공연뉴스

김형석 히트곡 뮤지컬로…'브라보 마이 러브' 내달 초연

작성일2018.04.03 조회수784
RSS 구독
글자크기 본문 글자 크기 확대 본문 글자 크기 축소 이전글 다음글 목록
서울시뮤지컬단 신작 주크박스 뮤지컬
7인조 라이브 밴드 연주로 히트곡 재해석
내달 4일부터 세종문화회관 M씨어터
서울시뮤지컬단 신작 ‘브라보 마이 러브’ 출연진(사진=세종문화회관).


[이데일리 장병호 기자] 김광석, 김건모, 박진영, 임창정, 성시경 등 유명 가수들의 히트곡을 탄생시킨 작곡가 김형석의 노래가 주크박스 뮤지컬로 새로 태어난다. 서울시뮤지컬단의 신작 ‘브라보 마이 러브’(5월 4~27일 세종문화회관 M씨어터)다.

작품은 10세에 미국으로 입양된 플루티스트 제니 브라운이 월드투어의 마지막이자 첫 내한공연을 위해 한국을 찾으면서 벌어지는 이야기를 그린다. 따뜻하고 편안한 김형석의 노래와 함께 아름다운 가족애를 전한다.

김형석은 곡 선정 등에서 자문 역할을 하는 음악 수퍼바이저로 공연에 참여한다. 그는 “오랜 시간 동안 창작해온 나의 곡들이 하나의 이야기로 연결돼 무대에 오르는 일은 생각했던 것보다 더 설레고 굉장히 기대가 된다”며 “좋은 작품으로 탄생할 수 있도록 애정을 갖고 적극적으로 참여하고자 한다”고 소감을 말했다.

음악은 3개의 건반과 베이스, 드럼, 기타, 리드 편성의 7인조 라이브밴드가 연주한다. 편곡은 서울시뮤지컬단의 지도단원이자 뮤지컬 ‘보디가드’에서 음악감독을 맡았던 박지훈이 담당한다. 원곡에 드라마를 입힌 새로운 느낌의 뮤지컬 넘버로 재탄생시킨다. 박지훈 음악감독은 “원곡의 감성을 그대로 유지하면서도 드라마에 잘 어우러질 수 있도록 탈바꿈시키겠다”고 말했다.

주인공 제니 브라운 역은 뮤지컬 ‘광화문 연가’에서 시영 역을 맡았던 유미가 연기한다. 출판사 대표이자 제니의 엄마인 조정희 역에는 뮤지컬 ‘서울 1983’에 출연했던 권명현과 서울시뮤지컬단원 이신미가 더블캐스팅됐다. 정선영, 허도영, 신대성, 한일경, 김범준 등이 함께 출연한다.

본 공연에 앞서 오는 17일 세종예술아카데미에서 미니라이브를 연다. 작곡가 김형석이 참여해 라이브 피아노 연주를 선보인다. 주역 배우들이 작품에 대한 이야기와 뮤지컬 곡을 들려줄 예정이다. 본 공연의 티켓 가격은 3만~6만원. 세종문화티켓, 인터파크에서 예매할 수 있다.


▶ 당신의 생활 속 언제 어디서나 이데일리 ‘신문 PDF바로보기
▶ 스마트 경제종합방송 ‘이데일리 TV’ | 모바일 투자정보 ‘투자플러스
▶ 실시간 뉴스와 속보 ‘모바일 뉴스 앱’ | 모바일 주식 매매 ‘MP트래블러Ⅱ
▶ 전문가를 위한 국내 최상의 금융정보단말기 ‘이데일리 마켓포인트 3.0’ | ‘이데일리 본드웹 2.0
▶ 증권전문가방송 ‘이데일리 ON’ 1666-2200 | ‘ON스탁론’ 1599-2203
<ⓒ종합 경제정보 미디어 이데일리 - 무단전재 & 재배포 금지>




RSS 구독
글자크기 본문 글자 크기 확대 본문 글자 크기 축소 이전글 다음글 목록

댓글쓰기

입력
플레이DB의 모든 공연DB는 다음, 네이트 등 포털사이트 공연정보로 연동되고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