공연뉴스

<플라시도 도밍고 내한공연> 8년 만에 한국을 찾은 세계적 테너

작성일2009.01.12 조회수29486
RSS 구독
글자크기 본문 글자 크기 확대 본문 글자 크기 축소 이전글 다음글 목록



12일 서울 그랜드 인터컨티넨탈 호텔에서 세계적인 거장 테너 플라시도 도밍고의 공연 <현대카드 슈퍼콘서트Ⅳ-Placido Domingo Recital>에 앞서 기자간담회가 열렸다. 이날 간담회에는 플라시도 도밍고와 함께 무대에 설 예정인 소프라노 이지영, 영국 출신 메조소프라노 캐서린 젠킨스이 함께 참석했다.

도밍고의 내한공연은 루치아노 파바로티, 호세 카레라스와 함께한 <3대 테너>공연 이후 8년 만이며, 개인 리사이틀로는 소프라노 홍혜경과 함께 선 1995년 이후 14년만이다. 아리아를 비롯한 대중적인 뮤지컬 넘버로 프로그램을 구성, 20여 곡을 선사할 예정인 이번 내한공연에서는 한국 관객을 위한 가곡도 준비 중이라고 한다.

한편, “한국 무대에 다시 서게 된 것이 축복”이라는 도밍고는 은퇴발언에 대해서는 “노래를 하는 것이 즐겁고 당분간은 은퇴 계획이 전혀 없다”라며 확고히 입장을 밝히는 모습이었다.

플라시도 도밍고의 내한공연은 오는 13일 서울 올림픽공원 체조경기장에서 펼쳐질 예정이다.

글: 김연지 객원기자(매거진 플레이디비)
사진: 다큐멘터리 허브(club.cyworld.com/docuherb)


[ⓒ 플레이DB www.playdb.co.kr,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RSS 구독
글자크기 본문 글자 크기 확대 본문 글자 크기 축소 이전글 다음글 목록

댓글쓰기

입력
플레이DB의 모든 공연DB는 다음, 네이트 등 포털사이트 공연정보로 연동되고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