공연뉴스

음악극 ‘432HZ’ 오는 2월 재연 공연…박웅, 강찬, 한선천, 금조 등 캐스팅

작성일2020.01.22 조회수1358
RSS 구독
글자크기 본문 글자 크기 확대 본문 글자 크기 축소 이전글 다음글 목록



버스크 음악극 '432Hz(432헤르즈)' (프로듀서 유환웅, 연출 허연정, 작가 김가람)가 개막 소식과 함께 캐스팅을 발표했다.

'432Hz(432헤르즈)'는 지난해 가을 창작 초연으로 막을 올렸다. 제작사 고스트컴퍼니는 "초연보다 스토리를 더욱 탄탄하게 보강하고 있다. 무대를 새롭게 단장하고, 영상을 사용하여 관객들에게 풍부한 볼거리를 제공할 예정이다. 또한 세션들의 극 중 참여로 재미를 더 할 예정이다. 2020년 새 시즌으로 돌아올 버스크 음악극 '432Hz'에 많은 기대와 관심을 보여달라"고 전했다.

버스크 음악극 '432Hz(432헤르츠)'는 치유의 주파수 432Hz로 세상을 바라보는 버스커들의 이야기를 담고 있다. 버스크 음악극 '432Hz(432헤르츠)'는 서로에게 둘도 없는 친구였던 싱어송라이터 지오와 탭 댄서 민혁의 과거, 그리고 현재 버스킹 거리의 버스커 하늘과 스트릿 드러머 두홍의 이야기가 교차되면서 펼쳐진다. 청춘들은 버스킹을 통해 세상에 자신들의 이야기를 던지고, 음악을 통해 상처를 치유하며 성장한다.

이번 재연 공연은 초연 배우들과 새로운 얼굴들로 구성됐다.

마음이 따뜻하고 사람들의 아픔을 진심으로 공감하고 노래하는 기타 버스커 한지오 역에는 지난 시즌에 이어 박웅, 강찬을 다시 만나볼 수 있다. 더불어 김용석, 김찬종이 새롭게 합류하였다. 한지오는 버스킹 거리에서 머물며 함께 ‘Listen’을 부를 하늘을 만나 자신의 유일한 꿈을 이루고자 하는 인물이다.

지오와 한팀이자 친구, 현재는 과거의 사건으로 세상과 단절된 채 살아가고 있는 탭 댄서 주민혁 역에는 지난 시즌에 이어 이동수가 다시 한번 무대에 오른다. 또한 조현우, 문경초, 한선천이 새롭게 캐스팅 되었다. 탭을 그만두기 위해 버스킹 거리를 찾은 날, 운명처럼 하늘과 두홍을 만나게 되는 인물로 극 중 노래하는 한지오와 탭 댄스를 추는 주민혁의 버스킹 케미스트리에 기대감을 더할 예정이다.

음악이 인생의 전부일 정도로 자신감이 넘쳤지만, 손목을 다친 후 사고 트라우마를 안고 있는 기타리스트 하늘 역에는 허윤혜가 지난 공연에 이어 무대에 오른다. 또한 은가은, 윤진솔, 금조가 캐스팅 되었다. 지오를 만나 ‘Listen’을 배우며 지오와의 공통점을 발견하게 되고, 트라우마를 치유하며 자신감을 되찾게 되는 인물이다.

이 외에 하늘을 짝사랑하며 하늘을 재기시키기 위해 민혁과 팀을 이루어 오디션에 나가고자 하는 인물, 스트릿 드러머 홍두홍 역에는 지난 시즌에 이어 최유찬(김주일), 최호승, 조원석이 무대에 오르며 정인지가 새롭게 합류한다. 이들은 무대 위의 분위기 메이커로 관객들을 맞이할 준비에 한창이다.

버스크 음악극 '432Hz(432헤르츠)'는 2월 21일부터 5월 31일까지 대학로 TOM2관에서 만날 수 있다. 오는 1월 28일 인터파크티켓에서 프리뷰 티켓을 오픈 한다.

글: 강진이 기자(jini21@interpark.com)
사진: 고스트컴퍼니 제공
 

[ⓒ 플레이DB www.playdb.co.kr,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RSS 구독
글자크기 본문 글자 크기 확대 본문 글자 크기 축소 이전글 다음글 목록

댓글쓰기

입력
플레이DB의 모든 공연DB는 다음, 네이트 등 포털사이트 공연정보로 연동되고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