온 소정화가 한 번 더 신비하고 매력적인 ‘히카루’로 분한다. 개성 넘치면서도 심도 깊은 연기력으로 배역을 완벽히 표현하며 ‘히카루=소정화’라는 공식을 만든 그의 무대가 기다려진다. 또한 뮤지컬계를 이끌 새로운 신예 디바로서 실력을 인정받고 있는 강혜인과 허혜진이 합류해 색다른 매력을 선보인다. 새로운 히카루로 낙점된 강혜인은 부드러운 카리스마와 감미로운 음색을 바탕으로 섬세한 연기를 펼칠 예정이며, 섬세하고 흡인력 있는 무대매너, 폭발적인 가창력으로 호평 받은 허혜진 역시 히카루로서 존재감을 입증하며 작품의 완성도를 끌어올릴 것이다.
 



뮤지컬 '팬레터'의 문학적 감성을 이끄는 ‘칠인회’의 캐스팅 또한 관심을 집중시킨다. 칠인회는 실존했던 순수문학단체인 구인회를 모티브로 한 문인들의 모임으로 작품 속의 시대 분위기와 예술적 감성을 배가시키는 역할을 한다.

호쾌한 성격의 인물이자 시인이자 소설가로 ‘칠인회’를 꾸리며 순수문학을 추구하는 모더니스트 ‘이윤’ 역에는 박정표, 이형훈, 김지철이 변신을 꾀했다.

드라마와 영화, 무대의 경계없이 다양한 분야에서 안정적인 연기를 펼쳐온 박정표와 오랜 연기 내공을 바탕으로 강렬한 연기로 존재감을 드러내며 최근 뮤지컬 배우로 안정적으로 자리매김한 이형훈, 매 작품마다 남다른 캐릭터 소화력을 선보이며 활발히 활동을 펼치는 김지철까지, 실력파 배우진으로 꾸려진 ‘이윤’ 역의 세 배우는 본인들의 역량을 십분 발휘하여 ‘이윤’으로 극의 중심을 한층 더 탄탄히 잡을 것으로 예고된다.

소설가이자 명일일보 학예부장 ‘이태준’ 역에 윤석현, 임별이 더블 캐스팅되었다. 실존 인물을 차용한 이태준은 학예부장이자 ‘칠인회’의 창단 멤버로 진중하고 묵직한 존재감을 자랑한다. 탄탄한 실력을 겸비해 다채로운 작품에서 몰입도 높은 연기를 펼친 윤석현과 매력적인 음색과 호소력 짙은 연기로 지난 시즌 ‘이태준’ 역으로 사랑받은 임별이 합류한다.

또 다른 ‘칠인회’ 멤버이자 이윤의 절친한 친구인 시인 ‘김수남’ 역은 이승현, 장민수, 김태인이 발탁되었다. 김수남은 문학을 사랑하고, 감상적이고 낭만적인 면모가 돋보이는 인물로 폭발적인 가창력과 섬세한 연기로 사랑받는 이승현, 특유의 따뜻함이 묻어나는 연기로 극에 활력을 불어넣는 장민수가 이전 시즌에 이어 다시 돌아와 관객들의 열광적인 지지를 받을 전망이다. 그리고 감정 연기가 돋보이는 신예 김태인이 새롭게 합류해 기대를 높이고 있다.

마지막으로 해진을 아끼는 엘리트 평론가로 냉철한 면이 있는 ‘김환태’ 역에는 김보현과 송상훈이 출연을 확정 지었다. 많은 작품에서 강렬하고 카리스마 있는 연기를 선보인 김보현과 탄탄한 실력으로 작품의 완성도를 높일 송상훈이 새로운 김환태를 그려내며 극대화된 감동을 선사할 것이다.

뮤지컬 '팬레터'는 1930년대 자유를 억압하던 일제강점기 시절, 한국 문단을 대표하는 문인인 이상과 김유정 등과 순수문학단체 구인회의 에피소드를 모티브 삼아 역사적 사실과 상상을 더해 만들어진 모던 팩션(Faction) 뮤지컬이다. 천재 소설가 김해진과 그를 동경하는 소설가 지망생 정세훈, 비밀에 싸인 천재 여류작가 히카루까지 세 인물을 주축으로 순수 문학을 향한 문인들의 예술혼과 사랑을 매혹적으로 그려냈다.

뮤지컬 '팬레터'의 네번째 시즌에는 김경수, 윤나무, 백형훈, 려욱, 문성일, 박준휘, 김진욱, 소정화, 강혜인, 허혜진 등이 출연하며 오는 12월 10일부터 2022년 3월 20일까지 코엑스아티움에서 공연된다. 오는 10월 29일 오후 2시 인터파크에서 1차 티켓오픈을 진행한다. 

글: 강진이 기자(jini21@interpark.com)
사진: (주)라이브 제공
 

[ⓒ 플레이DB www.playdb.co.kr,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RSS 구독
글자크기 본문 글자 크기 확대 본문 글자 크기 축소 이전글 다음글 목록

댓글쓰기

입력
플레이DB의 모든 공연DB는 다음, 네이트 등 포털사이트 공연정보로 연동되고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