공연뉴스

각자도생 승자독식…21세기에 돌아온 '서울의 달'

작성일2016.11.29 조회수1713
RSS 구독
글자크기 본문 글자 크기 확대 본문 글자 크기 축소 이전글 다음글 목록
50% 시청률로 1990년대 풍미한 드라마
2016년으로 배경 바꿔 뮤지컬로 재탄생
"꿈 말할 수 없는 시대에 이야기하는 꿈"
12월 10일부터 세종문화회관 대극장서
배우 이필모(가운데 오른쪽)와 박성훈(왼쪽)이 28일 서울 종로구 세종로 세종문화회관 예술동 연습실에서 연 뮤지컬 ‘서울의 달’ 제작발표회에서 작품의 한 장면을 연습하고 있다(사진=서울시뮤지컬단).


[이데일리 장병호 기자] “각자도생 승자독식 유체이탈 책임회피 서울은 어느 곳이나 쉴 곳이 없어…. 살기 위해 버텨야 해 마지막까지.”

시골청년이 부푼 꿈을 안고 서울에 올라온다. 그러나 이유 없이 높기만 한 빌딩으로 가득한 이곳엔 꿈 대신 돈을 향한 욕망만 있을 뿐이다. 21세기가 됐지만 오히려 꿈을 꾸는 게 더욱 힘들어진 서울의 현실이다.

1990년대 중반 서울의 현실을 그렸던 작가 김윤경의 드라마 ‘서울의 달’이 서울시뮤지컬단의 창작뮤지컬로 무대에 오른다. 1994년 방영 당시 50%에 육박한 시청률로 시대를 풍미한 작품이다. 뮤지컬 ‘셜록홈즈’ ‘에드거 앨런 포’ ‘페스트’의 연출가 노우성, ‘셜록홈즈’ ‘곤투모로우’의 작곡가 최종윤, ‘바람과 함께 사라지다’ ‘지저스 크라이스트 슈퍼스타’의 음악감독 김성수 등이 참여한다.

28일 서울 종로구 세종로 세종문화회관 예술동 연습실에서 연 제작발표회에서 김덕남 서울시뮤지컬단 예술감독은 “대중친화적인 작품을 하고자 했다”며 ‘서울의 달’을 뮤지컬로 만든 이유를 밝혔다. 김 감독은 “라이선스작품 중심의 뮤지컬계에 우리만의 이야기를 작품으로 하고 싶었다”며 “창작뮤지컬의 제작 여건이 어렵다 보니 전혀 낯선 이야기를 가져올 수는 없었다. 그렇게 찾은 작품이 ‘서울의 달’이었다”고 설명했다.

81부작의 방대한 원작에서 핵심을 뽑는 작업이 중요했다. 각색을 맡은 작가 이다윗은 “드라마를 빠짐없이 보고 초고를 쓴 게 1년 전이다. 그러다가 ‘지하철 1호선’처럼 멀티 플롯 작품이 돼 주인공 홍식과 춘섭의 이야기로 압축했다”며 “변방 출신 사람들의 고달픈 서울살이와 꿈에 대해 풀었다”고 털어놨다.

배경 또한 1990년대가 아닌 2016년 현재로 바꾸었다. 이 작가는 “1994년은 선진국 대열에 합류할 것이란 기대로 축포를 터뜨릴 준비를 할 때였다. 하지만 드라마는 어두운 이야기를 담고 있다. 김 작가가 시대 너머의 비극을 감지한 것 같다”며 “그때의 꿈을 2016년에 다시 꺼내놓는 게 의미있을 거라고 생각했다”고 집필의도를 밝혔다.

이날 제작발표회에서는 연습장면도 시연했다. 쇼의 화려함 대신 스토리에 초점을 맞춘 노래와 안무구성이 눈에 띄었다. 작곡가 최종윤은 “검정색이 두드러지게 하려면 흰색을 강조해야 하는 것처럼 밝은 음악으로 작품을 채우면서도 그 행간에 아픔을 담고자 했다”고 설명했다. 안무가 김경엽은 “이야기 전달이 중요한 작품이라 안무에서도 수위 조절에 초점을 맞추고 있다”고 말했다.

21세기 버전으로 새롭게 태어난 ‘서울의 달’은 최근의 정국과 맞물리면서 묘한 공감대를 자아낸다. 달동네 재개발을 앞두고 “사람을 믿지 말고 돈만 믿어”라고 노래하는 졸부들, 삶이 힘든 나머지 “돌아가고 싶다”고 말하는 홍식의 모습이 이를 잘 보여준다.

노 연출은 “1994년에는 꿈이 의미가 있었다. 꿈과 야망을 가지라는 ‘보이즈 비 앰비셔스’란 말이 충분히 공감을 얻던 시대”라며 “반면 지금은 꿈과 야망이란 말이 공허한 언어가 됐다. 꿈을 쉽게 말할 수 없는 시대가 됐다”라고 했다. 이어 “20년 전 이야기를 지금 다시 한다는 게 촌스러울 수 있으나 그렇기에 더욱 가치 있는 게 아닐까 싶다”고 덧붙였다.

배우 이필모와 서울시뮤지컬단 소속 박성훈이 드라마에서 한석규·최민식이 연기한 홍식과 춘섭으로 호흡을 맞춘다. 신예 허도영·이승재도 더블캐스팅으로 홍식과 춘섭을 연기한다. 오는 12월 10일부터 25일까지 세종문화회관 대극장에서 공연한다.

28일 서울 종로구 세종로 세종문화회관 예술동 연습실에서 연 뮤지컬 ‘서울의 달’ 제작발표회. 왼쪽부터 배우 박성훈·홍은주·이필모, 작가이다윗, 예술감독 김덕남, 연출가 노우성, 작곡가 최종윤, 음악감독 김성수, 안무가 김경엽(사진=서울시뮤지컬단).



▶ 당신의 생활 속 언제 어디서나 이데일리 ‘신문 PDF바로보기
▶ 스마트 경제종합방송 ‘이데일리 TV’ | 모바일 투자정보 ‘투자플러스
▶ 실시간 뉴스와 속보 ‘모바일 뉴스 앱’ | 모바일 주식 매매 ‘MP트래블러Ⅱ
▶ 전문가를 위한 국내 최상의 금융정보단말기 ‘이데일리 마켓포인트 3.0’ | ‘이데일리 본드웹 2.0
▶ 증권전문가방송 ‘이데일리 ON’ 1666-2200 | ‘ON스탁론’ 1599-2203
<ⓒ종합 경제정보 미디어 이데일리 - 무단전재 & 재배포 금지>




RSS 구독
글자크기 본문 글자 크기 확대 본문 글자 크기 축소 이전글 다음글 목록

댓글쓰기

입력
플레이DB의 모든 공연DB는 다음, 네이트 등 포털사이트 공연정보로 연동되고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