공연뉴스

‘그린플러그드 동해 2018’ 약 8천 명의 관객 동원…경주로 이어간다

작성일2018.07.26 조회수403
RSS 구독
글자크기 본문 글자 크기 확대 본문 글자 크기 축소 이전글 다음글 목록



‘그린플러그드 동해 2018’이 양일간 약 8천 명의 관객을 동원하며 성황리에 막을 내렸다.

‘그린플러그드 동해 2018’은 지난 21일과 22일 양일간 강원도 망상해변 일원에서 진행됐다. 망상해변에 자리 잡은 AQUA PLANET 스테이지는 국내 아티스트 국카스텐, 넬, 데이브레이크, 잔나비, 멜로망스, 새소년 등의 공연이 번갈아 반복되는 듀얼 무대가 펼쳐졌다. 이어 대형 돔 텐트 안에 설치된 SPACE GALAXY 스테이지에서는 디제잉 무대를 선보였다.

또한, STARLIGHT ZONE 스테이지는 오왠, 심규선(Lucia), 치즈 등 어쿠스틱 뮤지션의 공연과 영화가 상영됐다. 이외에도 낮의 해양레저를 비롯해 쓰레기 줍기 스포츠 등 다양한 프로그램으로 눈길을 끌었다.

이번 공연은 휴가철 해외여행을 찾는 피서객을 동해시 관광객으로 이끌며 지역 경제 활성화에 기여했다는 자체 평이다. 그린플러그드 동해 조직위는 “동해에서는 첫 시작임에도 수많은 관객이 찾아주셔서 진심으로 감사하다.”라고 전하며 “단발성이 아닌 지속해서 국내 ?문화사업에 관심을 가지며 발전 방향을 제시하고 이끌어 갈 수 있도록 최선을 다하겠다.”라고 말했다.

한편 그린플러그드 페스티벌은 8월 14일 ‘그린플러그드 경주 2018’ 최종라인업 발표를 앞두고 있다. 

사진제공_그린플러그드 동해 2018 조직위원회

박민희 기자 
newstage@hanmail.net

[공연문화의 부드러운 외침 ⓒ뉴스테이지 www.newstage.co.kr 무단전재-재배포금지]
RSS 구독
글자크기 본문 글자 크기 확대 본문 글자 크기 축소 이전글 다음글 목록

댓글쓰기

입력
플레이DB의 모든 공연DB는 다음, 네이트 등 포털사이트 공연정보로 연동되고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