공연뉴스

"이해하지 말고 느끼세요"…이상한 공연 '굳빠이, 이상'

작성일2017.09.22 조회수1272
RSS 구독
글자크기 본문 글자 크기 확대 본문 글자 크기 축소 이전글 다음글 목록
소설가 김연수의 동명 소설 창작가무극으로
'이머시브 공연'으로 객석·무대 경계 허물어
서사 형식도 파괴…관객마다 '호불호' 반응
서울예술단 "공공단체로서 새로운 시도 해야"
서울예술단 ‘굳빠이, 이상’의 한 장면(사진=서울예술단).


[이데일리 장병호 기자] “공연장 입장 전에 가방이나 짐은 물품보관소에 맡겨주세요. 공연 관람이 불편할 수 있습니다.”

21일 막을 올린 서울예술단의 창작가무극 ‘굳빠이, 이상’은 공연 시작 전 짐을 맡겨야만 공연장에 입장할 수 있다. 객석이 따로 정해져 있지 않은데다 공연 진행 과정 속에서 관객이 한 번 이동을 해야 하기 때문이다.

여기서 끝이 아니다. 관객은 공연장에 입장할 때 스태프들이 사전에 나눠준 가면을 써야 한다. 공연 시작 전에는 극장 로비에서 그림을 그리거나 과일을 깎는 배우들도 미리 만날 수 있다. 매회 공연장에 입장할 수 있는 관객도 100명으로 제한된다. 그야말로 ‘이상한’ 공연이다.

작가 이상의 80주기를 맞아 선보이는 ‘굳빠이, 이상’은 소설가 김연수가 2001년에 발표한 동명 장편소설을 원작으로 한다. 서울예술단은 이번 공연을 최근 공연계의 화두로 떠오른 ‘이머시브 공연’(관객 참여로 완성되는 공연)으로 기획했다. 그동안 예술의전당에 주로 공연을 올렸던 서울예술단이 객석과 무대를 자유롭게 변형할 수 있는 블랙박스 시어터인 CKL스테이지를 공연장으로 선택한 이유다.

서울예술단 ‘굳빠이, 이상’의 한 장면(사진=서울예술단).


가면을 쓰고 공연장에 들어서면 관객은 서 있는 상태로 공연의 시작을 맞이하게 된다. 작가 이상의 죽음을 바라보는 사람들의 이야기가 노래와 함께 10~15분 남짓 펼쳐진다. 이들 속에서 깨어난 이상은 자신의 얼굴이 기억나지 않는다며 관객들 사이로 내려온다. 그때부터 관객은 자유롭게 자리를 잡고 앉아 공연을 감상하게 된다. 앉는 자리에 따라 배우들의 모습이 잘 안 보일 수도 있다. 그러나 이머시브 공연 특성상 어디에 앉든 감상에 큰 방해가 되지 않는다.

보통의 공연은 객석에 앉아 무대 위 배우의 춤, 노래, 연기를 일방적으로 바라본다. 이런 관람 태도에 익숙한 일반 관객에게 ‘굳빠이, 이상’은 호불호가 갈릴 것으로 보인다. 극 전개도 ‘기승전결’의 익숙한 서사 형식에서 벗어나 있다. 이날 개막 전 기자들과 일반 관객을 대상으로 진행한 전막 시연회에서도 반응은 엇갈렸다. 서사 형식마저 파괴한 극 내용이 산만하다는 지적이 있었는가 하면 오히려 신선해서 좋았다는 평가도 있었다.

창작진이 이러한 형식을 선택한 것은 작품의 주제인 작가 이상을 가장 잘 보여주는 형식이라고 판단했기 때문이다. 연출가 오루피나는 “이번 공연을 위해 창작진이 가장 많이 이야기한 것은 이 작품을 익숙한 공식대로 만들지 말자는 것이었다”고 밝혔다. 각색을 맡은 극작가 오세혁은 “작가 이상다운 작품을 만들고 싶었다. 그래서 연극이나 뮤지컬처럼 하나의 형식에 얽매여서는 안 된다고 생각했다”고 설명했다.

배우들도 창작진의 의견에 동의했다. 이상 역을 맡은 세 명의 배우 중 한 명인 김호영은 “이상은 독자가 이해하기 위해 글을 썼다기 보다 오히려 이해할 수 없음을 느끼게 하기 위해 글을 썼다”면서 “우리 공연도 이상의 작품처럼 일종의 전시를 보는 것처럼 와서 있는 그대로 느끼고 가면 좋을 것 같다”고 말했다.

서울예술단 ‘굳빠이, 이상’의 한 장면(사진=서울예술단).


김연수 작가는 이날 관객과 함께 가면을 쓰고 시연을 지켜봤다. 김 작가는 “그동안 이상을 다룬 작품은 이상의 삶을 소개하거나 이상에 대한 추문을 소비하는 정도에 그치는 경우가 많았다. 그래서 이상 문학의 본질로 들어가기 위해 이 소설을 썼다”면서 “그런 원작의 의도를 공연으로 잘 표현해줘 놀라웠다”고 만족감을 나타냈다.

‘윤동주, 달을 쏘다’ ‘신과 함께’ 등으로 서울예술단을 만난 관객이라면 ‘굳빠이, 이상’은 더욱 낯설게 느껴질 것이다. 김덕희 서울예술단 공연기획팀장은 “국립예술단체로서 예술가에게 창작과 실험의 기회를 주는 것도 서울예술단이 해야 할 역할 중 하나”라면서 “‘굳빠이, 이상’은 공동단체로서 실패를 감수하고서라도 새로운 시도를 해야 한다는 생각으로 준비한 작품”이라고 설명했다.

김호영 외에도 서울예술단 단원 최정수, 김용한과 뮤지컬배우 김호영이 이상을 함께 연기한다. 이들은 각각 ‘감각의 이상’ ‘육체의 이상’ ‘지성의 이상’을 맡아 이상의 서로 다른 면모를 보여준다. 고석진, 이기완, 박혜정, 김성연, 이혜수, 형남희, 정지만, 송문선, 조우식, 강상준, 유승현, 신상언, 최예솔 등 서울예술단 단원들이 이상의 주변 인물을 연기한다.

30일까지 서울 중구 다동 CKL스테이지에서 공연한다. 전석 6만원. 19세 이상만 관람할 수 있다.

서울예술단 ‘굳빠이, 이상’의 한 장면(사진=서울예술단).



▶ 당신의 생활 속 언제 어디서나 이데일리 ‘신문 PDF바로보기
▶ 스마트 경제종합방송 ‘이데일리 TV’ | 모바일 투자정보 ‘투자플러스
▶ 실시간 뉴스와 속보 ‘모바일 뉴스 앱’ | 모바일 주식 매매 ‘MP트래블러Ⅱ
▶ 전문가를 위한 국내 최상의 금융정보단말기 ‘이데일리 마켓포인트 3.0’ | ‘이데일리 본드웹 2.0
▶ 증권전문가방송 ‘이데일리 ON’ 1666-2200 | ‘ON스탁론’ 1599-2203
<ⓒ종합 경제정보 미디어 이데일리 - 무단전재 & 재배포 금지>




RSS 구독
글자크기 본문 글자 크기 확대 본문 글자 크기 축소 이전글 다음글 목록

댓글쓰기

입력
플레이DB의 모든 공연DB는 다음, 네이트 등 포털사이트 공연정보로 연동되고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