공연뉴스

[유희성의 The stage 25] 뮤지컬 ‘명성황후’

작성일2011.11.21 조회수9887
RSS 구독
글자크기 본문 글자 크기 확대 본문 글자 크기 축소 이전글 다음글 목록



뮤지컬 전문 단체인 ‘에이콤’은 1995년 한국 창작 뮤지컬 사상 12억이라는 초유의 비용을 투자해 대극장 창작뮤지컬을 제작했다. 당시 민간단체로는 엄두도 낼 수 없는 제작비를 들여 아직 성숙하지 않은 뮤지컬 환경에서 여러모로 대단한 모험을 감행한 것이다. 그러나 단번에 한국 문화계에 가장 큰 이슈로 떠오르며 여러 우려를 불식시키고 지금까지 16년간 계속하여 흥행 행진을 하고 있다.


1997년 아시아 뮤지컬 최초로 뉴욕 브로드웨이 링컨센터에 진출했다. 이듬해에도 뉴욕과 LA 등 미국 투어공연을 하기에 이르렀고 이듬해는 뮤지컬의 본고장인 영국 런던의 웨스트엔드에 진출해 아시아 최초로 ‘오베이션 어워드’에 노미네이트되는 등 여러 가지 기록적인 행진을 계속하고 있다.


국내에서도 대형 창작 뮤지컬 사상 1,000회를 돌파하며 100만 관객과 만났으며 서울과 지방을 아우르며 국민뮤지컬로 자리매김했다. 이후로도 오랫동안 기록은 이어질 것이라고 생각한다. 2011년 11월 현재 충무아트홀에서 16주년 기념 공연 중이다.


작품은 언제 보아도 세련되고 기능적이다. 이와 함께 미학적인 무대 디자인을 활용한 스피디하면서도 정적이며 박진감 넘치는 무대 연출이 합을 이룬다. ‘백성이여 일어나라’의 마지막 장면에서는 가슴 뭉클한 감동으로 전율하게 했다.


로비에서는 뮤지컬 ‘명성황후’의 시대적인 배경과 역사적인 사실들을 사진과 그림을 함께 보기 좋게 전시하고 있었다. 역사적인 사실의 인식과 더불어 교육적인 차원과 작품에 대해 이해를 하는데 알림과 도움을 줬다.

 


뮤지컬 ‘명성황후’는 초연의 콘셉트와 구조는 유지하며 부분적으로 수정을 가해 작품적으로도 한층 깊이 있고 볼거리도 풍성해졌다. 전 세대가 함께 관람하며 소통할 수 있는 뮤지컬로 재탄생했다.


이번 무대에서는 개인적으로 감회가 새로운 일도 있었다. 15년 전 즈음 내가 6년 동안이나 ‘고종’ 역으로 출연할 때, 대학에서 강의를 하고 있었는데 학교 뮤지컬과 학생 몇 명을 크루로서 무대 경험을 시켰었다. 그때 ‘고종’ 역을 유심히 바라보고 언젠가는 꼭 이 역할을 해보리라고 다짐하며 내게도 얘기했었던 똘망 했던 학생이 이번 무대에서 드디어 그 꿈을 이루어 바로 ‘고종’ 역으로 무대에 선 것이다. 대견하기도 하고 자랑스럽기 그지없었다.


그동안 몇 번에 걸쳐 함께 작업하며 속과는 다르게 매몰차게 대하거나 야단을 치기도 하며 배우로서의 인성과 기량을 독려했는데 묵묵히 견디고 꿈을 잃지 않고 끊임없는 노력으로 오늘 무대에서 고종을 연기한 제자 겸 ‘고종’의 바톤을 받은 후배 배우 ‘김순택’에게 찬사와 감사의 박수를 보낸다.


더불어 뉴욕 공연 때부터 함께 했었고 아직도 무대를 지키는 메인 배우들과 새로운 타이틀 롤로서 확실하게 제 몫을 해내는 ‘이상은’ 배우, 어떤 작품보다도 큰 자긍심을 가지고 최선을 다하는 앙상블의 값진 땀방울들은 무대에서 여지없이 빛을 발했다. 영원히 지속될 ‘명성황후’의 빛나는 보배들에게도 마음으로나마 따듯한 응원을 보낸다.

 


글_유희성 he2sung@hanmail.net

[공연문화의 부드러운 외침 ⓒ뉴스테이지 www.newstage.co.kr 무단전재-재배포금지]
RSS 구독
글자크기 본문 글자 크기 확대 본문 글자 크기 축소 이전글 다음글 목록

댓글쓰기

입력
플레이DB의 모든 공연DB는 다음, 네이트 등 포털사이트 공연정보로 연동되고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