공연뉴스

“새로운 셰익스피어의 탄생”…현대극 ‘한여름 밤의 꿈’ 7월 15일 개막

작성일2017.06.29 조회수1186
RSS 구독
글자크기 본문 글자 크기 확대 본문 글자 크기 축소 이전글 다음글 목록



현대극 ‘한여름 밤의 꿈’이 7월 15일부터 서강대학교 메리홀 대극장에서 개막한다.


현대극 ‘한여름 밤의 꿈’은 공연제작센터의 현대극, 셰익스피어 프로젝트의 첫 번째 작품이다. 공연제작센터는 연극 ‘황금용’, ‘못생긴 남자’ 등 독일 현대극을 국내에 초연해 좋은 평가를 받은 바 있다.


공연 관계자는 “셰익스피어 극은 그 극이 어느 시대를 배경으로 하던 당대의 언어를 사용하고 당대의 의상 속에서 당대의 사회를 다룬 현대극이었고 사회극이었다. 우리 극은 셰익스피어의 ‘현대극 정신’에 따라 오늘의 우리 언어로, 현대 의상과 현대적인 무대양식 속에서, 새로운 셰익스피어의 모습을 보고자 한다”고 말했다.


현대극 ‘한여름 밤의 꿈’에는 배우 강민재가 ‘오베른’ 역을, 배우 박영희가 ‘퍽’ 역을, 배우 황석하가 ‘테세우스’ 역을 연기한다. 음악감독은 퓨전국악밴드 ‘고래야’의 리더로 활동했던 옴브레가 맡았다.


현대극 ‘한여름 밤의 꿈’은 7월 15일부터 7월 30일까지 서강대학교 메리홀에서 공연된다.


사진제공_공연제작센터

 
이기원 기자 
newstage@hanmail.net

 

[공연문화의 부드러운 외침 ⓒ뉴스테이지 www.newstage.co.kr 무단전재-재배포금지]
RSS 구독
글자크기 본문 글자 크기 확대 본문 글자 크기 축소 이전글 다음글 목록

댓글쓰기

입력
플레이DB의 모든 공연DB는 다음, 네이트 등 포털사이트 공연정보로 연동되고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