공연뉴스

총 8편 '미스터리 스릴러전' 23일 막 오른다

작성일2017.08.15 조회수425
RSS 구독
글자크기 본문 글자 크기 확대 본문 글자 크기 축소 이전글 다음글 목록
총 8팀 참여 4주 간 무대 올라
대학로 소극장 혜화당서 공연


[이데일리 김미경 기자] 소극장혜화당이 올해 처음오로 선보이는 스릴러 페스티벌 ‘미스터리 스릴러전’을 오는 23일부터 9월 17일까지 서울 종로구 대학로 소극장혜화당에서 연다. 총 8팀이 참여하는 이번 축제는 일주일에 두 팀의 작품이 4주 동안 무대에 오른다.

첫 시작(8월 23~27일)은 망령에 사로잡혀 글을 쓰는 작가와 그의 딸들 사이에 벌어지는 기묘한 이야기 극단 우아의 ‘아름답고 스산한 그의 집필일기’이다. 움직임과 빛으로 구현한 시각적 효과가 돋보이는 작품이다. 이어 같은 기간 단절된 이웃과의 관계를 스릴러적 요소로 풀어낸 극단 동네풍경의 ‘옆집인간’이 상연된다.

2주차(8월 30일~9월 3일)에는 극단 디어얼로거의 ‘고리’와 세자매의 욕망과 갈등을 풀어낸 창작집단 곰의 ‘그녀들의 집’이 공연된다.

3주차(9월 6일~10일)에는 의문의 영상을 둘러싼 인물들 간의 스릴러극 극단 행의 ‘필름메이커:연극을 만드는 방법, 스릴러편’이 준비되어 있다. 작품은 영상적 4d영화를 관람하는 것같은 생생한 연출이 특징이다. 이어 유년시절 아버지를 죽인 살인범을 잡기 위해 몽타주 화가가 된 주인공과 연쇄살인범의 정통 스릴러극 드라마팩토리+한걸음의 ‘몽타주 오리지널’이 다시 한 번 관객을 찾는다.

마지막주(9월 13~17일)에는 소시민들이 모여사는 사파리 본동에서 벌어진 연쇄살인사건을 파헤치는 14세 소년 태영의 이야기를 그린 극단느낌의 ‘초등력 소년:그날의 악몽’이 무대에 오른다. 같은 기간 재개발 중단으로 폐허가 된 까치마을의 살인사건을 둘러싼 심리극 극단 디제이의 ‘귀가’가 공연된다. 작품은 극 중 인물들의 공포심리를 생생하게 표현하며 용서와 구원의 문제를 첨예하게 다룬다.


▶ 당신의 생활 속 언제 어디서나 이데일리 ‘신문 PDF바로보기
▶ 스마트 경제종합방송 ‘이데일리 TV’ | 모바일 투자정보 ‘투자플러스
▶ 실시간 뉴스와 속보 ‘모바일 뉴스 앱’ | 모바일 주식 매매 ‘MP트래블러Ⅱ
▶ 전문가를 위한 국내 최상의 금융정보단말기 ‘이데일리 마켓포인트 3.0’ | ‘이데일리 본드웹 2.0
▶ 증권전문가방송 ‘이데일리 ON’ 1666-2200 | ‘ON스탁론’ 1599-2203
<ⓒ종합 경제정보 미디어 이데일리 - 무단전재 & 재배포 금지>




RSS 구독
글자크기 본문 글자 크기 확대 본문 글자 크기 축소 이전글 다음글 목록

댓글쓰기

입력
플레이DB의 모든 공연DB는 다음, 네이트 등 포털사이트 공연정보로 연동되고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