공연뉴스

[현장스케치] 뮤지컬 ‘캣츠’의 ‘인순이, 박해미, 홍지민’! 공동인터뷰 현장

작성일2011.09.01 조회수12058
RSS 구독
글자크기 본문 글자 크기 확대 본문 글자 크기 축소 이전글 다음글 목록



뮤지컬 ‘캣츠’에서 그리자벨라 역을 맡은 인순이, 박해미, 홍지민이 8월 31일 오전 11시 잠실 롯데호텔 에메랄드홀에서 공동인터뷰를 가졌다. 이날은 많은 매체가 참석한 가운데 기자와 배우 간의 질의응답시간으로 인터뷰가 이뤄졌다.

 

 

세 배우는 뮤지컬 ‘캣츠’에서 같은 역을 연기한다. 자신이 맡은 역의 강점이 무엇인지 묻는 질문에 인순이는 “요즘 이 부분에 가장 많이 부딪히고 있다. 뮤지컬 ‘캣츠’를 한다는 것 자체가 즐거움이라고 생각하고 좋은 시간을 보내고 있다”고 말했다.

 

 

박해미는 “난 워낙 섹시하다”고 말해 좌중을 웃게 했다. 그는 이어 “무대에서 나의 모습을 마음껏 표출할 수 있을 것 같다. 이 무대를 통해 섹시한 고양이라는 소리를 들어서 기분이 좋다”고 했다.

 

 

그리자벨라 역 중 막내인 홍지민은 “나의 경쟁력은 젊음 밖에 없다. 다른 선배님들에 비해 연륜이나, 내공도 많지 않다. 가장 젊고 어리기 때문에 제일 열심히 연습하는 것에 대해서는 장담할 수 있다. 이것으로 승부를 볼 예정이다”고 전했다.

 

 

뮤지컬의 매력이 무엇이냐 묻는 질문에 인순이는 “가수는 함께 하는 것이 거의 없다. 성공도 실패도 모두 혼자 해야 한다. 뮤지컬은 합심해서 작품을 만드는 것이 매력”이라고 말했다. 홍지민은 “무대는 절대 거짓말을 할 수 없는 공간이다. 그렇기에 무대를 정말 좋아하고 사랑한다. 그리자벨라 역은 여배우와의 삶과 닮아 있어 배우 생활을 돌아보는 계기가 됐다”고 말했다.

 

 

인순이는 뮤지컬 ‘캣츠’의 주제에 대해 “이 작품은 용서, 사랑, 치유, 화해가 다 들어 있는 작품이다. 그리고 누군가를 겉으로만 판단하면 안 된다는 의미도 있다”고 했다.

 

 

마지막으로 이들은 뮤지컬 ‘캣츠’의 주인공은 그리자벨라 역이 아니라고 입을 모아 말했다. 인순이는 “우리는 뮤지컬 ‘캣츠’의 주인공이 아니다. 출연하는 고양이 중 한 마리일 뿐이다. ‘Memory’라는 곡을 많이 아시지만 이 작품은 고양이 하나하나가 모두 주인공이다. 많은 배우가 많은 에너지를 전달하고 있는 작품이다”고 전했다.

 

뮤지컬 ‘캣츠’는 9월 17일부터 12월 31일까지 샤롯데 씨어터에서 공연된다.

 

 

글,사진_정지혜 기자 newstage@hanmail.net

[공연문화의 부드러운 외침 ⓒ뉴스테이지 www.newstage.co.kr 무단전재-재배포금지]
RSS 구독
글자크기 본문 글자 크기 확대 본문 글자 크기 축소 이전글 다음글 목록

댓글쓰기

입력
플레이DB의 모든 공연DB는 다음, 네이트 등 포털사이트 공연정보로 연동되고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