공연뉴스

안은미 "장애가 있든 없든…춤출 땐 카타르시스를 내뿜죠"

작성일2017.04.24 조회수1048
RSS 구독
글자크기 본문 글자 크기 확대 본문 글자 크기 축소 이전글 다음글 목록
안은미컴퍼니 이끄는 현대무용가
내달 12일 신작 ‘대심땐쓰’ 선보여
저신장장애인과의 소통 춤으로 표현
"고통 속 환희 관객과 나누고 싶어"
최근 서울 서초구 서초동 예술의전당에서 만난 안은미컴퍼니의 안은미 예술감독은 “내 삶의 좌표를 정해준 것이 춤이었다”며 “춤을 통해 내가 어떤 사람인지에 대한 답을 찾고자 했다”고 말했다(사진=예술의전당).


[이데일리 장병호 기자] 인터뷰 장소에 스쿠터를 타고 나타났다. 안은미(55) 안은미컴퍼니 예술감독은 앞서 일정이 있었던 대학로에서 예술의 전당까지 스쿠터로 이동했다. 안 예술감독은 “편해서 좋다. 단원들도 각자 하나씩 있어서 애용하고 있다”며 웃었다.

안 예술감독은 최근 공연 준비에 여념이 없다. 신작 ‘대심(大心)땐쓰’(5월 12~14일 예술의전당 CJ토월극장) 때문이다. ‘대심땐쓰’라니 이름도 특이하다. 2011년 ‘조상님께 바치는 댄스’, 2016년 ‘안심땐쓰’에 이어 무용계를 놀라게 할 작품이란다. 안 예술감독의 출사표는 이렇다.

“한국사회는 아직도 많이 열려야 해요. 제 생각에는 편견도 여전히 많고 양극화도 심하죠. 무용이 세상을 완전히 바꿀 수 있다곤 생각 안해요. 그럼에도 ‘베터 댄 낫씽’(better than nothing), 없는 것보다는 낫죠.”

△춤은 양분을 주는 좋은 도구

안은미 예술감독(사진=예술의전당).
무용 자체도 대중에게 낯선데 장애인을 주인공으로 한 작품이다. 이번 작품은 ‘안심땐쓰’ ‘대심땐쓰’ ‘방심땐쓰’ 등 3부작으로 이어지는 중간 여정이다. ‘안심땐쓰’에서는 시각장애인과 작업했다. 이번 ‘대심땐쓰’의 주인공은 저신장장애인이다. 안 예술감독은 “생각한 것 이상으로 전문가 못지않게 잘 해주고 있어 만족스럽다”며 “춤추는 모습이 정말 예쁘다. 이들의 매력을 무대에서 충분히 확인할 수 있을 것”이라며 만족감을 나타냈다.

안 예술감독의 작품은 도발적이고 파격적이다. 1988년 안은미컴퍼니를 창단한 뒤 소재나 주제 면에서 끊임없이 색다른 시도를 하며 국내외에서 활동해왔다. ‘조상님께 바치는 댄스’는 할머니들의 막춤에서 모티브를 따왔다. 프랑스 등 유럽 지역에서 선풍적인 인기를 끌며 해외 순회공연까지 했다. 오는 6월에는 ‘안심땐쓰’의 해외 공연도 앞두고 있다.

안 예술감독은 자신의 작품에 대해 “대중에게 쉽게 설명하는 ‘척’ 하는 것”이라며 “알고 보면 여러 겹의 ‘층’을 갖고 있다”고 설명했다. 무용을 어려워하는 사람도 쉽게 즐길 수 있으면서 동시에 전문가가 봐도 좋은 작품을 만들기 위해 노력한다는 것이다. 안 예술감독은 “사람이 편한 것만 보면 뇌가 바보가 된다”며 “고통의 끝에서 찾아오는 환희로 뇌를 자극시키며 관객과 함께하는 게 무용단의 목적”이라고 말했다.

△저신장장애인과 에너지 넘치는 작업

‘대심땐쓰’의 키워드는 ‘높이’다. 저신장장애인이 세상을 바라보는 시선과 그들만의 삶을 ‘높이’의 차이로 표현해 보인다. 안 예술감독은 “저신장장애인의 고단한 삶과 이를 이겨내기까지의 과정, 이들이 겪는 병명 등을 춤·음악·영상으로 보여주고자 한다”고 말했다.

두 명의 저신장장애인이 주인공으로 무대에 선다. 극당 여행자에서 활동하는 배우 김범진, 개그맨 지망생으로 TV에 출연한 김유남이다. 3개월 동안 수소문을 한 끝에 이들을 찾아냈다. 안 예술감독은 “이전에 저신장장애인가수 나용희와 작업을 한 뒤 그가 보여준 순수한 모습이 좋아서 보다 많은 저신장장애인과 무대를 꾸며보고 싶었다”며 “저신장장애인은 다른 장애인들 중에서도 유독 대외적인 활동이 많지 않아 섭외하는 데 애를 먹었다”고 회상했다.

안 예술감독은 “장애인이지만 두 명의 주인공으로도 무대를 꾸미기에 충분하다”는 생각이다. 안 예술감독은 “원래 5~6명의 장애인을 무대에 올리려 했다. 그러나 김범진, 김유남의 열기에 감동을 받아 두 사람만 낙점했다”고 말했다. 제목인 ‘대심’이 뜻하는 것도 바로 이들이 지닌 밝고 강한 에너지다.

안 예술감독의 춤에 대한 인상은 단순하다. “장애가 있든 없든 춤출 때 인간의 카타르시스가 뿜어져 나온다”는 게 그의 설명이다. 안 예술감독은 ”춤은 어떤 언어도 스포츠도 줄 수 없는 카타르시스를 준다”라며 “자신에게 양분을 줄 수 있는 가장 좋은 도구이기에 계속해서 춤을 춰야 한다”고 말했다.

안은미컴퍼니 ‘대심땐쓰’ 포스터(사진=예술의전당).



▶ 당신의 생활 속 언제 어디서나 이데일리 ‘신문 PDF바로보기
▶ 스마트 경제종합방송 ‘이데일리 TV’ | 모바일 투자정보 ‘투자플러스
▶ 실시간 뉴스와 속보 ‘모바일 뉴스 앱’ | 모바일 주식 매매 ‘MP트래블러Ⅱ
▶ 전문가를 위한 국내 최상의 금융정보단말기 ‘이데일리 마켓포인트 3.0’ | ‘이데일리 본드웹 2.0
▶ 증권전문가방송 ‘이데일리 ON’ 1666-2200 | ‘ON스탁론’ 1599-2203
<ⓒ종합 경제정보 미디어 이데일리 - 무단전재 & 재배포 금지>




RSS 구독
글자크기 본문 글자 크기 확대 본문 글자 크기 축소 이전글 다음글 목록

댓글쓰기

입력
플레이DB의 모든 공연DB는 다음, 네이트 등 포털사이트 공연정보로 연동되고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