공연뉴스

드라마·음악 모두 바꿨다, 다시 찾아온 <사랑은 비를 타고>

작성일2014.04.15 조회수8932
RSS 구독
글자크기 본문 글자 크기 확대 본문 글자 크기 축소 이전글 다음글 목록



1995년 초연 후 꾸준히 공연돼 온 창작뮤지컬 <사랑은 비를 타고>가 지난 12일 다시 무대에 올랐다. <사랑은 비를 타고> 제작진은 공연에 앞서 11일 제작발표회를 열고 작품의 일부 넘버를 언론에 공개했다.

<사랑은 비를 타고>는 초연부터 17년간 어려운 환경에서도 음악에 대한 꿈을 잃지 않는 피아니스트 형제의 이야기를 그려왔다. 가족애를 따스하고도 유쾌한 음악으로 담아내 사랑받았고, 남경읍을 시작으로 엄기준·오만석·신성록 등 인기스타들이 거쳐갔다.

2011년부터 제작진은 작품의 스토리를 조금씩 다듬어 무대에 올렸다. 특히 올해는 제목만 빼고 드라마·음악 등 모든 부분이 바뀌었다. 형제애에 초점을 맞췄던 기존 이야기 대신 두 남자와 한 여자의 애틋한 삼각관계를 담았고, 음악도 잔잔한 어쿠스틱 사운드 위주로 재편성됐다. 새롭게 바뀐 공연에는 <언더니스 메모리>의 전미현 작가와 최창열 연출가가 참여했다.

이날 최원준·김수민·조연진 등 배우들은 ‘모닝 프레츨’ ‘데리고 가줘요’ ‘생각하지 말아요’ 등의 넘버를 열창했다. 사회를 맡은 배우 권오성은 <사랑은 비를 타고>의 음악에 대해 “사랑을 했던 사람, 사랑을 하고 싶은 사람이라면 누구나 공감할 수 있는 애틋한 넘버들”이라고 자신있게 소개했다. 공연은 오는 8월2일까지 충무아트홀 소극장블루에서 볼 수 있다.


글: 박인아 기자(매거진 플레이디비 iapark@interpark.com)
사진: 기준서(www.studiochoon.com)

[ⓒ 플레이DB www.playdb.co.kr,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RSS 구독
글자크기 본문 글자 크기 확대 본문 글자 크기 축소 이전글 다음글 목록

댓글쓰기

입력
플레이DB의 모든 공연DB는 다음, 네이트 등 포털사이트 공연정보로 연동되고 있습니다.