공연뉴스

뮤지컬 ‘명성황후’, 역사적인 탄생 16주년 공연 무대 올라

작성일2011.09.28 조회수11447
RSS 구독
글자크기 본문 글자 크기 확대 본문 글자 크기 축소 이전글 다음글 목록



‘에이콤인터내셔날’이 제작한 뮤지컬 ‘명성황후’가 올해로 16주년을 맞는다. 뮤지컬 ‘명성황후’는 오는 10월 29일부터 충무아트홀 대극장 무대에 오른다. 뮤지컬 ‘명성황후’는 총 관객 약 130만 명을 동원한 대표적인 한국 창작뮤지컬이다. 이번 공연에서는 오랫동안 뮤지컬 ‘명성황후’를 지켜온 관록의 배우와 뮤지컬계의 신예들이 뭉쳐 색다른 감동을 전할 예정이다.

 

 

뮤지컬 ‘명성황후’ 16년, 이름만 들어도 가슴이 벅차다!

 

뮤지컬 ‘명성황후’는 16년이라는 시간을 무대에 올랐다. 오랜 시간 뮤지컬 ‘명성황후’가 세운 기록도 어마어마하다. 작품은 총 관객 130만 명을 동원하며 1,040회차의 공연을 소화했다. 뮤지컬 ‘명성황후’는 긴 시간 동안 관객을 만난 만큼 대중들에게 가장 잘 알려진 한국 창작뮤지컬이기도 하다.

 

뮤지컬 ‘명성황후’는 1896년에 열린 명성황후 살해범 공판 장면에서 ‘미우라’와 공범들이 무죄 판결을 받는 것으로 시작한다. 이후 작품은 1886년 봄 ‘고종’과 ‘민자영’의 결혼부터 시작해 그의 희로애락과 지혜로운 ‘황후’로 성장하는 과정을 담는다.

 

뮤지컬 ‘명성황후’는 1995년 초연 당시 큰 화제를 불러 모았다. 작품은 1997년, 1998년 국내 최초로 브로드웨이, 2002년 런던 웨스트엔드 등에 진출했다. 2007년에는 대형 한국 창작뮤지컬 최초로 100만 관객을 돌파했다. 2009년에는 공연 횟수 1,000회를 넘어서기도 했다. 이번 공연은 오랜 시간 쌓아온 내공으로 다른 작품들과는 차별화된 감동을 전한다.

 

 

관록의 배우, 뮤지컬계 신성들의 만남!

 

이번 공연은 뮤지컬 ‘명성황후’에서 9년째 ‘명성황후’ 역을 맡아 열연하고 있는 ‘이상은’이 원 캐스팅으로 출연한다. ‘이상은’은 2003년 ‘명성황후’ 역을 처음 맡았다. ‘역대 가장 아름다운 명성황후’라는 평을 들으며 수많은 관객의 마음을 울렸다. 이번 공연에서는 단아하고 고운 외모에서 풍기는 냉철한 카리스마가 돋보이는 황후의 모습을 선보일 예정이다.

 

‘고종’ 역으로는 뮤지컬 ‘오페라의 유령’, ‘컴퍼니’, ‘젊은 베르테르의 슬픔’ 등에 출연했고, 이미 ‘명성황후’의 무대에 선 적이 있는 ‘서영주’가 합류했다. 그는 관록의 연기로 다시 한 번 ‘고종’ 역을 선보인다. 더블캐스팅으로는 뮤지컬 ‘이순신’과 2011년 뮤지컬 ‘명성황후’ 지방 공연에서 ‘고종’으로 무대에 섰던 신예 ‘김순택’이 함께한다.

‘대원군’ 역에는 ‘가장 대원군다운 대원군’으로 꼽히는 ‘이희정’이 다시 무대에 오른다. ‘명성황후’ 시해의 결정적 인물인 ‘미우라’ 역에는 ‘김성기’와 ‘김선동’이 맡는다. ‘명성황후’을 지키는 ‘홍계훈’ 역에는 ‘지혜근’과 ‘김태형’이 출연한다.

 


정지혜 기자 newstage@hanmail.net

[공연문화의 부드러운 외침 ⓒ뉴스테이지 www.newstage.co.kr 무단전재-재배포금지]
RSS 구독
글자크기 본문 글자 크기 확대 본문 글자 크기 축소 이전글 다음글 목록

댓글쓰기

입력
플레이DB의 모든 공연DB는 다음, 네이트 등 포털사이트 공연정보로 연동되고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