공연뉴스

경쾌한 스윙재즈에 유쾌한 몸짓…국립현대무용단 '스윙'

작성일2018.03.01 조회수507
RSS 구독
글자크기 본문 글자 크기 확대 본문 글자 크기 축소 이전글 다음글 목록
내달 개막 2018년 첫 시즌 프로그램
안성수 예술감독 안무…스윙재즈 영감
스웨덴 밴드 젠틀맨 앤 갱스터즈 출연
국립현대무용단 ‘스윙’ 연습 장면(사진=국립현대무용단).


[이데일리 장병호 기자] 국립현대무용단은 2018년 첫 시즌 프로그램으로 안성수 예술감독의 신작 ‘스윙’을 오는 4월 20일부터 22일까지 3일간 서울 서초구 예술의전당 CJ토월극장에서 공연한다.

매 작품 라이브 음악과 특별한 케미스트리를 선보여온 안 예술감독이 이번에 선택한 것은 스웨덴 스윙재즈밴드다. 정통 뉴올리언즈 핫 재즈 스타일의 음악을 추구하는 6인조 밴드 ‘젠틀맨 앤 갱스터즈’와의 협업으로 리드미컬하고 경쾌한 스윙재즈를 선보인다.

무대 위 라이브 연주와 더불어 안 예술감독 특유의 밀도 있는 안무 구성, 최수진·성창용·매튜 리치·안남근 등 뛰어난 테크닉과 섬세한 표현력을 가진 국립현대무용단 17명 무용수들의 춤이 어우러져 한시도 지루할 틈 없는 즐거움을 선사할 예정이다. ‘싱 싱 싱’ ‘인 더 무드’ ‘맥 더 나이프’ 등 익숙한 음악부터 ‘벅시’ ‘류블랴나 스윙’ 등 새로운 스타일의 재즈까지 17곡의 재즈 음악을 배경으로 아름다운 무용수들의 흥겨운 춤판이 벌어진다.

안 예술감독은 2011년 국립발레단 무용수들과 함께 ‘스윙타임’으로 스윙재즈를 소재로 안무한 바 있다. 이번 ’스윙’에서는 ‘젠틀맨 앤 갱스터즈’의 재즈 리듬, 연주하는 모습, 트럼펫·클라리넷·트럼본·기타·드럼·보컬에서 영감을 받아 안무했다. 안 예술감독은 “이번 ‘스윙’에서 최대한 음악이 들려주는대로 있는 그대로의 움직임을 표현하기 위해 노력했다”며 “한 편의 영화처럼 보길 바란다”고 말했다.

국립현대무용단은 공연을 앞두고 ‘영화음악감상회’ ‘오픈리허설’ ‘오픈워크숍’을 일반인 대상으로 운영한다. 오는 28일에 진행하는 ‘영화음악감상회’는 오동진 영화평론가(전 제천국제음악영화제 집행위원장)와 함께하는 ‘영화 속 스윙재즈’로 스윙재즈 음악이 나오는 영화를 소개하고 그 음악을 감상한다. 23일과 4월 2일에는 스윙댄스 일일체험워크숍과 함께 ‘오픈리허설’을 진행한다. 4월 10일에는 라이브 음악과 함께하는 ‘오픈리허설’도 준비 중이다. 영화음악감상회·오픈워크숍·오픈리허설 모두 무료다.

티켓 가격은 2만~5만원. 예매는 예술의전당 SAC 티켓, 인터파크에서 할 수 있다. 자세한 내용은 국립현대무용단 홈페이지에서 확인 가능하다.

국립현대무용단 ‘스윙’에 출연하는 스웨덴 스윙재즈 밴드 젠틀맨 앤 갱스터즈(사진=국립현대무용단).



▶ 당신의 생활 속 언제 어디서나 이데일리 ‘신문 PDF바로보기
▶ 스마트 경제종합방송 ‘이데일리 TV’ | 모바일 투자정보 ‘투자플러스
▶ 실시간 뉴스와 속보 ‘모바일 뉴스 앱’ | 모바일 주식 매매 ‘MP트래블러Ⅱ
▶ 전문가를 위한 국내 최상의 금융정보단말기 ‘이데일리 마켓포인트 3.0’ | ‘이데일리 본드웹 2.0
▶ 증권전문가방송 ‘이데일리 ON’ 1666-2200 | ‘ON스탁론’ 1599-2203
<ⓒ종합 경제정보 미디어 이데일리 - 무단전재 & 재배포 금지>




RSS 구독
글자크기 본문 글자 크기 확대 본문 글자 크기 축소 이전글 다음글 목록

댓글쓰기

입력
플레이DB의 모든 공연DB는 다음, 네이트 등 포털사이트 공연정보로 연동되고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