공연뉴스

아시아 초연 '마틸다' 연습 시작 "특별한 여행 될 것"

작성일2018.07.04 조회수1445
RSS 구독
글자크기 본문 글자 크기 확대 본문 글자 크기 축소 이전글 다음글 목록
신시컴퍼니 30주년 기념 작품
100여명 창작진·배우 상견례 가져
9월 LG아트센터 아시아 초연
지난 2일 있었던 뮤지컬 ‘마틸다’의 상견례 현장(사진=신시컴퍼니).


[이데일리 장병호 기자] 공연제작사 신시컴퍼니 30주년 기념으로 아시아 최초 초연을 앞둔 뮤지컬 ‘마틸다’가 지난 2일 연습실에서 상견례를 갖고 본격적인 연습에 들어갔다.

이 자리에는 국내 대표프로듀서 박명성, 해외 협력프로듀서 루이즈 위더스를 비롯힌 국내외 주요 스태프는 물론 마틸다 역의 황예영·안소명·이지나·설가은, 그리고 김우형·최재림·방진의·박혜미·최정원 등 46명의 전체 배우가 모였다. 100여 명에 달하는 프로덕션 멤버들은 남녀노소 구분 없이 동그랗게 둘러서서 반갑게 인사를 나누고 작품에 대한 기대감을 전했다.

루이즈 위더스 프로듀서는 “RSC(로열 셰익스피어 컴퍼니)를 대신해 감사드린다”며 “긴 시간 동안 여러 팀들이 모여 준비를 해왔고 이제 그 긴 여행이 시작된다”고 말했다. 이어 “특별한 여행이 될 뮤지컬 ‘마틸다’를 잘 즐겨주면 좋겠다”고 소감을 말했다.

박명성 프로듀서는 “뮤지컬 ‘마틸다’는 어린 배우들이 많이 출연하기 때문에 성인 배우들이 더 많이 챙겨주고 배려해야 할 것 같다”고 “어린 배우들은 항상 이 곳이 신성한 무대임과 동시에 창의력을 발산하고 아이디어를 공유하는 놀이터라고 생각해줬으면 한다”고 당부했다. 또한 “복잡한 무대 메커니즘을 가진 공연이기 때문에 끊임없는 훈련을 통해 퀄리티 높은 공연이 될 수 있도록 하겠다”며 “서로 조금씩 배려하는 마음을 가지고 작품에 임하면 훌륭한 앙상블을 이룰 수 있을 것”이라고 덧붙였다.

연출가 닉 애쉬튼은 “뮤지컬 ‘마틸다’는 ‘나 스스로 내 이야기를 바꿀 수 있다’는 지금 시대에 매우 중요한 이야기를 하고 있는 작품”이라며 “배우 여러분들은 그 이야기를 전달하는 것을 즐겨주시길 부탁한다”고 말했다. ‘마틸다’는 오는 9월 8일 서울 강남구 LG아트센터에서 초연한다.

지난 2일 있었던 뮤지컬 ‘마틸다’의 상견례 현장(사진=신시컴퍼니).



▶ 당신의 생활 속 언제 어디서나 이데일리 ‘신문 PDF바로보기
▶ 스마트 경제종합방송 ‘이데일리 TV’ | 모바일 투자정보 ‘투자플러스
▶ 실시간 뉴스와 속보 ‘모바일 뉴스 앱’ | 모바일 주식 매매 ‘MP트래블러Ⅱ
▶ 전문가를 위한 국내 최상의 금융정보단말기 ‘이데일리 마켓포인트 3.0’ | ‘이데일리 본드웹 2.0
▶ 증권전문가방송 ‘이데일리 ON’ 1666-2200 | ‘ON스탁론’ 1599-2203
<ⓒ종합 경제정보 미디어 이데일리 - 무단전재 & 재배포 금지>




RSS 구독
글자크기 본문 글자 크기 확대 본문 글자 크기 축소 이전글 다음글 목록

댓글쓰기

입력
플레이DB의 모든 공연DB는 다음, 네이트 등 포털사이트 공연정보로 연동되고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