공연뉴스

뮤지컬 ‘포미니츠’ 김환희, 김수하, 김선영, 김선경 등 캐스팅 공개

작성일2021.03.09 조회수6163
RSS 구독
글자크기 본문 글자 크기 확대 본문 글자 크기 축소 이전글 다음글 목록



(재)정동극장(대표이사:김희철)은 ㈜몽타주컬처앤스테이지의 기획·개발 작품 뮤지컬 '포미니츠'를 정동극장 기획공연 무대로 4월 7일부터 5월 23일까지 올린다.

뮤지컬 '포미니츠'는 크리스 크라우스 감독의 2006년작 독일영화 '포미니츠'를 원작으로 국내 창작진들에 의해 뮤지컬로 재탄생, 창작 초연으로 무대에 오른다. 원작 영화는 실화를 바탕으로 8년의 긴 제작 기간으로 화제를 모았으며, 2007 독일 아카데미에서 최우수작품상과 여우주연상을 수상, 세계 37개 영화제 22개 부문상 후보에 올랐고 유럽 바바리안영화제, 상하이 영화제 등 국제영화제에서 최고 작품상과 관객상을 휩쓴 수작이다.

양준모 예술감독은 이 작품을 뮤지컬로 제작하기 위해 영화감독을 통해 직접 독일 원작 저작권을 획득하였다. 양준모 예술감독은 “2007년 우연히 영화를 접한 후, 무대화에 욕심을 갖게 되었다”며 “실화를 바탕으로 하는 작품이라는 점에서 매력을 느꼈고, 천재 피아니스트 제니가 보여주는 피아노 연주 퍼포먼스가 공연 무대에 올려 졌을 때, 많은 관객에 감동과 울림을 선사할 것이란 확신이 들었다”고 작품 기획의 이유를 설명했다.

뮤지컬 '포미니츠'는 피아노를 사이에 두고 마주한 두 여성의 이야기를 그린다. 천재적 재능을 가진 피아니스트이지만, 살인수로 복역 중인 18세 소녀 제니와 2차 세계 대전 이후 60년동안 여성 재소자들에게 피아노를 가르쳐 온 크뤼거가 루카우 교도소에서 만난다. 세상에 대한 불신과 분노로 스스로를 격리시킨 제니와 평생을 과거에 갇혀 살아온 크뤼거. 겉모습부터 음악을 대하는 태도까지 서로 정반대의 모습인 두 사람에겐 오직 ‘피아노’가 인생의 전부다. 이 공통점 하나로 두 사람은 서로를 통해 비로소 각자 상처로부터의 해방과 치유의 과정을 경험한다.
 



뮤지컬 '포미니츠'는 원작의 상징성과 은유, 인물들의 심리적인 변화를 무대적 상징으로 펼쳐낸다. 사실적인 공간 연출보다 연극적 약속과 어법이 살아 숨 쉬는 무대를 통해 인물들의 섬세한 심리 변화가 극적 장면으로 관객과 만날 예정이다. 특히, 무대 위에 퇴장 없이 대기하는 배우들이 제니에게 보내는 시선은 관객의 시선을 확장시켜 갇혀 있는 인물들이 극복해 낼 수 없는 통제성을 가시화해 공연 무대에서만 느낄 수 있는 긴장감을 보여줄 예정이다.

박소영 연출은 뮤지컬 '포미니츠' 무대에 대해 “관객이 상상할 수 있는 무대, 좀 더 무대적 어법을 살려 공연만의 매력을 선보일 것.”이라고 말했다. 박소영 연출은 원작 영화에 대해 “인물간의 섬세한 심리 묘사가 돋보이는 작품”이라 평하며 “영화는 영화만의 매력이 있다면, 무대는 무대만의 매력을 보여줄 수 있도록, 공연성을 살리기 위해 노력하고 있다”고 이번 작품의 방향을 설명했다.

지난 해 7월, 300:1의 경쟁률을 뚫고 선발한 제니 역에는 제3회 한국뮤지컬어워즈 여자신인상을 수상한 김환희와 제5회 한국뮤지컬어워즈 여우주연상을 수상한 김수하가 나란히 캐스팅 됐다. 두 사람은 이번 작품에 캐스팅 되자마자 ‘제니식 피아노 연주’를 위해 공연 본격 연습이 시작되기 5개월 전부터 피아노 연습에 매진했다.

천재 피아니스트를 주인공으로 하고 있는 만큼 제니가 선보일 피아노 연주 퍼포먼스가 기대되는 점. 제니 역의 배우들은 굴곡진 삶의 처절함과 이를 벗어나고자 하는 ‘제니’만의 자유의 연주를 풍부한 연기력과 함께 보여줄 예정이다. 틀을 깨고, 본능에 가까운 제니의 피아노 연주는 공연의 클라이 막스이자 엔딩 장면으로 그녀의 마지막 4분 공연 무대를 기대해볼 만 하다.
 





제니와 피아노를 통해 소통하는 크뤼거 역에는 최근 뮤지컬 '호프'에서 열연을 펼친 김선영과 뮤지컬 '메노포즈', '맘마미아!' JTBC 드라마 '부부의 세계' 등 다방면에서 활약 하고 있는 김선경이 캐스팅 되었다.

크뤼거에게 연주를 인정받고 싶어하는 간수 뮈체역의 정상윤, 육현욱 배우 역시 피아노 연습을 매일같이 진행하고 있다. 작품 속 ‘피아노’는 ‘제니’의 심정을 대변하는 중요한 매개체로 피아니스트 조재철과 오은철이 때론 뜨겁게, 때론 애절하게 인물들을 대변하는 섬세한 선율을 연주할 예정이다.

이번 뮤지컬 '포미니츠' 창작 초연 무대는 뮤지컬 '호프', '검은 사제들'의 강남 작가와 뮤지컬 '워치', '공동경비구역 JSA'의 맹성연 작곡가, 뮤지컬 '펀홈'과 연극 '오만과 편견', '렁스'의 박소영 연출가가 참여했다. 김선경, 김선영, 김환희, 김수하와 정상윤, 육현욱, 임현수, 김늘봄, 박란주, 홍지희, 노지연, 김하연, 안현아, 이동수, 조재철, 오은철이 출연한다.

정동극장 기획공연 뮤지컬 '포미니츠'는 오는 3월 17일 1차 티켓 오픈된다. 오전 10시 정동극장 홈페이지에서 예매 가능하며, 오후 2시 인터파크를 통해 예매 가능하다.

+ 뮤지컬 '포미니츠' 티켓예매 ☞

글: 강진이 기자(jini21@interpark.com)
사진: 정동극장 제공
 

[ⓒ 플레이DB www.playdb.co.kr,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RSS 구독
글자크기 본문 글자 크기 확대 본문 글자 크기 축소 이전글 다음글 목록

댓글쓰기

입력
플레이DB의 모든 공연DB는 다음, 네이트 등 포털사이트 공연정보로 연동되고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