공연뉴스

뮤지컬 <삼총사> 캐스팅은? 신성우·엄기준·유준상 등 초연멤버 컴백

작성일2018.01.16 조회수5571
RSS 구독
글자크기 본문 글자 크기 확대 본문 글자 크기 축소 이전글 다음글 목록



개막 10주년을 맞아 돌아오는 뮤지컬 <삼총사>의 캐스팅이 공개됐다. 일명 ‘신엄유민법’이라 불리는 초연 멤버 신성우, 엄기준, 유준상, 민영기, 김법래를 비롯해 인기 배우들이 다수 출연할 예정이다.
 
<삼총사>는 알렉산드로 뒤마의 동명 소설을 원작으로 한 뮤지컬로, 왕실 총사가 되기를 꿈꾸는 청년 달타냥과 전설적인 총사 아토스, 포르토스, 아라미스가 루이 13세와 관련된 음모를 밝혀내는 과정을 담았다. 유쾌한 유머와 검술 액션 등 여러 볼거리를 선사하며 2009년 초연부터 꾸준히 사랑받은 인기작이다.
 



개막 10주년을 맞아 오는 3월 돌아오는 <삼총사>는 먼저 화려한 캐스팅으로 눈길을 끈다. 해외에서도 큰 사랑을 받았던 초연 멤버들과 최근 여러 무대에서 활약해온 인기 배우들이 두루 참여한다.
 



총사가 되기 위해 파리로 상경한 정의파 청년 달타냥은 엄기준, 손호영, 서은광(비투비)가 연기하고, 삼총사의 리더이자 전설적인 검술의 소유자 아토스는 신성우, 유준상, 김준현이 연기한다. 날카로운 추리력과 통찰력을 가진 동시에 로맨티스트의 면모를 지닌 아라미스 역에는 민영기, 박민성, 손준호가 캐스팅됐고, 허풍은 심하지만 의리라면 누구에게도 뒤지지 않는 포르토스 역에는 김법래와 이정수가 캐스팅됐다.
 
이와 함께 서지영, 안시하, 장은아가 오직 복수만을 위해 살아가는 미모의 간첩 밀라디 역을 맡았고, 홍경수와 조순창이 프랑스의 추기경 리슐리외로, 제이민과 린지(피에스타)가 달타냥과 첫 눈에 사랑에 빠지는 청순한 여인 콘스탄스로 분한다. 리슐리외의 심복 쥬사크 역에는 선재와 김보강이 캐스팅됐다.
 
뮤지컬 <삼총사>는 오는 3월 16일부터 한전아트센터에서 펼쳐지며, 티켓은 23일부터 인터파크에서 예매할 수 있다.
 
글: 박인아 기자(매거진 플레이디비 iapark@interpark.com)
사진: 쇼온컴퍼니 제공
 

[ⓒ 플레이DB www.playdb.co.kr,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RSS 구독
글자크기 본문 글자 크기 확대 본문 글자 크기 축소 이전글 다음글 목록

댓글쓰기

입력
플레이DB의 모든 공연DB는 다음, 네이트 등 포털사이트 공연정보로 연동되고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