공연뉴스

제주·서도의 흥 찾아 떠나는 '모던 국악 기행'

작성일2018.06.15 조회수1288
RSS 구독
글자크기 본문 글자 크기 확대 본문 글자 크기 축소 이전글 다음글 목록
국립국악관현악단 지역 전통음악 테마 공연
제주 및 함경도 민요 연주…현대음악 재해석
29일 국립극장 달오름극장
국립국악관현악단 ‘모던 국악 기행-제주·서도의 흥’ 포스터(사진=국립극장).


[이데일리 장병호 기자] 국립국악관현악단이 ‘모던 국악 기행’의 마지막 무대로 제주·서도 지역 소리를 선사한다. 오는 29일 국립극장 달오름극장에서 ‘제주·서도의 흥’을 주제로 제주·서도(평안도·황해도 지방) 소리의 명맥을 이어온 명인들의 무대와 이를 현대적 감각으로 재해석한 실내악곡을 함께 선보인다.

1부에서는 제주·서도 소리 명창과 퉁소 연주로 전통음악의 원형을 보여준다. 제주 해녀들이 부르던 ‘서우젯소리’와 민요 ‘오돌또기’, 영주십경(제주도에서 예로부터 자연경관이 뛰어난 열 곳의 경승지)을 노래한 민요 ‘영주십경가’ 등을 고성옥 명창의 소리로 선사한다.

평소 쉽게 들을 기회가 없었던 퉁소 연주도 함경도의 전통음악과 함께 만날 수 있다. 최여영의 퉁소 연주로 ‘애원성’ ‘아스랑가’ ‘라질가’ 등 함경도 민요를 토속적인 음색으로 선보일 예정이다. 이북5도 무형문화제 제2호 보유자인 박기종 명인도 무대에 함께 오른다.

2부에서는 제주·서도지역 전통음악을 기반으로 새롭게 창작한 실내악 작품 두 곡을 연주한다. 작곡가 백대웅의 퉁소협주곡 ‘만파식적의 노래’는 현대적인 실내악 버전으로 편곡해 연주한다. 마지막 곡은 이번 공연을 위해 위촉된 작곡가 강은구의 ‘제주할망’을 초연한다. 제주지방에 전승돼 온 ‘봉지가’ ‘망건짜는 소리’ ‘사대소리’ 등의 민요를 소재로 천혜의 자연환경에서 꿋꿋하게 살아가는 제주사람들의 모습을 음악으로 담아낸다.

‘모던 국악 기행’은 지역에 따라 각기 다른 전통음악을 테마로 하는 무대로 지난해 6월 시작했다. 그동안 경기권, 남도권, 강원·영남권의 대표적인 음악과 이를 토대로 창작한 현대음악을 선보였다. 티켓 가격 2만~3만원. 국립극장 홈페이지 또는 전화로 예매할 수 있다.


▶ 당신의 생활 속 언제 어디서나 이데일리 ‘신문 PDF바로보기
▶ 스마트 경제종합방송 ‘이데일리 TV’ | 모바일 투자정보 ‘투자플러스
▶ 실시간 뉴스와 속보 ‘모바일 뉴스 앱’ | 모바일 주식 매매 ‘MP트래블러Ⅱ
▶ 전문가를 위한 국내 최상의 금융정보단말기 ‘이데일리 마켓포인트 3.0’ | ‘이데일리 본드웹 2.0
▶ 증권전문가방송 ‘이데일리 ON’ 1666-2200 | ‘ON스탁론’ 1599-2203
<ⓒ종합 경제정보 미디어 이데일리 - 무단전재 & 재배포 금지>




RSS 구독
글자크기 본문 글자 크기 확대 본문 글자 크기 축소 이전글 다음글 목록

댓글쓰기

입력
플레이DB의 모든 공연DB는 다음, 네이트 등 포털사이트 공연정보로 연동되고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