공연뉴스

천경자 ‘미인도’ 위작 논란, 연극으로 만들어진다

작성일2017.12.06 조회수615
RSS 구독
글자크기 본문 글자 크기 확대 본문 글자 크기 축소 이전글 다음글 목록
천 화백의 유족·변호사 논의 거쳐
극단 위대한 모험이 무대로 옮겨
22~31일 아르코예술극장 소극장
위작 전제 아래 사실과 픽션 섞어
연극 ‘미인도 위작 논란 이후 제2학예실에서 벌어진 일들’의 포스터(사진=극단 위험한모험).


[이데일리 김미경 기자] 26년 간 이어져 온 고(故) 천경자 화백의 ‘미인도’ 위작 논란이 연극 무대 위로 옮겨진다.

극단 위대한 모험은 오는 22일부터 31일까지 서울 종로구 대학로 아르코예술극장 소극장에서 연극 ‘미인도 위작 논란 이후 제2학예실에서 벌어진 일들’을 선보인다. 한국문화예술위원회의 ‘2017 공연예술 창작산실’ 올해의 신작에 선정된 작품이다.

‘미인도’를 둘러싸고 국립현대미술관과 천경자(1924~2015) 화백 사이에 벌어진 위작 논란을 다룬다. 작가가 위작이라고 주장하는 작품을, 국립현대미술관은 진작으로 판정한 한국 미술계 최대 스캔들을 이야기한다.

연극은 ‘미인도’가 위작이라는 전제 아래 사실과 픽션을 섞었다.1991년 과천의 국립현대미술관 제 2 학예실을 배경으로 미인도를 위작이라고 가정하고, 위작을 진작으로 만들어가면서 진짜였던 사람들이 가짜가 돼 가는 과정을 그린다.

여기에 같은 해 발생한 강기훈의 유서 대필 사건도 등장한다. ‘진짜’와 ‘가짜’의 문제, 청년세대가 기성세대에 포섭돼 가는 과정, 관료제의 일그러진 모습 등을 포착한다.

극단 위대한 모험은 “‘미인도’ 위작 논란이 아직까지 끝나지 않은 현재형 사건이라는 점에 주목해, 91년부터 현재까지 이어지고 있는 우리 사회의 문제를 해결하기 위한 실마리를 찾고자 한다”고 소개했다. 이어 “인물 설정은 픽션이며 그 밖의 사실관계 확인을 위해 작가가 천 화백의 유족·변호사와 논의를 거쳤다”고 덧붙였다.

연출은 극단 대표인 김현회가 맡았다. 배우 김정호, 송희정, 전운종, 송철호, 김보나, 조하나, 신윤지 등이 출연한다. 한국문화예술위원회, 인터파크, 대학로티켓닷컴 등의 사이트를 통해 예매 가능하다. 관람료는 3만원이다.


▶ 당신의 생활 속 언제 어디서나 이데일리 ‘신문 PDF바로보기
▶ 스마트 경제종합방송 ‘이데일리 TV’ | 모바일 투자정보 ‘투자플러스
▶ 실시간 뉴스와 속보 ‘모바일 뉴스 앱’ | 모바일 주식 매매 ‘MP트래블러Ⅱ
▶ 전문가를 위한 국내 최상의 금융정보단말기 ‘이데일리 마켓포인트 3.0’ | ‘이데일리 본드웹 2.0
▶ 증권전문가방송 ‘이데일리 ON’ 1666-2200 | ‘ON스탁론’ 1599-2203
<ⓒ종합 경제정보 미디어 이데일리 - 무단전재 & 재배포 금지>




RSS 구독
글자크기 본문 글자 크기 확대 본문 글자 크기 축소 이전글 다음글 목록

댓글쓰기

입력
플레이DB의 모든 공연DB는 다음, 네이트 등 포털사이트 공연정보로 연동되고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