공연뉴스

[포스터it] 내 생애 가장 즐거운 한 때! 뮤지컬 ‘락시터’

작성일2010.06.23 조회수17697
RSS 구독
글자크기 본문 글자 크기 확대 본문 글자 크기 축소 이전글 다음글 목록

 가제복은 사람들을 피해 낚시터를 찾는다. 조용한 곳에서 복잡한 머릿속이나 비워보겠다는 심상이다. 하지만 가제복은 하필 오지랖의 달인 오범하 옆에 자리를 잡는다. 30대 가제복과 60대 오범하의 인연은 그렇게 시작된다. 

포스터의 위쪽에 자리 잡은 사내가 바로 오범하다. ‘청춘’이라는 단어가 새겨진 모자를 쓰고 익살스런 표정으로 금방이라도 떠들며 상대를 귀찮게 할 것 같다. 60대라면 쉽게 고를 수 없는 빨간색 땡땡이 티셔츠를 갈색 낚시용 조끼에 슬쩍 레이어드 해 입은 그의 패션 센스도 눈에 띈다. 

그와 대각선 반대편에 앉아 있는 사람이 가제복이다. 그는 두 검지손가락으로 자신의 귀를 틀어막으며 찡그린 표정을 짓는다. 얼굴엔 며칠 동안 깍지 않은 수염이 수북하고 옷도 와이셔츠에 대충 점퍼 하나 걸친 차림이다. 그는 지금 온 몸으로 사람들에게 말하고 있는 듯하다. “건드리지 마!”라고. 

‘락시터’는 즐거운 한 때라는 뜻의 ‘樂時’에 ‘터’가 붙은 합성어다. 얼핏 작품의 배경이 되는 낚시터와의 연관성도 찾아볼 수 있다. 30대 가제복은 60대 오범하를 보면서 사사건건 ‘노인네’ 취급 하지만 음악을 듣는 취향도 마음도 오범하가 청춘이다.  

마음이 젊어야 진짜 젊은이다. 꿈꾸는 한 그는 영원한 청춘이라 불릴 만하다. 뮤지컬 ‘락시터’는 2시간 동안 웃고 떠들면서 세대 간의 화해와 소통을 이야기한다. 나이는 숫자에 불과하고 외모는 껍데기에 불과하니 내면의 청춘을 간직한 오범하에게 우리는 응원의 박수갈채를 아끼지 않을 수 없다. 

뮤지컬 ‘락시터’는 오는 6월 21일부터 7월 9일까지 함안문화예술회관에서 공연된다.

뉴스테이지 최나희 기자 newstage@hanmail.net

[공연문화의 부드러운 외침 ⓒ뉴스테이지 www.newstage.co.kr 무단전재-재배포금지]
RSS 구독
글자크기 본문 글자 크기 확대 본문 글자 크기 축소 이전글 다음글 목록

댓글쓰기

입력
플레이DB의 모든 공연DB는 다음, 네이트 등 포털사이트 공연정보로 연동되고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