공연뉴스

왕용범의 올 첫 작품…10년만에 귀환 ‘뮤지컬 밑바닥에서’

작성일2017.03.06 조회수1164
RSS 구독
글자크기 본문 글자 크기 확대 본문 글자 크기 축소 이전글 다음글 목록
뮤지컬 밑바닥에서(사진=쇼온컴퍼니).


[이데일리 김미경 기자] 10년만에 귀환을 알린 ‘뮤지컬 밑바닥에서’가 오는 9일부터 서울 종로구 대학로 학전 블루에서 공연한다. 연출가 왕용범이 2017년 첫 연출을 맡은 작품이다. ‘프랑켄슈타인’ ‘삼총사’ 등 주로 대작을 연출해왔던 그에게 이번 소극장 작품 선택은 의외다.

왕용범 연출은 “‘뮤지컬 밑바닥에서’는 배우가 숨 쉬는 모습까지 보이는 극장에서 공연되어야 한다”고 소극장 고집 이유를 밝혔다.

2005년 초연 당시 전회 매진을 기록한 흥행작으로 ‘제11회 한국뮤지컬대상’에서 음악상을 수상하며 대학로 창작 뮤지컬 시대의 서막을 열었다. 러시아의 대문호 막심 고리키의 비극적인 희곡을 소재로 삼아 극중 캐릭터들이 살아 숨쉬는 듯한 착각을 불러일으킨다.

또한 박용전 작곡가, 이성준 음악감독, 서숙진 무대디자이너 등 국내 최정상급 창작진으로 꾸렸다. 최우혁, 서지영, 안시하, 김대종, 조순창, 박성환 등 환상적인 캐스팅 라인업도 기대할만하게 만든다.

주인공 ‘페페르’ 역에는 뮤지컬 ‘프랑켄슈타인’의 주역을 거머쥐며 데뷔한 배우 최우혁이 연기한다. 상대역인 ‘나타샤’는 뮤지컬 ‘팬텀’, ‘드라큘라’, ‘모차르트!’ 등에서 활약한 김지유가 캐스팅됐다. 또 뮤지컬 ‘신데렐라’, ‘삼총사’ 등에서 자타공인 최고 여배우로 손꼽히는 서지영이 타냐 역으로 출연한다.

이외에도 이승현, 박성환, 안시하, 김대종, 조순창, 임은영, 김은우, 이윤우, 이지훈 등 연기력과 가창력을 겸비한 한국 뮤지컬계 대세 배우들이 출연해 한 치의 양보 없는 밀도 높은 연기 열전을 선보일 예정이다.


▶ 당신의 생활 속 언제 어디서나 이데일리 ‘신문 PDF바로보기
▶ 스마트 경제종합방송 ‘이데일리 TV’ | 모바일 투자정보 ‘투자플러스
▶ 실시간 뉴스와 속보 ‘모바일 뉴스 앱’ | 모바일 주식 매매 ‘MP트래블러Ⅱ
▶ 전문가를 위한 국내 최상의 금융정보단말기 ‘이데일리 마켓포인트 3.0’ | ‘이데일리 본드웹 2.0
▶ 증권전문가방송 ‘이데일리 ON’ 1666-2200 | ‘ON스탁론’ 1599-2203
<ⓒ종합 경제정보 미디어 이데일리 - 무단전재 & 재배포 금지>




RSS 구독
글자크기 본문 글자 크기 확대 본문 글자 크기 축소 이전글 다음글 목록

댓글쓰기

입력
플레이DB의 모든 공연DB는 다음, 네이트 등 포털사이트 공연정보로 연동되고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